본문 바로가기

내맘데로,,, 홈카페

(139)
[홈메이드 카페 / 캬라멜마끼야또] 달콤한 캬라멜마끼야또 만들기 2016 집에서도 간단히(?) 만들 수 있는 카페 음료가 생각보다 많다. 조금의 손재주만 있다면,,, :) 카페 음료의 칼로리 왕 ㅡㅡ;;; ,,,인 "캬라멜마끼야또"를 만들어보자!! 엄마께서 "캬라멜마끼야또"를 좋아하시기 때문에~ 엄마께 가끔 만들어드리는데, 맛있다고 좋아하셔서 뿌듯하다 :) 이탈리아어로 "마끼야또"란 "얼룩지다"란 뜻. 우유거품(우유폼)위에 에스프레소 자국이 있는 것이 "마끼야또"다. 캬라멜마끼야또,,, 에스프레소 1~2샷 + 스팀우유 200ml + 우유거품 1Cm이상 + 캬라멜시럽 15~20g + 캬라멜소스 드리즐 듬뿍 캬라멜시럽을 넣고~ 스팀한 우유~ 우유거품(우유폼)~ 에스프레소 (핸드드립 에스프레소 : 에티오피아 시다모) 캬라멜 소스 드리즐 듬뿍~!!! (아무래도 시럽통도 사야 할 듯 ..
[홈메이드 카페 / 캬라멜마끼야또 / 바닐라라떼] 오후의 커피 # 캬라멜마끼야또 # 바닐라라떼 # 뽀뽀컵 2016 오늘의 커피는,,, "캬라멜마끼야또"와 "바닐라라떼" 지난, 코엑스 카페쇼에서 구입한 "캬라멜시럽"과 "바닐라시럽" 유용하게 쓰고 있다. 몇 달 전,,, 캬라멜시럽이 없어서 네모난 캬라멜로 쇼(?)했던 기억에 웃음이 난다. 좋게~ 실험 정신이 투철했다,,,라고 기억하고 싶다 :) 코엑스 카페쇼에서 "스팀피쳐"도 샀다. 우리집이 카페도 아닌데,,, 커피용품이 하나하나 계속 늘어간다 :) 다른 건 "비움"을 조금이나마 실천 중인데,,, "커피용품"이 비움의 자리를 다시 채우는 중 ㅡㅡ;;; 커피용품 욕심만 늘고 있다;;; 그런데,,, 우리집에 커피머신기가 없으니, 우유 스팀기도 당연히 없지;;; 우유를 데워서 사용해야하는데, 피쳐는 전자레인지에 넣지 못하기 때문에 ㅡㅡ;; 집에서 피쳐를 사용하는 일은 이번이..
[홈메이드 카페 / 에티오피아 시다모 핸드드립커피] 핸드드립커피 # 에티오피아 시다모 # 싱글오리진 2016 매일매일 커피 한 잔의 여유 :) 나,,, 아무래도 카페인 중독인 것 같아 ㅡㅡ;;; 몇 일 전, 직접 로스팅한 "에티오피아 시다모" 원두. 확실히 만족스럽게 로스팅 됐다싶었는데,,, 내가 한 것이지만(글쩍글쩍),,, 커피를 내릴 때마다 맛이 정말 좋다 :) 자신감 업업업!!! 커피를 내리기는 정말 재밌다. 내가 요즈음 가장 좋아하는 시간이기도 하다. 내가 로스팅한 원두라,,, 더 뿌듯하다. 로스팅이 잘~ 되었는 증거 :) 커피빵이 너무 예쁘다. 핸드드립으로 커피를 내리고,,, 라이언과 함께 커피타임 :) 이 녀석,,, 데려오길 참 잘 한 것 같다. 내가 아끼는 폴란드 커피잔 :) 프랑스 브라운 슈가 "La Perruche" ,,,는 다른 설탕보다 맛이 좋아~ 커피맛을 더 업그레이드 시켜주는 것 같다. ..
