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국 2007-방콕,파타야

(44)
[태국 / 방콕] 타일랜드 - 방콕 & 파타야,,, 나의이야기 2007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오는 비행기에서.... 동생..."누나?? 태국 두번째 아냐?? 해외여행은 두번뿐이면서 왜 또 태국을 택한거야??" 나..."어??? 니가 파타야 가고 싶다고 했잖아!!!!" (네가 해외여행이 처음이라서 네가 가고싶다는데 한거야!!" 동생..."내가 언제???? 난 그런 적 없어!!!!!" 나..."그래..그래..그래...내가 오고 싶어서 왔다!!!! 버럭~~~~~!!!" 동생..."어!!! 누나...왜 화를 내고 그래~" 이런....동생이 발뺌을 합니다. 사실 여행을 계획할 때 동생은 군인이었고~ (제대를 했는데도 여권 만들기 정말 힘들었답니다.^ㅡ^) 후보지로는 태국/파타야, 중국/상하이,베트남/하롱베이 이렇게였답니다. 여기저기 알아보니 가가족이 가기에도 좋고 놀거리도 가득하다고..
[태국 / 방콕] 타일랜드 - 방콕, 인천국제공항 2007 대한항공으로 5시간만에 인천 영종도국제공항에 도착했답니다. 서울은 새벽 6시 30분이군요~ 너무 행복하고 즐거운 여행이었답니다. 아쉬움도 남지만~ 다음 여행을 위해 또 열심히 뛰어야겠어요!! 화이팅!!! 공항 지하철역사랍니다. 미션 임파셔블에서 나올 법한 분위기죠!! 5일 전 이곳을 부푼 마음으로 지났었는데~ 오늘은 아쉬운 마음으로... 인천공항에서 김포공항까지 운행하는 열차중~ 일반열차는 20분마다 한대씩!! 직통열차는 매 시마다 한대씩이랍니다. 직통열차를 타면 인천공항에서 김포공항까지 35분 걸린답니다. 시원하게 쭉 달리는 직통열차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는길... 아주 긴 영종도 다리도 지나고~ 영종도 다리를 지날때는 넓은 바다와 몇몇의 섬들도 볼 수 있답니다. 인천국제공항 2007.09.26 (다섯째날)
[태국 / 방콕] 타일랜드 - 방콕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대한항공 2007 아쉬운 마음에 잠을 이루지 못하고 깜깜한 창밖만 내다고 보고 있는데... 기내식으로 아침식사가 나왔답니다. 저는 오므라이스를... 동생은 녹차죽을 먹었답니다. 중간에 양말과 칫솔과 치약도 준답니다. 그리고 대한항공 담요~ 정말 포근하고 따뜻해요!! 대한항공 2007.09.26 (다섯째날)
[태국 / 방콕 / 로얄드레곤] 타일랜드 - 방콕, 로얄드래곤 레스토랑 2007 전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식당... 로얄 드래곤 큰 규모 때문에 기네스북에 올라있다고 합니다. 태국의 아가씨들에 둘러싸인 근영군...^^ 태국, 방콕 로얄드래곤 2007.09.25 (넷째날)
