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홈메이드

(408)
[홈메이드 김치볶음밥] 김치볶음밥 # 예쁘게 먹으려면 도구가 많이 필요하다 # 남대문시장 2020 몇 주 전, 엄마와 함께 고속터미널 꽃시장 구경을 갔었다. 이제 슬슬 봄 인테리어가 나올 때가 되었기 때문!!! 우리집엔 초록이 많기 때문에 봄, 2~4월 정도에 인테리어 샵이나 소품샵에 가면 눈에 들어오는 것들이 종종 있다. 요 때 한번 정도 가는 이유가~ 여름, 가을, 겨울엔 우리집과 컨셉이 맞지 않아 크게 볼거리가 없다. 고속터미널 꽃시장엔 조화샵이 너무 많아, 크게 볼거리가 없어 조금은 실망... 하지만, 아담한 꽃병과 저렴한데 예쁘기까지한 범랑 장식품 하나를 구입했다. 꼭 물건을 사지 않더라도 그 해의 트렌드라던지, 아이디어를 배워올 수 있어 좋은 것 같다. 그리고, 다시 몇 주후. 1월의 마지막날. 2020년이 오는가 했는데~ 벌써 한달이 지나간다 ㅡㅡ;;;; 이번엔 봄 인테리어 구경을 "남대..
[홈메이드 들깨수제비] 시골집 마당에서 수확한 들깨로 만든 들깨 수제비 # 들깨볶이 # And 술빵 2020 시골집 마당에서 수확한 들깨... 올해로 두번째 수확다. 작년에도 직접 깨를 볶고 만들어 먹으면서~ 이야... 너무 맛있는데라며 감탄 했던 기억이 있다. 올해는 마당에 있던 들깨를 4개 정도만 두고 모두 뽑아냈기에 양이 많진 않다. 반은 내가 떨어 낸거고, 나머지 반은 엄마께서 떨어내셨다. 시골집이 있으니, 별의 별 체험을 다 할 수 있어서 흥미롭다. 시골집에서 수확해 가져와 보관 중이던 햇들깨를... 물에 3 - 4번 정도 씻어~ 후라이팬에 볶아준다... 깨 볶는 냄새가 집안 가득 퍼진다. 음~ 깨 볶는 소리 한번 들어보실라우??? 들깨는 후라이팬에 볶아서~ 믹서기에 갈아 준비. 찐하게 끓인 국물에 수제비를 넣어 끓이다가... 아차차차~ 다 끓이고 나서 생각난 것이. 냉장고 안에 감자 많은데 ㅡㅡ;; ..
[홈메이드 떡국] 2020년 새해가 밝았다.떡국 먹고 한해 시작 아자아자!!!! 2020 결국 2020년 오고야 말았다. 전날 늦은 저녁. 갑자기 떡국이 생각나서 꽁꽁 싸메고 마트로 고고고~ 떡국 재료들을 샀다. 왠지 떡국을 먹어야 한해를 활기차게 시작할 것 같아서;;; 전날엔 그래도 2019년 마지막날인데 어디라도 가야 하나... 고만만하다가 하루가 지나간 것 같다. 친구와 지인들이 너무 추우니 집에 있는게 현명한거랬다. TV로 맞이한 새해 맞이~ 펭수!!! 너 너무 귀엽더라!!! 간단하게 끓여봤다. 소고기 대신 황태를... 지단은 귀찮아서 그냥 계란 풀었고... 대파는 비싸도 너무 비싸서 집에 있는 청고추랑 홍고추를 조금 넣었는데 매콤해졌다. 떡국이 매콤한 건 처음인데~ 추운 날, 국물이 뜨시고 매콤하니 몸이 풀어지는 것 같다. 굳굳굳!! 그러고보니 마늘도 통으로... ㅡㅡ;;; 만두도 ..