[홈메이드 카페 / 바나나 샐러드] 새콤달콤 오디소스 # 바나나샐러드 2016 요즈음~ "오디소스"에 빠져있다. 4년 전 즈음, 선생님께서 직접 담그신 "오디청(오디효소)"을 선물로 받았다. 그 양이 무척 많아~ 기분이 더 좋았던,,, 뒷동산에서 직접 따시고, 선생님께서 손수 담그신 오디청이라,,, 정성이 가득하다. 오디청은 간단히 빙수에도 올려 먹고, 시원한 오디 쥬스도 해 먹고, 요즈음엔,,, 마요네즈에 섞어 샐러드 "소스"로 사용 중이다. 약 4년 정도 된 오디청이라,,, 맛이 깊고, 더 새콤달콤하다. 게다가 색깔도 너무 예쁘다 :) 아침 브런치겸으로~ 바나나샐러드와 함께 에티오피아 시다모 핸드드립 커피 한잔 :) 양상추, 바나나, 단감, 브로콜리, 땅콩, 호두 오디청 + 마요네즈 소스 오디청은 그동안 우리집에서 담기도 하고~ 큰 병으로 선물도 받고 해서 해마다 끊기지 않고 ..
[홈메이드 카페 / 에티오피아 시다모 핸드드립 커피] 핸드드립 커피 # 에티오피아 시다모 # 카페라떼 2016 후라이팬 홈 로스팅을 했으니,,, 핸드드립 커피를 내려봐야지~ :) 핸드드립 준비를 하고,,, 방금 로스팅한 원두라~ 커피빵도 참 예쁘게 생겼다. 직접 로스팅한 원두나 구입한 원두나~ 커피빵이 잘 생기면 기분이 정말 좋다. 그만큼 신선하다는 뜻이니깐 :) 그래야 맛도 좋으니깐 :) 에티오피아 시다모 싱글오리진,,, 에티오피아 시다모는,,, 에티오피아 이르가체페(Yirgacheffe)와 더불어 '커피의 귀부인'이라는 칭호를 받는 커피이다. 에티오피아 시다모(Sidamo) 지역의 커피로 카페인이 거의 없어 저녁에 마시기에도 부담이 없는 고급 커피이다. 수확은 주로 10월~3월에 이루어지며 습식법(Wet Method)으로 가공한다. 생두는 노란빛을 띠는 황색이고 로스팅(Roasting)은 시티(City) 로스..
[홈메이드 카페 / 에티오피아 시다모 생두 로스팅] 에티오피아 시다모 생두 로스팅하기 # 후라이팬 홈 로스팅 # 핸드드립 커피 2016 지난 9월초 (9월 10일)에 동네 단골 카페에서 구입해 둔 "에티오피아 시다모" 생두 지난 여름날, 참 더웠고. 대단한 날씨였지;;; 어찌 잊을꼬~ 집에서 후라이팬 로스팅을해야하고. 가스레인지 불 앞에서 30분을 서서 생두를 볶아야 하는데~ 그랬다간 생두보단 내가 더 먼져 볶아지거나, 탈수 될 것 같아;;; 조금이나마 날씨가 쌀쌀해지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갑자기 영하 아래로 기온이 떨어졌다. 갑자기 초겨울이 되었던 11월 2일.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체감온도는 쭉~ 내려갔다. 이런날, 홈로스팅하기엔 최고인 듯 :) 9월초, 구입한 "에티오피아 시다모" 생두 생두를 구입하면, 카페에서 로스팅한 원두보다 1/10배 (원두마다 다르긴 하지만) 정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물론, 직접 로스..
[홈메이드 카페 / 크레페 팬케이크] 생크림 & 베리베리 크레페 팬케이크 2016 서울, 첫눈 내린 날,,, 첫눈 온 기념으로~ 눈 내린 "생크림 & 베리베리 팬케이크"를 디저트로 만들었다. 보통은 가루로 된 생크림(독일 루프사)에 우유를 넣고 휘핑하여 생크림을 만들어 사용하곤 했는데, 액상으로 된 생크림은 처음 사봤다. 액상으로 된 생크림은 지금껏 먹어보았던 생크림에 비해 더 고소하고, 덜 달아서 좋았다. 단, 유통기한이 짧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 볼에 생크림을 적당량 붓고~ 2~3배가 될 때까지 휘핑기로 빠르게 휘져으면 완성이다. 그렇게해서 만들어진 생크림 :) 을 준비하고~ 만드는 과정의 사진이 없다;;; 시판용 핫케이크(팬케이크)가루 + 달걀 + 우유를 넣어 반죽하고~ 달구어진 후라이팬에 얇고 고르게 부쳐주고, 반죽은 좀 묽게 했고, 방심하는 사이 팬케이크가 탈 수 있으니,..