[태국 / 방콕] 타일랜드 - 방콕, 태국의 거리 풍경 2007 왕궁, 에메랄드사원, 수상가옥, 수상시장, 새벽사원등등 을 관람했답니다. 오늘은 뭔가 많이 보고 제대로 관광을 한 기분이랍니다. 비록 날씨가 더워 땀으로 멈벅했지만~ 왜 내가 또 태국을 선택했는지에 관한 생각에 느낌표를 찍었던 날이었답니다. 역시 탁월한 선택이었던 것 같습니다. 버스에 올라타 다시 이동 중... 버스 창밖으로 보이는 방콕의 풍경!! 태국에도 역시 길거리 음식이 풍성하답니다. * 그 후, 쇼핑하러 가는길.... 어머니 드리려고 잡화상에서 구입한 목각 개구리도 있는데!!! 낚시하는 개구리!! 한국돈으로 9300원~ 태국에서 유일하게 딱 한마리 있었답니다!! 어찌나 반갑던지!! 엄마께서 좋아하셨습니다. 태국, 방콕 2007.09.25 (넷째날)
[태국 / 방콕 / 챠오프라야강] 타일랜드 - 방콕, 챠오프라야강 2007 방콕은 우리나라와 같이 차오프라야강을 중심으로 강남과 강북으로 나뉘어지는데~ 강남에는 백화점도 수십개 되고 높은 아파트도 많고, 부자들도 많다고 합니다. (부자들 중에는 외국인이 상당수라고 합니다.) 반면에 강북은 백화점도 딱 한개!! 그리고 삶이 고단한 사람들이 많이 산다고 합니다. 태국은 빈부의 차기 아주 심해 잘사는 사람은 무지하게 잘 살고~ 못 사는 사람은 찌저지게 가난하다고 합니다. 삶의 수준은 대한민국과 비슷하다고 합니다. 태국은 곳곳에 국왕과 왕비의 사진이 정말 많답니다. 절대 국왕과 왕비의 사진에 손가락질을 하면 안된다고 합니다. 태국, 방콕 차오프라야강 2007.09.25 (넷째날)
[태국 / 방콕 / 새벽사원] 타일랜드 - 방콕, 새벽사원 2007 신발까지 벗고 다리를 후들거리며 3층까지 올라왔답니다. 높이가 얼찌나 높은지 방콕 시가지가 휜하게 보였답니다. 태국, 방콕 새벽사원 2007.09.25 (넷째날)
[태국 / 방콕 / 새벽사원] 타일랜드 - 방콕, 새벽사원 2007 높이가 104미터에 달하는 사원으로 중국 도자기로 만든 사원이라고 합니다. 현재는 3층까지는 계단으로 올라갈 수 있게 공사가 되어 있답니다. 계단이 거의 직각이서 올라갈 때 부들부들 떨리면서 올라서면 현기증이 난답니다. 태국의 왕궁 전문 가이드~ 왕궁 전문 가이드들 중에서 인기짱이라고 합니다!!! 몸매로~ ^ㅡ^ (태국에는 뚱뚱한 사람이 거의 없답니다. ^ㅡ^;) 태국은 왕궁을 외국 가이드가 안내 할 수 없다고 합니다. 도자기라??? 어떻게 구웠을까요?? 올라서서 내려다 보니 아찔합니다... 이따 어떻게 내려가지... 챠오프라아강을 배경으로~!!! 태국, 방콕 새벽사원 2007.09.25 (넷째날)
[태국 / 방콕 / 챠오프라야강] 타일랜드 - 방콕, 챠오프라야강 2007 방콕의 수상시장~ 우리 일행들은 너무 늦게 가서 수상 시장에는 물건을 파는 배가 한대도 없었답니다. 그래서 실망하고 있을 때... 저 쪽에서 배를 끌고 다가오시는 아저씨!! 다행히도 수상시장 상인 한 분을 만났답니다. 기념으로 수상 상인에게 물건을 구입하고 싶었지만~ 살 만한 물건이 없었답니다. (아쉬워요!!! 과일 팔면 사려고 했는데....) 태국의 아이들... 천진난만하게 물속에서 장난을 치고 있었답니다. 물건을 하나도 팔지 못하고 돌아가는 쓸쓸한 수상 상인의 뒷모습!!! 물 반, 고기 반이라는데... 물고기가 얼마나 많은지 뮬고기 80%, 물 20% 같았답니다. 또 물고기는 얼마나 큰지 남자 어른 팔뚝만하답니다. 이 곳은 물고기를 방생하는 곳인데 낙씨는 안되고 이 곳 주민들이 잡는 것은 허용된다고 ..