[홈메이드 민들레국수] 쌉싸름한 민들레 국수 2018 아마도 민들레를 먹는다는 걸 모르는 사람들이 많을 것 같다. 어린 잎을 데쳐서 양념을 해서 반찬으로 먹거나,라면 끓일 때도 넣고. 민들레 비빔밥, 민들레 국수 등등... 보통 나물들과 같은 것이라 생각하면 될 것 같다. 쌉싸름한 맛이 일품인 민들레 :D 몇 일 전, 시골집에서 수확(?) 해 온 민들레 잎을 삶아~민들레 국수를 만들었다. 나름 별미다...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홈메이드 민들레국수] 쌉싸름한 민들레 국수 2018.09.14
[홈메이드 찐옥수수] 시골집 텃밭에서 수확한 옥수수 2018 부모님께서 시골집에서 옥수수를 수확해 오셨다. 수확시기가 살짝 늦어 조금 아쉽지만, 아쉬운데로 맛 볼 수 있어서 다행이다 집안이 다시 사람들로 북적인다. 부모님은 시골집에서 돌아오셨고. 나는 일주일 동안의 일본 도쿄여행을 마치고 지난 밤 늦게 돌아왔다. 아쉽다고는 해도,,, 마트나 시장에서 사 먹던 옥수수와는 비교 되지 않을 정도로 맛있었다. 아마도 밭에서 직접 따고 바로 쪄서, 수분이 많이 남아 있기 때문이리라... 시골집 마당을 바라보면서 맛 보았다면 더 좋았을텐데... 맛있게 잘 먹겠습니다 :D 땅은 정말 고마운 존재다. 감사합니다. 이젠 내년을 기약해야겠지??? 내년엔 더 맛있는 옥수수를 먹을 수 있기를~ Canon G1X Mark2로 촬영~!!! [홈메이드 찐옥수수] 시골집 텃밭에서 수확한 옥수..
[홈메이드 감자요리 / 감자스펨찌게] 시골집 텃밭에서 수확한 감자 # 감자스펨찌게 2018 당분간 비소식이 없다고요???왜요?? 나,,, 내일 시골집 갈껀데.충청도에도 정말 비가 오지 않을까유??? ㅡㅡ;;; 에고야,,,아무래도 "감자전"은 조금 더 미루어야 할 것 같다. 이렇게 덥고 습한데,,,전부치겠다고 가스레인지에 붙어 있고 싶지 않다. 그래서, 찌게 하나는 끓여 놓아야겠고.겸사겸사~ 눈에 들어 온 것이 "스펨" 냉장고엔 아직도 시골집 텃밭 "감자"들이 가득하니,"감자스펨찌게"를 끓여봤다. 재료가 너무나 간단해,,, 소개는 생략.흐흐흐~ 저녁에 식구들이 맛나게 먹어주기를,,,, 어쩌다보니, 벌써 금요일.오늘은 정말 불금이 되기를 바래본다. 보통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그런 불금이 아니다. 나만 아는 불금이랄까~ 아마 내 주변 몇몇 사람들은 눈치채셨을라나???Have A Good Day~!!!..
[홈메이드 감자요리 / 감자그라탕] 시골 텃밭에서 수확한 감자 # 치즈감자그라탕 # 감자무스 베이글 2018 오늘도 계속되는 감자요리,,, :D냉장고의 감자가 줄지 않는 듯한 느낌적인 느낌. 친구가 자기 좀 달라고 하는데,크게 농사 진 것도 아니고, 재미로 진 것이라 나누어 먹기엔 좀;;;미안하다. 친구야.혹시 내년을 기약해 보자... 감자를 깨끗이 씻어~이번엔 감자 껍질을 벗기지 않고. 그냥 적당히 벗겨 지도록만 싹싹 닦았다. 그런데, 붉은 색 감자는 무얼까???흙 밖으로 나와 있던 건 아닌데.맛은 똑같다. 오늘, 첫번째 감자요리는,,, "치즈감자그라탕"이다. 반응이 좋아서~ 다시 만들었다. 하하하,,,누구에게???? :D 감자를 졌다.단호박도 찌고,,, 이번엔 양이 좀 많다.사진에 보이는 감자 양의 3배를 사용. 찐감자와 단호박을 으깨서,,, 에구얌 ㅠ,.ㅠ 기물파손,,,;;; 몇 십년 써도 멀쩡했던,,,어..