[홈메이드 카페 / 토끼녹차라떼] 냠냠팩토리 꽃화분케이크 # 멜로잉 토끼 라떼아트 2016 지난, 코엑스 "베이커리페어 & 디저트쇼"에서 구입한~ 냠냠팩토리 꽃화분케이크와 멜로잉 토끼라떼아트로 평화로운 토요일 아침을 열었다 :) 꽃부분의 앙꼬는 참 맛있는데, 아래부분은 좀 그랬던,,, 모양은 참 예쁜데, 그 부분이 아쉽다. 삽모양 스푼이 앙중맞다 :) 그리고, 토끼라떼아트도 해 봤다. 거품이 없는 따뜻한 음료에 살포시 얹어 놓으면~ 라떼아트를 그린 것처럼 예쁘게 녹는다. 따뜻한 녹차라떼를 준비하고~ 살포시 얹어보았더니,,, 서서히 녹으며~ 모양을 잡아간다. 토끼가 짜잔~!!! 생각보단 귀엽다 :) 시간이 지날 수록 내가 그린 듯한 토끼라떼아트가 됐다. 이제 이 정도는 나도 그릴 수 있는데 말이다 :) 그런데,,, 왜 하트는 안 그려지는거지?? ㅡ,.ㅡ^ 언제나 그랬듯,,, 평화로운 토요일 아침..
[홈메이드 카페 / 살구칵테일] 직접 담근 살구주 + 오렌지쥬스 = 살구칵테일 2016 정확히 어느 해인지는 모르겠다. 어렴풋한 기억상으론 2~3년 전 즈음인 것으로 기억 :) 물론 살구주 담그었던 옛 사진파일을 찾아보면 나오겠지만,,, (포스팅 안했다;;; 언젠간 하겠지;;;) 2~3년 전 즈음, 집 앞 살구나무에서 살구를 많이 수확 :) 양이 좀 많아서~ 먹는 것만으론 해결이 안되어~ 일부러 큰병도 사고, 소주도 사고,,, "살구주"를 담궜다. 지금껏 조금조금한 병에 담궜던 것과는 달리~ 양이 넉넉하다. 깨끗이 씻어 물기를 제거한 살구 + 설탕 + 소주 ,,,이렇게해서 완성된 살구주. 2~3년 동안 한번 열어보지 않고, 잊고 있다가 얼마전 오픈!!! 와우~ 향기도 좋고, 맛도 좋다 :) 살구주가 훌륭하게 만들어졌다.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조금 독한 감이 없잖아 있어~ 칵테일 해 먹으면..
[홈메이드 카페] 엄마와 브런치 # 카페라떼 # 녹차라떼 # 연어샐러드 # 홈메이드 식빵 2016 엄마와 집에서 즐기는 브런치 :) 이런 시간이 자주 있기는 하지만~ 사진으로는 잘 남기질 않는,,,ㅡㅡ;; 아침에 내린 핸드드립 에스프레소(코스타리카 따라주)로 만든 카페라떼,,, 그리고 녹차파우더 + 스팀 우유 + 우유거품 달달한 녹차라떼,,, 카페라떼는 엄마꺼~ 녹차라떼는 내꺼~ 그리고,,, 연어 샐러드:) 둥글둥글한 건~ 오이랑 애호박 양상추, 직접 담근 매실청 과육, 직접 담근 오디청 과육, 마요네즈 살짝,,, 담백, 상콤, 달달, 쌉쌀한 맛이 한 곳에 :) 홈메이드 식빵도 등장~!! 확실히 집에서 만든거라,,, 담백 :) 딸기쨈을 발라도,,, 연어 샐러드를 얹어도,,, GOOD~!! 엄마랑 함께 브런치 하면~ 먹는 시간 20분. 이야기 하는 시간 3시간 ㅡㅡ;;; [홈메이드 카페] 엄마와 브런치..