[태국 / 방콕 /챠오프라야강] 타일랜드 - 방콕, 챠오프라야강 2007 방콕의 허리를 가로지르는 을 유람하면서 방콕의 수상 시장과 수상 가옥을 볼 수 있었답니다. 물은 강 바닦에 진흙이 많아서 흙탕물색이라고 합니다. 이 강에서는 시체 소각, 목욕, 식수, 빨래등등 방콕 사람들에게 없어서는 안 될 강이라고 합니다. 물살을 가르며.... 신나게 달리는 우리가 탄 배~ 비가 많이 오는 우기에는 침수가 된다고 합니다. 태국, 방콕 차오프라야강 유람 2007.09.25 (넷째날)
[태국 / 방콕 / 방콕왕국] 타일랜드 - 방콕, 방콕왕궁 2007 방콕왕궁 안에 있는 이랍니다. 온통 에메랄드와 같은 보석으로 치장했다고 해서 간단히 줄여 에메랄드사원이라고 불린다고 합니다. 에메랄드사원은 태국 내의 2천개이 사원 중에서 단연 최고로 꼽히는 사원이라고 합니다. 태국의 국보 1호이며 높이는 72Cm... 불상은 계절이 바뀔 때마다 태국의 국왕이 직접 불상의 옷을 갈아 입히는 의식을 거행하고~ 1년에 3번 옷을 갈아입는다고 합니다. * 방안에서는 사진 촬영이 금지랍니다 5일동안 함께한 파타야 동기들... 태국, 방콕왕궁 & 에메랄드사원 2007.09.25 (넷째날)
[태국 / 방콕 / 방콕왕국] 타일랜드 - 방콕, 방콕왕궁 2007 이번 여행의 하일라이트였습니다. 사실 왜 태국 여행을 또 선택 했는가??에 대한 생각이 많았답니다. 셋째날까지도 그런 생각이 들었지만~ (아주 조금 ^ㅡ^) 넷째날~ 방콕왕궁을 보고 역시 탁월한 선택이었다는 것을 알았답니다. 태국, 방콕왕궁 2007.09.25 (넷째날)
[태국 / 방콕 / 방콕왕국] 타일랜드 - 방콕, 방콕왕궁 2007 와우~ 정말 더웠답니다. 이곳은 정말 더울 때는 45도까지 기온이 올라간다고 합니다. 보통 "방콕 왕궁" 관람은 이라 한답니다. 너무 화려하고 규모도 커서 입이 다물어지질 않는답니다. 사랑하는 동생과 함께~!! 이건... 케래비안의 해적에 나오는... 태국, 방콕 왕궁 2007.09.25 (넷째날)
[태국 / 방콕 / 방콕왕국] 타일랜드 - 방콕, 방콕왕궁 2007 방콕 왕궁은 태국 가이드 이외의 사람은 가이드를 할 수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우리 한국 가이드분은 중간에 내리시고 현지 왕궁 가이드분과 함께 동행했답니다. (한국말을 정말 잘하세요!!) 왕궁을 관람하려면 반바지, 미니스커트, 민소매 옷, 찢어진 청바지, 슬리퍼는 안됩니다. 방콕 왕궁은 1782년 라마 1세에 의해 세워졌고 이 시기에 수도도 방콕으로 옯겼다고 합니다. 타이 정통 양식으로 지어졌으며 모두 보석과 24K금으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번 여행의 하일라이트랍니다. 이렇게 멋질 줄은 몰랐어요!! 태국, 방콕 왕궁 2007.09.25 (넷째날)
[태국 / 방콕] 타일랜드 - 방콕, 태국의 거리 풍경 2007 방콕에 오기전...한식 부붸에서 점심을 먹고~ 파타야에서 3시간을 달려~ 활기찬 방콕의 거리!! 태국은 방콕만 도시화가 되었고~ 다른 지역은 모두 우리나라 60년대의 모양이라고 합니다. 우리가 탄 버스는 방콕 왕궁을 향해 달리고 있답니다. 이때까지도 눈 앞에 엄청난 광경이 펼쳐질 줄이라고는 상상도 못한채... 태국의 국방부입니다. 태국, 방콕 2007.09.25 (넷째날)
