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199)
[홈메이드 토마토 마카로니] 공갈빵과 만난 토마토 마카로니 (토마토파스타) # 창조음식 # 토마토파스타를 품은 공갈빵 2018 저녁, 시장에 나갔다.대형마트도 좋지만, 난 재례시장이 더 좋다. 다 옛말이라 인심도 없고, 덤도 없다.하지만, 고르는 재미는 더 솔솔한 것 같다. 일단은 시장 한바퀴를 돌며, 마음에 드는 과일을 마음 속으로 찜!!! 해두었다가되돌아 나가며 구입하는 솔솔한 재미 :) 대형 마트에서는 느낄 수 없는 또 하나의 재미(?)다. 아닌가!!! 삶의 치열한 현장인가!!!가격, 품질 모두를 따져야 하니깐. 엄마는 항상 그러신다. (외할아버지 말씀이라 함)"산다는 건 치사하고 치열한거다" 시장에 간 이유는 오로지 딸기 때문이었지만,싱싱해 보이는 줄기 토마토에 눈길이 간다. 토마토와 방울토마토 사이의 싸이즈,,,게다가 이렇게 줄기에 주렁주렁 달린 토마토가 난 좋다 :) 시골에서도 이런 토마토 키우고 싶은데,,,아마도 내..
[홈메이드 카페 / 복숭아빙수] 복숭아가 통째로,,, 새콤달콤 복숭아빙수 2017 만사귀찮게 만드는 폭염특보도 복숭아 먹고 싶은 유혹을 말리지는 못했다 ㅡㅡ;; 찜통 더위, 폭염을 뚫고,,, 재례시장에서 구입해 온 싱싱한 복숭아 :)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요즈음 SNS에서 핫하다는 모 디저트카페의 "복숭아빙수"가 생각났다. 그래서,,, 느낌적인 느낌으로 조금이나마 비스므레~하게 "복숭아빙수"를 만들어 봤다. 집에서 만든 "복숭아빙수" 비쥬얼은 좋은데,,, 딱딱이 복숭아로 만들었더니 먹기가 참~ 불편하다. 말랑이로 만들어야 하나?? 깨끗히 씻은 복숭아 두 개를 준비하고, 하나는 씨를 빼고, 반달모양으로 10~12등분을 하고~ 나머지 하나는 반을 갈라 씨를 빼고~ 과육을 약간 파준다. 한달 전 즈음 구입한 "전동 얼음 빙수기" 얼마전까지만 해도 손으로 힘들게 돌려 얼음을 갈았던 구석기 ..
[홈메이드 무청밥 / 곤드레나물밥] 겨울철 별미밥 두가지 # 무청밥 # 씨레기밥 # 곤드레나물밥 2017 겨울철 별미밥 두가지,,, 무청밥(씨레기밥) 과 곤드레나물밥 옛날에는 밥의 양을 늘리려 나물이나 채소를 넣어 밥을 지었다지만~ 요즈음엔 "웰빙밥"으로~!!! 요즈음 대형마트와 부모님의 정선여행에서 사오신 "씨레기(말린 무청)"로 겨울철별미 "씨레기국"을 간간히 끓여먹다가~ 밥 지을 때 씨레기를 넣어도 맛있겠다 싶어서,,, "씨레기밥"을~!!! 2년전 즈음 집에서 담근 "매실청"을 넣어~ "양념장"을 만들었더니,,, 맛이 두 배~ 세 배~!! 집에서 소소하게 키운 마늘쫑도 송송송~ 그리고,,, 구수한 "씨레기국" 추운 겨울엔 따끈한 씨레기국만 있다면,,, 밥 한그릇은 뚝딱~!!! 이틀 후,,, 대형마트에서 몇몇가지 말린 나물들을 구입 :) 그 중에 한가지가 "곤드레나물" 그리하여~ 이번엔 "곤드레나물밥" ..