[홈메이드 감자요리] 시골집 텃밭에서 수확한 감자 # 버터감자 # 치즈감자그라탕 # 치즈감자 # 감자된장찌게 2018 갑자기 더워진 날씨...숨이 턱턱 막힌다.어제의 날씨는 잊어달라는 것 같다 ㅠ,.ㅠ체감 습도가 999%다. 흐드드드드드~ 그래도.요즈음 요리 할 맛이 난다.시골집에서 수확한 감자 덕분이다. 2번에 걸쳐 감자를 수확했다.나를 기준으로,,, 6월 30일에 1박 2일 / 7월 7일에 2박 3일을 했다. 역시나 포스팅 전이다. 띠용~ @ㅡ@;;;일단 "감자 수확했어요~!!!" 수확의 기쁨을 포스팅 한 후에,감자요리를 올리려고 했는데,,,안되겠다 :D 요즈음이 "감자철"이고 하니깐,,,감자요리 만든 것부터 올리도록 하자!!!! 감자는 여러가지로 활용도가 높은 것 같다.간식으로도 먹고, 주식으로도 먹고,,, 아래 감자요리들은 이틀에 걸친 요리들이다. 요건,,, 두번째 수확해 온 감자.일주일 사이에 감자가 조금 더 ..
[홈메이드 토마토 마카로니] 공갈빵과 만난 토마토 마카로니 (토마토파스타) # 창조음식 # 토마토파스타를 품은 공갈빵 2018 저녁, 시장에 나갔다.대형마트도 좋지만, 난 재례시장이 더 좋다. 다 옛말이라 인심도 없고, 덤도 없다.하지만, 고르는 재미는 더 솔솔한 것 같다. 일단은 시장 한바퀴를 돌며, 마음에 드는 과일을 마음 속으로 찜!!! 해두었다가되돌아 나가며 구입하는 솔솔한 재미 :) 대형 마트에서는 느낄 수 없는 또 하나의 재미(?)다. 아닌가!!! 삶의 치열한 현장인가!!!가격, 품질 모두를 따져야 하니깐. 엄마는 항상 그러신다. (외할아버지 말씀이라 함)"산다는 건 치사하고 치열한거다" 시장에 간 이유는 오로지 딸기 때문이었지만,싱싱해 보이는 줄기 토마토에 눈길이 간다. 토마토와 방울토마토 사이의 싸이즈,,,게다가 이렇게 줄기에 주렁주렁 달린 토마토가 난 좋다 :) 시골에서도 이런 토마토 키우고 싶은데,,,아마도 내..
[일상 / 설 전날] 설 전날,,, 절기상 마지막 날의 만찬 # 새해 복 많이 2018 설 전날의 만찬,,,절기상으론 2017년의 마지막날이다. (음력으로) 옛 어른들은 절기상의 날짜를 더 중요시 했다는데,,,그 말에 공감하는 요즈음이다. 지난 주 "입춘"이 지나갔다.그러고도 꽤나 추운 날씨가 계속 됐지,,,그런데, 그 추운 속에 봄 기운이 느껴진다. 저녁에 부는 바람도 봄바람 기운이 있고,무언가 따뜻하면서도 썰렁한 바람이 느껴지는 걸 보니,"봄"이 한발짝씩 다가오는가보다. 설 전날 저녁,,,조금은 특별한 저녁상이 차려졌다 :) 절기상 마지막날이니,,,마무리를 잘~ 하자는 취지로,,, 보통 돈까스는 돼지고기 안심이나 등심으로 만들지만,,,앞다리살로 만들어봤다. 만드는 방법은 여느 돈까스와 같다. 돼지고기 앞다리살을 소금과 후추로 재워줬다가~밀가루 - 계란물 - 빵가루 순으로 묻힌 후~달구어..