[홈메이드 카페 / 3D라떼 아트] 내 맘데로 3D라떼아트 # 그린티라떼 # 초코라떼 # 믹스커피로 만든 카페라떼프라푸치노 2016 가끔 만들고 있는 "3D라떼 아트" 머신기는 없지만, 신선한 우유와 작은 핸드 거품기와 인내심(?)과 센쓰만 있다면~ 집에서도 "3D라떼아트"를 만들 수 있다. 녹차라떼와 초코라떼,,, 처음 시작은 여기서 끝내려고 했다 :) 나의 홈카페서는 데코가 중요하기 때문에~ ;;; 이미 지금도 거품이 풍성하기는 하지만 말이다. 뭘 할까?? 생각하다가 3D라떼아트를 하기로 했다 :) 3D라떼아트~ 은근히 재밌다. 다만, 거품에 그림 그리는게,,, 쉽지 않아 ㅠ,.ㅠ 그린티라떼,,, 그린티파우더 + 데운우유 + 우유거품 초코라떼,,, 초코시럽(리고) + 코코아가루(허쉬) + 데운우유 + 우유거품 요즈음엔 층층이 색깔을 내는 것이 예뻐 보이므로,,, 층이 생기게 음료를 만들고 있다 :) 우유거품을 더 풍성하게 만들어 ..
[홈메이드 카페 / 과일 스무디 세가지] 과일스무디 # 믹스베리스무디 # 망고스무디 # 딸기스무디 # 따뜻한 그린티라떼 2016 세 가지의 과일스무디를 만들었다. 믹스베리스무디(라즈베리 + 블랙베리 + 블루베리) / 망고스무디 / 딸기스무디 스무디 만들기는 쉽다. 냉동과일(생과일)에 집에서 직접 담근 살구청과 얼음을 듬뿍 넣고~ 믹서기에 갈아주면 간단하게 완성 :) 필요에 따라 달라지기도 하지만, 보통은 라떼는 우유가 들어간 것이고~ 스무디는 과일에 얼음을 넣고 갈은 것이란다. (+ 시럽) 스무디랑 쥬스는 같은 것인가?? 카페음료는 이름은 다르지만, 비슷비슷한 것이 많아 모르겠다 ㅡㅡ;;; 우유는 전혀 넣지 않고~ 과일이랑 얼음, 그리고 직접 담근 살구청(시럽)만 넣고 믹서기에 갈았다. 그랬더니, 색깔이 더 선명하고 맛나보인다 :) 게다가 과일의 상콤함으로 더 깔끔하고 시원하다. 진한~ 믹스베리스무디,,, 라즈베리 + 블랙베리 +..
[홈메이드 카페 / 모과차] 홈메이드 모과차,,, 그리고 티타임 2016 2010년, 2011년 즈음에 난,,, 과일청 담는 재미에 푹~ 빠져 있었던 모양이다. 과일청을 비롯해 과일주들이 냉장고에 가득이다. 엄마께서 냉장고를 정리하자고 선언을 하셨다. 그리고 다 먹을 때까지는 어떤 청이나 과일주를 담지 말 것을 당부 ㅡㅡ;; 냉장고에는 기본 4년 ~ 5년 이상 된,,, 모과주, 모과청, 레몬주, 체몬청, 오디주, 오디청, 살구청, 단감청, 그리고,,, 등등등 요즈음 하나하나 꺼내어 맛을 보고 있는데~ WOW~ 맛이 끝내준다 :) 특히 모과청은 어떻게 설명할지 고민이 될 정도로 맛있다. 양이 많은 것도 있지만, 모과청과 모과주는 양이 많지 않아 더 아쉽다 ㅡㅡ;; 모과청을 넉넉히 넣고 끓는 물에 우려내어~ 모과차를 끓였다. 집에서 만든 것들은,,, 과일청은 과일과 설탕. 과일주..