[홈메이드 감자전] 최고의 감자요리,,, 감자전 2017 까치 설날에 만든 감자요리 두 번째,,, "감자요리" 최고의 감자요리는 삶는거 다음으로~ "감자전"이라 생각한다. 역시나 재료도 간단~ 감자, 그리고 부침가루 부침가루는 감자양의 20%정도만,,, 대부분 감자라 더 고소하고, 부드럽다. 감자를 강판에 갈아~ 부침가루를 조금 넣고~ 간을 더하고 싶으면, 소금을 약간 넣고. 아님 감자전 완성 후 간장소스를 찍어도 맛나다. 먹걸리를 부르는 맛,,, 감자전 :) 정작 사진 속엔 두유 ㅡㅡ;; 흠,,, 어린이들의 영양 간식이로구나~!!!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홈메이드 감자전] 최고의 감자요리,,, 감자전 2017.01.27
[홈메이드 팥죽] 긴긴밤~ 동지팥죽 2016 동지,,, 24절후의 스물두 번째 절기.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 매년~ 우리집에서는 동짓날 "팥죽"을 끓여 먹는데~ 올해는 엄마와 아빠의 합작으로 완성 :) 내가 한 일이라곤,,, 가스레인지 불에서 죽이 눌러 붙지 않도록 큰 나무 주걱으로 저어주기 :) 그리고 숟가락 얹어 맛나게 먹기 :) 동짓날이면 포스팅에 요 이야기가 빠지지 않고 등장 할테지만, 다시 한번 옛 추억을 떠 올려 보자면~ 중 고등학교 땐 친한 친구를 집에 불러, 식구들과 팥죽도 함께 먹고 파자마 파티도 했던,,, 아름다운 나의 유년시절의 추억 :) 생각난 김에~ 그 친구에게 "동짓날 팥죽은 잘 먹었니,,,??" ,,,라며 카톡이라도 보내봐야겠다. 재밌으라고,,, 다양한 그릇에 담아본다 :) 식구들~ 마음에 드는 그릇을 골라보..
[홈메이드 매실청 비빔국수] 홈메이드 매실청 # 매실 비빔국수 2016 요즈음 우리집 요리 70%에 들어가는 "홈메이드 매실청" 매실청도 담근지 1~2년 즈음 된 것 같다. 해마다 담그다가 지난 해에 담근 양이 너무 많아~ 올해는 패쓰~!!! 보통 매실청은 "설탕"을 대신해 조미료로 사용한다. 매실과육은 고추장 양념으로 버무려 반찬으로도 먹고~ 샐러드 위에 올려 아삭아삭 즐기기도 한다. 그리고, 비빔국수에 함께 버무려도 참 맛있다 :)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홈메이드 매실청 비빔국수] 홈메이드 매실청 # 매실 비빔국수 2016.10.04
[홈메이드 카페 / 르완다 인조부 생두 로스팅] 집에서 생두 로스팅하기 # 르완다 인조브 # 에티오피아 수프리모 # 크리스마스 시즌 그릇 2016 코엑스 카페쇼에서 구입한 생두(그린콩) 르완다 인조브와 브라질 산타로사 옐로우 카두아이 커피 전문점도 아니고, 단지 집에서 로스팅해서 내려 마실 커피인데~ 너무 난해(?)한 원두로 선택했나보다;;; 안 먹어 본 원두(생두)로 고르다보니, 이렇게 됐다. 그래서~ 잘 선택한 거라고 생각한다. 특히 "르완다 원두"는 거의 처음 보는것이고, 흔하지도 않고~ 난,,, 앞으로도 새로운 커피를 구입하고 도전할 듯~ 두 가지 생두 중~ 그 맛이 더 궁금했던,,, "르완다 인조브" 생두 먼져 로스팅해본다. 다채로운 향미와 끈적한 여운의 커피,,, 기대가 된다 :) 카페쇼에서 재료를 구입하면 좋은 점은~ 박람회고, 각 회사마다 자사 제품을 홍보하고 선전하는 자리라~ 물건의 질이 참 좋다는 것이다. 그래서인지 카페쇼에서 구..