[홈메이드 국물떡볶이] 날씨가 추워질 수록 더 생각나는 떡볶이 2017 날씨가 추워지면 추워질 수록 더 생각하는 분식 :) 그 중에서도 난 떡볶이가 가장 생각나더라,,, 떡볶이가 먹고 싶어졌다. 다른 날 같으면 귀찮다고 그냥 집에 있었을테지만, 난 이미 시장에 나가고 있었다 ㅡㅡ;; 물을 넉넉히 넣고 국물떡볶이를 만들었다. 큰 폭으로 세일 중이던 어묵도 넉넉히 넣었다. 보글보글,,, 맛있겠다 :) 야끼소바도 만들었다. 어쩌다보니, 맥주도 한캔 :) 스페인 맥주 괜찮네?? 한달 전 즈음~ 남대문 시장에서 구입한 큐티폴 포크,,, 요즘 여자들 사이에서 가장 핫한 식기류. 가격이 만만치 않아~ 한번에 구입하기는 좀 부담스럽고. 하나하나 모아봐야겠다. [홈메이드 떡볶이] 날씨가 추워질 수록 더 생각나는 떡볶이 2017.10.30
[홈메이드 카페 / 복숭아빙수] 복숭아가 통째로,,, 새콤달콤 복숭아빙수 2017 만사귀찮게 만드는 폭염특보도 복숭아 먹고 싶은 유혹을 말리지는 못했다 ㅡㅡ;; 찜통 더위, 폭염을 뚫고,,, 재례시장에서 구입해 온 싱싱한 복숭아 :)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요즈음 SNS에서 핫하다는 모 디저트카페의 "복숭아빙수"가 생각났다. 그래서,,, 느낌적인 느낌으로 조금이나마 비스므레~하게 "복숭아빙수"를 만들어 봤다. 집에서 만든 "복숭아빙수" 비쥬얼은 좋은데,,, 딱딱이 복숭아로 만들었더니 먹기가 참~ 불편하다. 말랑이로 만들어야 하나?? 깨끗히 씻은 복숭아 두 개를 준비하고, 하나는 씨를 빼고, 반달모양으로 10~12등분을 하고~ 나머지 하나는 반을 갈라 씨를 빼고~ 과육을 약간 파준다. 한달 전 즈음 구입한 "전동 얼음 빙수기" 얼마전까지만 해도 손으로 힘들게 돌려 얼음을 갈았던 구석기 ..
[홈메이드 앵두청] 빨간 색깔의 앵두 에이드가 기대되는,,, 앵두청 담그기 2017 2017년, 올해 두 번째 "과일청 담그기"는,,, "앵두"다. 세종대왕께서 아~ 주 좋아하셨다는 "앵두" 난~ 나중에 시골에서 살게 될 기회가 있다면,,, "앵두나무"는 꼭 심고 싶다. 꽃도 예쁘고, 열매는 소중한 보석처럼 사랑스럽다. 앵두가 정말 크고, 달콤하고, 쌉싸름하다. 앵두는 맛이 참 독특하단 생각이 든다. 앵두를 깨끗한 물에 씻고, 물기를 잘 제거해 준다. 물기를 잘 제거하지 않으면, 숙성되는 과정에서 골가지가 생긴다. 언제나 그랬듯,,, 설탕을 1 : 1 로 넣지는 않았다. 때론 교과서데로 하지 않아도 맛있을 때가 생각보단 많더군;;; 적당량의 설탕을 넣고~ 밀봉을 했다. 그리고 몇 일 전 담근 "개복숭아청" 마냥~ 일주일 정도 실온에 두었다가 냉장고로 고고고,,, 앵두청은 더운 여름날 에..