[홈메이드 카페 / 샷그린티라떼] 2번의 실패 끝에 완성한 샷그린티라떼 # 에티오피아 시다모 생두 구입 # 코스타리카 따라주 2016 이대로 포기할 수 없지,,, 샷그린티라떼가 잘 만들어지지 않은 다음날~ 다시 도전장을 냈다 :) 안 되면 되게 하라~!!! 녹차파우더(녹차) + 우유 + 에스프레소,,, 이번엔 커피양이 너무 많았다. ㅡㅡ;;; 성공하는 듯 했는데,,, 녹차랑 우유가 완젼히 섞여 버렸다. 그래도 맛은 어제보다 좋다 :) 보통은 내가 음료를 만들면 식구들이 드시는데~ 샷그린티라떼는 나만 먹었다 :) 샌드 트루퍼가 "화이팅~"을 외쳐준다. 지난 봄, 일본 여행 갔을 때~ 토이저러스에서 구입한 건데,,, 등 뒤에 가방 같은 것이 있는데~ 그 부분이 미완성이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9월 중순,,, 날씨가 좀좀 선선해졌다 싶어서~ 생두 (그린콩)을 구입하기 위해 나의 단골카페 "알랑가"를 찾았다. 어찌어찌,,, 정말 오랜만에..
[홈메이드 카페 / 샷그린티라떼] 조금은 부족한 샷그린티라떼 2016 난,,, 브렌드 카페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획일적인 모양의 카페 분위기가 마음에 안 들기 때문이다. (그런데,,, 오설록은 예외 ^ㅡ^;;;) 맛도 중요하지만, 분위기? 인테리어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카페는 감성을 파는 곳이라고,,, 어디선가 읽었는데~ 난 그 말에 200%공감한다. 그런데 SNS를 보다보면~ 브렌드 카페의 따라 하고 싶은 음료들이 대부분 있다는 것이 함정이다. >ㅡ
[홈메이드 카페 / 망고요거스무디] 망고요거스무디 # 바닐라 아이스크림 올린 녹차프라푸치노 2016 맛도 좋고, 예쁘기까지 한~ 내 스타일의 카페 음료들을 만들고 싶어서~ 집에서 카페 느낌의 음료 만드는데, 푹~ 빠져 살고 있는 나 :) 이번엔 "요거트파우더"를 구입했다. 요즈음엔 카페느낌의 음료를 집에서도 만들어 먹을 수 있게끔 제품들을 나와~ 구입할 수 있어서 참 좋다 :) 망고도 구입 :) 비록 냉동이지만, 생망고 만큼 맛도 있고, 오히려 믹서기에 갈려면 냉동이 편리할 수도 있다. 망고 듬뿍 + 요거트 + 요거파우더 + 우유를 넣고 믹서기에 갈아주면 간단하게 완성이다. 하지만, 나~ 투명컵에 예쁘게 담기 위해~ "망고듬뿍 + 요거트" 와 " 요거파우더 + 우유"를 따로 따로 갈아서 컵에 담아냈다 :) 이런 음료들은 첫째로 맛이 가장 중요하지만, 모양도 예뻐야 하지 않겠나?? 그리고 맨 위에 망고를..
[홈메이드 카페 / 무화과 스모어] 더 주세요,,,를 외친다는 스모어 + 무화과 # 우박 내리던 날 2016 더 주세요,,의 뜻이라는 "스모어" 캠핑 요리의 꽃과도 같다는 디저트. 올 여름엔 우리집 냉장고에 거의 대부분 "무화과"가 있기에~ 기본 스모어에 무화과를 얹어보았다 :) 참 크래커로도 만들려고 했으나,,, 다이제로만 만들었다. 싱싱한 무화과~ 그냥 먹어도 맛있고, 왜 귀한 무화과를 가지고 왜 자꾸 무언가를 만드느냐고~ 엄마께 잔소리를 듣는 중이다 :) 신비로운 과일이 무화과 뿐만은 아니지만,,, 무화과는 볼 때마다 신비로움 그 자체인 것 같다. 다이제에 초콜릿을 얹고~ 그 순간,,, 우르르 쾅쾅~ 하더니 순식간에 캄캄해지고, 각얼음 만한 우박이 비와 함께 우두두~ 쏟아졌다. 오랜만에 만나는 우박이라~ 더 신기했다 :) 동영상도 찍었는데, 현수막의 광고가 너무 많이 찍혀서 생략한다;;; 바닦에 떨어져 톡..