[홈메이드 카페 / 캬라멜마끼야또] 달달한 캬라멜마끼야또 # 우유폼 풍성한 카푸치노 2016 지난 카페쇼에서 구입한 시럽들 :) 이젠 제대로 된 캬라멜마끼야또와 바닐라라떼를 만들 수 있겠다 싶다. 캬라멜 시럽을 기호에 맞게 넣고~ 스팀한 우유 넣고,,, 그 위에 우유폼을 살포시 얹어~ 에스프레소 2샷~ 마끼야또는 "흔적"이라는 뜻 :) 맨 위에 캬라멜 드리즐을 해주면 완성~ 아무래도 소스통 (시럽통)도 사야 할 모양 :) 달달한 캬라멜마끼야또 완성 :) 마끼야토를 좋아하시는 엄마께 배달~!! 선반 위에 자리만 지키고 있던 스테인레스 피쳐,,, 사용해보기로 한다. 집엔 머신기도 없고, 스테인레스는 전자레인지에서 사용하지 못하니, 우유를 데워 옮겨야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앞으론 피쳐를 집에서 사용할 일은 없을 듯 싶다;;; 라떼를 만들려면 우유폼이 적어야 하는데,,, 전동 핸드 믹서기 성능이 너무 ..
[홈메이드 카페 / 바나나 샐러드] 새콤달콤 오디소스 # 바나나샐러드 2016 요즈음~ "오디소스"에 빠져있다. 4년 전 즈음, 선생님께서 직접 담그신 "오디청(오디효소)"을 선물로 받았다. 그 양이 무척 많아~ 기분이 더 좋았던,,, 뒷동산에서 직접 따시고, 선생님께서 손수 담그신 오디청이라,,, 정성이 가득하다. 오디청은 간단히 빙수에도 올려 먹고, 시원한 오디 쥬스도 해 먹고, 요즈음엔,,, 마요네즈에 섞어 샐러드 "소스"로 사용 중이다. 약 4년 정도 된 오디청이라,,, 맛이 깊고, 더 새콤달콤하다. 게다가 색깔도 너무 예쁘다 :) 아침 브런치겸으로~ 바나나샐러드와 함께 에티오피아 시다모 핸드드립 커피 한잔 :) 양상추, 바나나, 단감, 브로콜리, 땅콩, 호두 오디청 + 마요네즈 소스 오디청은 그동안 우리집에서 담기도 하고~ 큰 병으로 선물도 받고 해서 해마다 끊기지 않고 ..
[홈메이드 카페 / 에티오피아 시다모 생두 로스팅] 에티오피아 시다모 생두 로스팅하기 # 후라이팬 홈 로스팅 # 핸드드립 커피 2016 지난 9월초 (9월 10일)에 동네 단골 카페에서 구입해 둔 "에티오피아 시다모" 생두 지난 여름날, 참 더웠고. 대단한 날씨였지;;; 어찌 잊을꼬~ 집에서 후라이팬 로스팅을해야하고. 가스레인지 불 앞에서 30분을 서서 생두를 볶아야 하는데~ 그랬다간 생두보단 내가 더 먼져 볶아지거나, 탈수 될 것 같아;;; 조금이나마 날씨가 쌀쌀해지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갑자기 영하 아래로 기온이 떨어졌다. 갑자기 초겨울이 되었던 11월 2일.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체감온도는 쭉~ 내려갔다. 이런날, 홈로스팅하기엔 최고인 듯 :) 9월초, 구입한 "에티오피아 시다모" 생두 생두를 구입하면, 카페에서 로스팅한 원두보다 1/10배 (원두마다 다르긴 하지만) 정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물론, 직접 로스..