[홈메이드 개복숭아청] 다른 과일청을 잊게 하는 맛,,, 달콤한 개복숭아청 만들기 2017 개복숭아청을 한번이라도 맛 보았다면,,, 다른 청보다는 "개복숭아청 담그기"에 신경을 더 쓰게 될 것 같다. 보통 6월초 즈음이며~ "매실청"을 많이들 담근다. 물론 "매실청"도 맛있지만, 그 맛이 "개복숭아청"을 따라 갈 순 없을 것 같다. 작년부터 담그기 시작한 "개복숭아청" 그 양이 많지 않다는게 조금 아쉽지만,,, 1년 동안 설탕을 대신해 양념으로 쓰고, 시원한 에이드로도 즐겼다. 그 맛에 매료되어~ 올해도 "꼭" 담아야지 했는데, 담을 수 있게되서 다행이다. 예전에 시골에서 어느 분 이야기가~ 복숭아나무가 많아 과실이 많거나, "청"을 담그고 싶다면,,, 복숭아가 연두색으로 자두 크기 만큼 자랐을 때 따다 "청"을 담그면~ 청 중에선 으뜸이라고 하셨다. 그런데, 그냥 먹을 복숭아도 없는데 ㅡㅡ;..
[홈메이드 무청밥 / 곤드레나물밥] 겨울철 별미밥 두가지 # 무청밥 # 씨레기밥 # 곤드레나물밥 2017 겨울철 별미밥 두가지,,, 무청밥(씨레기밥) 과 곤드레나물밥 옛날에는 밥의 양을 늘리려 나물이나 채소를 넣어 밥을 지었다지만~ 요즈음엔 "웰빙밥"으로~!!! 요즈음 대형마트와 부모님의 정선여행에서 사오신 "씨레기(말린 무청)"로 겨울철별미 "씨레기국"을 간간히 끓여먹다가~ 밥 지을 때 씨레기를 넣어도 맛있겠다 싶어서,,, "씨레기밥"을~!!! 2년전 즈음 집에서 담근 "매실청"을 넣어~ "양념장"을 만들었더니,,, 맛이 두 배~ 세 배~!! 집에서 소소하게 키운 마늘쫑도 송송송~ 그리고,,, 구수한 "씨레기국" 추운 겨울엔 따끈한 씨레기국만 있다면,,, 밥 한그릇은 뚝딱~!!! 이틀 후,,, 대형마트에서 몇몇가지 말린 나물들을 구입 :) 그 중에 한가지가 "곤드레나물" 그리하여~ 이번엔 "곤드레나물밥" ..
[홈메이드 감자스프] 담백한 감자스프 2017 설날을 하루 앞두고 있다. 까치까치 설날 :) 이제 정말 한 살 먹는구나 싶다 ㅡㅡ;;; 오전에 간단한 감자요리 두 가지를 만들었다. 오후에는 전을 부쳐야 해서;;; (내가 부치진 않았다;;;(이실직고)) 일단, 첫 번째는 "감자스프" 정말 만들기 간단하고 쉽다. 재료 준비도 간단,,, 뭐~ 요리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특히나 감자는 요리법이 간단한 것이 많은 것 같다. 그냥 쪄 먹어도 맛있고,,, 재료는,,, 감자, 우유, 버터, 소금 조금, 파슬리가루, 잣 (파슬리와 잣은 데코용) 감자가 간신히 잠길 정도로 물을 넣고~ 감자를 삶아준다. 으깨 줄 것이라 푹~ 삶는다. 삶아진 감자를 으깬다. 잘 삶아졌다고 생각했는데,,, 어느 부분의 감자가 잘 익지 않은 모양이다. ㅡㅡ;; 그래서 스프가 조금 거칠게 ..
[홈메이드 카페 / 생크림 크레이프 케이크] 생크림 크레이프 케이크 # 핫케이크 # 시나몬라떼 2016 집에 핫케이크 가루와 생크림이 있길래,,, 디저트를 만들었다. "생크림 가득~ 크레이프 케이크:)" 음,,, 대충 부쳤는데~ 신기하게도 크기가 모두 같다. 뿌듯 :) 크레이프 느낌의 케이크를 만들어 보려고~ 얇게~ 얇게~ 고만고만 한 때~ 몇 번 부쳐 보았다고 이번엔 정말로 얇게 만들어져서 상당히 뿌듯하다. 생크림도 만들고,,, 음 ㅡㅡ;; 이번엔 과일도 없고, 그야말로 생크림 뿐이다. 그래도 생크림이 듬뿍이라 다행 :) 그리고 식재료 창고를 찾으면 또 무언가 나온다 :D 슈가파우더 짜잔~ 하하하 생크림,,, 욕심이 과했던 모양이다. 녀석들이 바깥 세상 구경 중 ㅡㅡ;;; 산타 할아버지,,, 까꿍~ 식구들이 한 조각씩 :) 냠냠냠~ 그리고,,, 홈카페 :) "시나몬 가득~ 시나몬라떼" 그리하여,,, 오늘..