[홈메이드 카페 / 크림라떼] 크림 거품이 사르륵,,, 크림라떼 (구름라떼) 2016 휘핑크림이 조금 남아~ "크림라떼"를 만들어봤다 :) "구름라떼"라고도 부르던데,,, SNS에 보면 마블링? 구름? 처럼~ 에스프레소에 크림 우유가 사르르륵,,,하는 사진을 종종 보게 된다. 몇 번 도전해봤는데~ 크림의 점도가 중요해서 흘러내리지 않거나~ 그냥 바로 에스프레소에 섞이게 된다. 그런데,,, 이번엔 조금은 흉내내는 정도로 완성(?)이 됐다. 몇 번 시도하다보면 완벽한 날도 오겠지 :) 까르페디엠~!!! 휘핑크림 + 설탕 + 스팀한 우유를 넣고~ 잘 섞어준다. 컵에 얼음을 넣은 에스프레소를 준비하고~ 에티오피아 콩가 원두로 내린 핸드드립 커피다. 아!!! 재료들의 온도 차이에 따라 층이 생기기도 한단다. 준비된 에소에 크림을 부었더니~ 사르르르르,,, 어멋?? 재빠르게 카메라를 들었고~ 사진으..
[홈메이드 카페 / 카페놀이] 내가 만든 음료로 즐기는 카페놀이 # 카페모카 # 무화과요거스무디 # 녹차라떼 2016 휘핑크림 가득 올린 3가지 음료가 완성됐다. "카페모카 # 무화과요거스무디 # 녹차라떼" 달달한 개천절이다. 완성된 음료를 바라보고 있으면,,, 미소가 지어진다. 두 곳의 문화센터에서 약 4달 정도 커피 수업을 받았고~ 카페에 관해 관심도 많고, 좋아도 하고~ 살짝 배운 지식(?)이 있어서~ 이래저래 응용이 된다. 엄마에게 선물 받은 길쭉한 티스픈,,, 내 방의 아이스크림 커튼과 세트인 모양 :) 요 초콜릿을 보며 새로운 사실을 알았다. 이탈리아에도 과대포장이 있다는 것을,,, ㅡㅡ;;; 휘핑크림 가득 올린,,, 녹차라떼 :) 휘핑크림 가득 올린,,, 카페모카 :) 커피(에스프레소)랑 초콜릿의 조화가 환상적이다. 휘핑크림 가득 올린,,, 무화과요거스무디 :) 개인적으론 가장 뿌듯한 작품이다. 물론 내 입..
[홈메이드 카페 / 녹차라떼] 휘핑크림 가득 올린~ 진한 녹차라떼 2016 이번에는 녹차맛 진한~ "녹차라떼"를 만들었다. 휘핑크림도 가득가득,,, :) 우리집에서 가장 인기가 많아~ 자주 만들게 되는 음료인데, 이번에는 휘핑크림을 만들었기에~ 가득가득 올렸다 :) 컵에 녹차파우더를 넣고~ 따뜻한 우유를 약간 넣고~ 잘 섞어준다. 전동 핸드 거품기를 이용해 잘 섞어줬다. 보통은 스푼으로 저어 줬는데~ 이렇게 해보니, 거품도 생기고 맛도 더 부드럽다. 전자레인지에 데운 우유를~ 거품을 내고~ 녹차파우더 + 우유 위에 거품 낸 우유를 부어준다. 요즘 카페 음료들을 보면 층층이 생기게 하여 더 예뻐보이게(?) 하는 경우가 많더라,,, 시각적으로도 예뻐 보이는 건 사실이라,,, 나도 어떤 음료를 만들더라도 위와 아래를 섞지 않고 층층이 되도록 만들고 있다. 깊은 컵은 액체 종류를 따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