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non 6D

(1708)
[홈메이드 도다리쑥국 / 봄에는 봄나물을 먹자] 향긋한 쑥향기 가득한 도다리 쑥국 2013 봄이면 생각난다. 통영에서 맛보았던 "도다리쑥국" 다녀온지 언제던가,,, 동피랑마을이 머릿 속에 선하다. 다시보고 싶다. 통영!!! 올해 봄나물은 100% 야생에서 직접 캐거나 따 온 것이다. 그러다보니 냉이도, 달래도, 쑥도,,, 향기가 끝내준다. 올 봄에도 어김없이 "도다리쑥국"을 끓였다. 뭐,,, 아빠의 요청이 80%이상,,,^ㅡ^;; 만드는 방법은 어렵지 않다. " 생수에 된장국을 끓이 듯, 된장과 다진마늘을 넣고 끓인다. 된장국이 끓으면 손질한 도다리를 넣고 끓이다가 도다리가 다 익을 즈음, 쑥을 넣고 살짝 끓여준다. 마지막으로 간장으로 간을 맞추고, 대파를 넣은 후 가스불을 끈다. " http://frog30000.tistory.com/7060 봄이 오자마자 갓 올라 온 쑥을 이용해서 그런지 ..
[홈메이드 냉이된장무침 / 봄에는 봄나물을 먹자] 냉이된장무침 2013 냉이는 된장과 가장 잘 어울리는 듯. 봄철 별미론 "냉이된장국"을 빼 먹을 수 없는데,,, 어머나!!! 사진이 없다. 냉이 된장국 외에도,,,봄나물의 여왕이라 부르고 싶을 만큼 향긋한 "냉이 무침". 된장과 소금으로 약간의 간을 하고, 깨소금과 들기름을 살짝 뿌려주면 완성. 고추장보다는 된장 양념이 더 잘 어울리는 듯 싶다. [봄에는 봄나물을 먹자] 냉이된장무침 2013.04.13
[홈메이드 달래양념장 얹은 무우밥 / 봄에는 봄나물을 먹자] 달래양념장 + 달래양념장을 얹은 무우밥 + 새콤달콤 달래무침 2013 "달래 양념장,,," 나는 밥도둑이라 부르고 싶다. 달래 양념장을 따끈한 밥에 얹어 쓱쓱 비벼 먹으면,,, 음~ 봄나물을 이용한 "부침개(전)"과 함께 겯들여도 좋을 것 같다. 별미,,, 무우밥!! 옛날, 모든 식재료가 귀하던 시절엔 밥의 양을 늘리기 위해 밥에 무우, 씨래기, 곤드레, 각종 나물등을 섞어서 밥을 지었다는데,,, 요즈음엔 웰빙이다~ 뭐다로~ 별미로 즐길 수 있다. 야채를 유난히 좋아하는 나는,,, 이런 밥 정말 좋아한다. "엄마~ 밥은 조금만!! 무우나 채소가 많은 부분으로 주세요!!" 무우밥 위에 봄의 향기를 가득 머금은 "달래 양념장"을 얹어 먹으면~ 다른 반찬 없이도 즐거운 식사가 된다는,,, ^ㅡ^;; [봄에는 봄나물을 먹자] 달래양념장 + 달래양념장을 얹은 무우밥 2013.04...
[열대어 구피 이야기, 세번째] 아가 구피는 여덟마리 2013 어머나!! 큰일이다. 구피에 대해 미리미리 공부를 했어야하는데~ 지나고 나서 알게 된 사실들이 너무나 많다...ㅠ,.ㅠ 언제 키워봤어야지,,,하고 생각하고 있는 나쁜(?) 주인이다. 열대어 구피는 난태생종으로 뱃 속에서는 알로 품고 있다가 내보낼 때는 새끼로 낳는단다. 그리고 자기 새끼, 남의 새끼 할 것 없이 먹어버린다는,,, 출산이 임박했을 때는 부화통으로 따로 분리시켜야 한단다. 그래서 구희가 새끼를 낳은지 이틀이 지났는데, 부랴부랴 새끼와 어미를 분리했다. 매일매일 마릿수를 점검했기 때문에 잡아 먹은 것 같지는 않다. 나의 바램일지도 모르지만,,, 보통 10~20마리 정도 낳는단다. (첫 임신이면 조금 낳을 수도 있다는데~ 네가 처음인지 아닌지 알 수가 없으니,,,) 다만, 아홉마리 태어난 것 중..