[태국 / 파타야] 타일랜드 - 파타야, 쇼핑 2007 태국에서 가장 크다는 보석 판매장!!! 방콕으로 이동하는 버스에서~ 군것질을 좋아하는 주연이~ 태국, 파타야 2007.09.25 (넷째날)
[태국 /파타야 / 파인애플농장 ] 타일랜드 - 파타야, 파인애플농장 2007 즉석에서 파인애플도 시식해보고... 서울의 마트에서 사 먹는 그런 파인애플 맛이 아니랍니다!! (지금까지 그것을 맛있다고 먹었다니...ㅠ,.ㅠ) 정말 맛이 끝내줍니다!!! 파인애플이 이렇게 열리는 줄은 이번 여행을 통해 처음 알았답니다. 파파야나 야자열매처럼 열리는 줄 알았거든요! 한 없이 펼쳐진 파인애플 농장~ 바나나 아래 꼬리표에 한글로 이렇게 써 있답니다!! "만지지마!!! 만지거나 따면 20$내~!!!" 요렇게 찍어~!! 5일동안 수고한 관광버스... 태국, 파타야 파인애플 농장 2007.09.25 (넷째날)
[태국 / 파타야] 타일랜드 - 파타야, 태국의 거리 풍경 2007 여행의 또 다른 즐거움! 라텍스 매장에 갔답니다. 라텍스가 좋은 것은 알겠는데~ 구미가 당기지는 않네요!!! 사진만 찍고... 쇼핑 후~ 다시 버스를 타고 이동중이랍니다. 버스에서의 심심함을 달래 줄 달콤한 사탕과 함께!! 파타야의 거리 모습이랍니다. 파타야에서의 첫째날 우리가 타봤던 쏭떼우~ 태국의 거리에는 오토바이가 참 많답니다. 그리고 태국은 교통사고가 적은 나라라고 하네요!! 몇년전 태국에 왔을때... 그 때 가이드님 말씀은 태국은 운전석이 오른쪽에 있고 따라서 오른손으로 핸들을 잡고 있기 때문에 대처가 빨라서 교통사고가 적다고 말씀하셨는데... 그 말이 맞는 듯 합니다. 태국, 파타야 2007.09.25 (넷째날)
[태국 / 파타야 / 롱비치가든리조트] 타일랜드 - 파타야, Long Beach Garden 2007 호텔에서 부붸 아침식사 -> 라텍스 매장 -> 파인애플 농장 견학 & 시식 -> 보석 매장 -> 방콕으로 이동->점심 영빈관 (한식 부붸) ->방콕왕궁 -> 에메랄드사원 -> 수상가옥 -> 새벽사원 -> 잡화상 쇼핑 -> 코끼리 트레킹 -> 저녁 (로얄 드레곤) -> 방콕 수완나품 공항으로 이동 비록 영문 신문이지만~ 세상 돌아가는 것이 궁금해서... 이제 방콕으로 돌아갑니다. 파타야에서의 추억을 가슴에 묻고~ 파타야의 아침!!! 오늘 하루도 즐겁고 행복하게~ 방콕에서의 신나는 일정이 기다리고 있는 하루가 밝았습니다!! 태국, 파타야 Long Beach Garden Hotel 2007.09.25 (넷째날)
[태국 / 파타야 / 롱비치가든리조트] 타일랜드 - 파타야, Long Beach Garden 야경 2007 잠 못 이루는 밤~ 파타야의 마지막 밤!! 아쉬워서 잠을 이룰 수가 없어요!!! 새벽 1시... 이렇게 잠을못 이루고 사진찍기로 마음을 달랬답니다. 멀리로는 계속벼락이쳤습니다. 사진기에 담으려 노력했지만, 워낙 멀어서... 태국, 파타야 Long Beach Garden Hotel 새벽1시 2007.09.25 (넷째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