[홈메이드 카페 / 크레페 팬케이크] 생크림 & 베리베리 크레페 팬케이크 2016 서울, 첫눈 내린 날,,, 첫눈 온 기념으로~ 눈 내린 "생크림 & 베리베리 팬케이크"를 디저트로 만들었다. 보통은 가루로 된 생크림(독일 루프사)에 우유를 넣고 휘핑하여 생크림을 만들어 사용하곤 했는데, 액상으로 된 생크림은 처음 사봤다. 액상으로 된 생크림은 지금껏 먹어보았던 생크림에 비해 더 고소하고, 덜 달아서 좋았다. 단, 유통기한이 짧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 볼에 생크림을 적당량 붓고~ 2~3배가 될 때까지 휘핑기로 빠르게 휘져으면 완성이다. 그렇게해서 만들어진 생크림 :) 을 준비하고~ 만드는 과정의 사진이 없다;;; 시판용 핫케이크(팬케이크)가루 + 달걀 + 우유를 넣어 반죽하고~ 달구어진 후라이팬에 얇고 고르게 부쳐주고, 반죽은 좀 묽게 했고, 방심하는 사이 팬케이크가 탈 수 있으니,..
[코엑스 / 2016 베이커리페어 & 디저트쇼] 코엑스, 베이커리 & 디저트쇼 # 빵빵빵 2016 빵에 살고,,, 빵에 죽는,,, :) 나에겐 행복했던 ~ "코엑스 베이커리페어 & 디저트쇼" 빵구경 하다보니, 몇 시간이 훌쩍 지나가버렸다 :) 다리 아픈 줄 모르고 있다가~ D홀에서의 "베이커리페어 & 디저트쇼"를 모두 둘러보았더니, 한꺼번에 몰려오는 다리의 아픔;;; 그래서 나머지는 코끼리 다리 훝 듯이~ 둘러봤다. 크게 와 닿는 것도 없고,,, 11월초, 벌써 크리스마스 시즌이 온 모양 :) 요즈음엔 국가 상황이 이러하다보니, 많이 침체된 듯한 느낌이 든다. 하긴,,, 이 상황이 뭐가 좋다고 :( 아세안페어에서 가장 눈길이 갔던,,, "싱가폴" 다양한 해물요리들이 맛있어 보인다. A B C D홀,,, 모든 전시관을 둘러봤다. 미리 사전 예약으로 입장료가 무료였고, 볼거리도 많아~ 기분 좋은 코엑스 ..
[코엑스 / 2016 베이커리페어 & 디저트쇼] 코엑스, 베이커리 & 디저트쇼 # 빵, 예술이 되다 2016 세상,,, 모든 것은 예술이 될 수 있다!! 디저트, 베이커리 마져도,,,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코엑스 / 2016 베이커리페어 & 디저트쇼] 코엑스, 베이커리 & 디저트쇼 # 빵, 예술이 되다 2016.11.02
[코엑스 / 2016 베이커리페어 & 디저트쇼] 코엑스, 베이커리 & 디저트쇼 # 빵순이가 행복한 곳 2016 유난히 볼거리 많았던,,, "2016 베이커리페어 & 디저트쇼" 그 중에서도 가장 눈길이 갔던 것~ "다양한 빵 종류" 물론,,, 먹어볼 수 없이 눈만 만족했지만, 사람이 만든 것 같지 않은 다양한 빵들을 만날 수 있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볼거리는 가득했다. 레시피도 자세히 알 수 있어~ 필요한 건 몇 가지 적어왔는데,,, 글쎄~ 만들기가 쉬울 것 같지는 않다.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코엑스 / 2016 베이커리페어 & 디저트쇼] 코엑스, 베이커리 & 디저트쇼 # 빵순이가 행복한 곳 2016.11.02
[홈메이드 뼈해장국] 매콤담백한 뼈해장국 2016 우리집은 가끔 "뼈해장국(감자탕)"을 집에서 해 먹는다. 밥 도둑이 따로 없는 뼈해장국 :) 날씨가 쌀쌀해지니,,, 이런 음식들이 자꾸 생각이 난다.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홈메이드 뼈해장국] 매콤담백한 뼈해장국 2016.10.31
[홈메이드 참치치즈김밥] 간단하게 참치치즈김밥 만들기 2016 만들기도 간단하고, 맛도 좋아~ "참치치즈김밥"을 또 만들었다 :) 재료준비는,,, 김, 밥(깨+소금+참기름), 마요네즈에 버무린 캔참치, 치즈, 깻잎, 그리고~ 김말이 칼로리를 조금 줄여보고자~ 이번엔 참치에 마요네즈를 조금만 넣고 머무려서 사용했다. 재료들을 놓고 꾹꾹 눌러가며 돌돌돌,,, 큼직하게 10줄 만들었는데,,, 중간에 식구들이 이미 몇 줄 드셨다. 이번에도 깻잎을 듬뿍~ 역시 김밥은 컷팅해야 먹음직스러워 보인다 :) 몇 일 전~ 담근"고추피클" 맛있게 익었다 :) 아삭아삭~ 루피가 입맛을 다신다 :) 맛있게 먹자~!! 치즈를 넣었건 넣지 않았건,,, 나름데로 모두 만족스러운 맛이다. 김밥은 다 좋은데,,, 밥을 꾹꾹 눌러 만들기 때문에~ 아무래도 보통 밥보다는 더 많이 먹게 되는 것 같다...