[열대어 구피 이야기, 두번째] 구희가 새끼를 낳았어요 2013 구피 두마리를 구입한지~ 일주일이 되던날. 수컷, 구철이는 천사가 됐다. ㅠ,.ㅠ 그리고 또 다시 일주일이 지나가고,,, 암컷, 구희가 새끼를 낳았다. 이른 아침 어항을 자세히 살피던 중~ 작은 무언가가 쓩~ 하고 지나가는 것이 아닌가!! 처음에는 "똥"인줄 알았다...ㅡ,.ㅡ^ 하나, 둘, 셋, 넷,,, 한 두마리가 아니다. 언제 낳았지?? 내가 잠든 밤 사이에~ 구희는 출산을 하고 있었던 모양이다. 정확히 몇 마리인지는 파악이 되지 않고, 육안으로 대략 세어보니 열마리가 조금 넘는 듯 보인다. 눈만 커다랗고, 정말 귀엽다. 구희야~ 수고했어!! [열대어 구피 이야기, 두번째] 구희가 새끼를 낳았어요 2013.04.20
Canon 6D 2013 Nikon4500에서 Canon 400D로 바뀔 때도 적응 시간이 좀 걸려서 이번에도 그럴 줄 알았다. ^ㅡ^;; 사람이란 적응이 빠른 동물 아니던가!! 이젠 "Canon 6D"로 마음껏 사진을 찍을 수 있을 것 같다. 아빠의 카메라 강의(?)도 마쳤고, 모든 악세서리 장착도 마쳤다. 그리고, 역시 가장 중요한 건 많이 찍어보고 만져봐야 한다는 것!! 지난번 포스팅 한 내용에서 조금 더 보충을 한다면,,, (언제나 그랬듯 카메라는 아빠가 공부하셔서 선택했기 때문에~ 아빠의 블로그 내용과 아빠께서 카메라를 공부하신 공책의 내용을 참조했다.) 아빠께서 카메라 구입이야기를 하신 건 Canon 5D mark3이 출시되었던 2012년 3월이다. 그리고, 자료를 모으셨고, 이번 canon 6D와 Canon 5D m..
우리집 새 카메라, Canon 6D + Canon 16-35mm 광각렌즈 2013 몇 년 전부터 계획한 일이었다. 카메라에 관해 많은 걸 아시는 아빠께서 몇 달 간 공부하신 끝에~ "Canon 6D"를 새로 구입하게 됐다. 고민~ 많이 하셨단다. 본체 + 렌즈의 무게도 따져야하고, 기존 사용하고 있는 카메라와의 기능 차별화 등,,, 따져야 할 것이 한 두개가 아니셨을테다. 앞으로도 선명하고 멋진 사진 많이 담으려면~ 많이 배워야 할텐데,,, "Canon 6D"를 간단히 소개하자면,,, 첫째, 무게 680g의 세계 최경량 풀 프레임 DSLR 둘째, 2020만 화소의 35mm풀 프레임 CMOS 탑재로 고화질의 사진 촬영. 셋째, 상용 ISO25600 / 확장 102400의 폭 넓은 감도 지원으로 어두운 곳에서도 선명하게 촬영 가능. 넷째, EOS최초로 약 EV-3의 저휘도 실현 (어두운 ..
[일상 / 폴란드로 보내는 소포] 폴란드로 보내는 소포,,, (캐롤리나에게) 2013 김경호를 좋아한다는 캐롤리나,,, 그녀는 도대체 어떻게 한국에 대해 아는게 많은건지... ^ㅡ^;; 의문이다;;; 인터넷 매체의 발달 때문이리라,,, ㅡㅡ!! 폴란드로 보내는 소포,,, (캐롤리나에게) 2013.0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