[홈메이드 카페 / 블루베리 요거쉐이크] 새콤달콤~ 블루베리 요거쉐이크 # 국화 2016 집에서 만들 수 있는 모든 카페 음료를 만들 기세 :) 화. 이. 팅~!!! 블루베리 가득 + 요거파우더 + 떠 먹는 요쿠르트 (플레인) + 우유 + 얼음 믹서기에 모두 넣고~ 갈아 갈아~ "블루베리 요거쉐이크" 진한~ 블루베리 맛이 상콤상콤,,, 우리집 발코니 바깥의 국화는~ 추워져야 꽃을 피우는 국화 :) 창밖으로 보이는 풍경은 뭐든 사랑스러워~ 특히 꽃이라면 더 사랑스럽지 :)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홈메이드 카페 / 블루베리 요거쉐이크] 새콤달콤~ 블루베리 요거쉐이크 # 국화 2016.11.26
[홈메이드 카페 / 시나몬 사과잼 팬케이크] 엄마생신 # 가족송년회 # 크리스마스 # 깔루아 밀크 # 홈메이드 팬케이크 # 조지마이클, 라스트 크리스마스 2016 2016년 12월 25일,,, 일단은 가장 중요한 엄마의 생신. 그리고 연말을 맞아 가족송년회. 종교는 없지만, 메리 크리스마스. 많은 행사(?)가 있는 날이다 :) 엄마의 생신은 음력으로 따지는데, 생신이 년초이시다보니, 음력으로 따지면 보통은 12월이나 1월에 있지만, 어느 해엔 두 번, 또 어느 해엔 아예 없는 해도 있다 ㅡㅡ;; 올해는 12월 25일, 크리스마스에 생신. 그래서~ 엄마생신겸 가족송년회라는 제목으로, 소소하게 상을 차렸다. AI로 요즈음 심각한 계란대란이라 ㅠ,.ㅠ 케이크 구입은 생략하기로 했고, 대신~ 나의 실력 발휘겸, 집에서 만들기로 했다. 원래의 계획은 생크림으로 빵집 모양 부럽지 않은 케이크를 만들어볼 생각이었으나,,, (빵부분은 팬케이크로 하고) 생크림이 품절이라 구입하지..
[일상 / 프랑스자수] 프랑스자수 # 꽃자수 # 핸드드립커피 # 재활용으로 소품 상자 만들기 2016 핸드드립커피와 프랑스자수가 있는 아침 :) 요 몇 일~ 봄 같은 겨울 날씨에 발코니로 쏟아지는 햇살이 더 따사롭다. 겨울이 매번 오늘과 어제 마냥~ 낮기온이 16도, 12도면 좋겠지만, 그럴 수 없는게. 다른 도시에서의 "설경"도 기대되지만, 올해는 특히 "고궁의 설경"은 기대 중이니 기대할께요 :) 날씨님~ 아침에 내린~ "브라질 산타로사 옐로우 카투아이" 원산지인 나라와 도시의 이름 등으로 이루어진 원두이름이기 하지만, 참~ 독특하고 길고 어렵네,,, 그려;;; 하루 이틀,,, 아니 사흘 나흘 된 모양이다. 언제부턴가 사진의 오른쪽 아래에 투명한 빛이 함께 담긴다. 처음엔 역광인줄 알고 크게 신경쓰지 않았고~ 담기는 사진이 더 많기는 하지만, 모든 사진에 담기는 것 같지 않아 괜찮아지려니 생각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