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사귀찮게 만드는 폭염특보도

복숭아 먹고 싶은 유혹을 말리지는 못했다 ㅡㅡ;;

 

 

찜통 더위, 폭염을 뚫고,,,

재례시장에서 구입해 온 싱싱한 복숭아 :)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요즈음 SNS에서 핫하다는 모 디저트카페의 "복숭아빙수"가 생각났다.

그래서,,, 느낌적인 느낌으로 조금이나마 비스므레~하게

"복숭아빙수"를 만들어 봤다.

 

 

 

집에서 만든 "복숭아빙수"

 

비쥬얼은 좋은데,,,


딱딱이 복숭아로 만들었더니 먹기가 참~ 불편하다.

말랑이로 만들어야 하나??

 

 

깨끗히 씻은 복숭아 두 개를 준비하고,

하나는 씨를 빼고, 반달모양으로 10~12등분을 하고~

 

나머지 하나는 반을 갈라 씨를 빼고~

과육을 약간 파준다.

 

한달 전 즈음 구입한 "전동 얼음 빙수기"

얼마전까지만 해도 손으로 힘들게 돌려 얼음을 갈았던 구석기 시대(?) 빙수기를 사용했었는데,,,

정말 편리해졌다.

 

그런데 수동식보다는 얼음이 좀 거칠다는 게 약간의 단점;;;

 

거대한 공장 기계 굴러가는 소리 ㅡㅡ;;

늦은 밤에는 사용 불가 할 듯~

 

얼음을 갈고,,,

 

찜통 더위에 얼음이 금새 녹기 시작!!! 서두르자~!!

 

집에서 직접 만든 팥앙꼬~

 

미숫가루도 듬뿍 뿌리고,

연유를 넣을까,,, 초코시럽을 넣을까,,, 고민하다가.

 

미리 준비해둔 복숭아를 얹고~

 

반으로 갈라 속을 약간 파 두었던 복숭아 안에는

바닐라 아이스크림 넉넉히 한스쿱~!!

 

그렇게해서 새콤달콤한 "복숭아빙수" 완성~!!

 

 

쫄깃한 떡이 들어가지 않아서 조금 아쉽;;;

떡이 빨리 상하는 음식이라 그런지,,, 요즈음 떡집들이 많이 쉬는 듯.

 

 

 

먹는 동안 시원하고, 조금 덜 녹으라고~

얼음을 조금 더 갈아 보충 :)

 

조금 번거롭고, 시간이 걸려서 그렇지~

집에서 해 먹는 음식 / 디저트는 다 맛있어 :)

 

 

[홈메이드 카페 / 복숭아빙수] 복숭아가 통째로,,, 새콤달콤 복숭아빙수  2017.08.05

Posted by 초록구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