[홈메이드 참치김밥] 참치김밥 & 참치치즈김밥 만들기 2016 다양한 재료들을 넣고 돌돌말은 다양한 김밥들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조금이나마 만들기 쉬운 김밥이 있었으니,,, 바로 "참치 & 참치치즈김밥" 되겠다. 재료도 간단하고~ 준비과정도 단순하다. 보통 야채김밥등에 들어가는 재료들은 모두 기름에 볶아서 사용해야해서~ 시간이 참 많이 걸리고, 번거롭다. 자~ 그럼 참치(참치치즈)김밥을 만들어보자!!!! 앞으로도 자주 만들어 먹을 듯 싶다 :) 참치 & 참치치즈 만들기 준비는,,, 구운김, 고슬고슬 밥, 깻잎, 참치캔, 마요네즈, 치즈 김밥말이도 준비~ 김은 구워서 사용. (난 시판용 구운김을 사용했는데, 생김을 그냥 사용하면 비린내가 난다.) 고슬고슬 지은 밥에 참기름 + 참깨+ 소금. 깻잎은 깨끗이 씻어 물기를 완젼히 빼고. 참치는 기름을 빼고 사용. (기름을..
[홈메이드 돈까스 / 사과 샐러드] 돈까스 만들기 # 사과샐러드 2016 무엇이든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어야 맛있는 건 사실 인 듯 :) 단,,, 집에서 만들 수 있는 것이라면!! 오랜만에 집에서 돈까스를 만들었다. 돼지고기 등심을 넉넉히 사다가~ 튀기기 전의 돈까스를 만들어 냉동실에 보관했다가 필요한 만큼 꺼내어 튀겨 먹으면 편리하다. 돈까스 만들기 재료는 돼지고기 등심, 소금, 후추, 밀가루, 달걀, 빵가루,,, 돼지고기 등심에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고 재워 놓은 후~ 밀가루 - 달걀 - 빵가루 순서로 뭍혀준 후 꾹꾹 눌러 밀착. 달구어진 기름에서 튀겨내면 완성 :) 입맛 다시는 루피 쌍둥이 :) 사과 토끼로 데코도 예쁘게,,, 그리고,,, 저녁엔 나만을 위한 "사과 샐러드"를 해 먹었다. 사과도 먹고 싶었지만, 데코를 예쁘게 해보고 싶어서 :) 사과와 양상추, 호두, 직..
[홈메이드 고추피클 / 고추간장피클] 상큼한 고추피클 # 고추간장피클 # 고추 반찬 2016 이번 포스팅의 주제는,,,, 고추 :) 매콤하면서도 달달한 고추는 언제나 땡기는 식재료 중 하나 인 듯 싶다. 월계수잎도 있고~ 만들기도 쉽고~ 맛도 좋고~ 보관도 오래 할 수 있는 간장 피클과 맑은 피클 :) 만들어보자!!! 간장소스로 고추간장피클 만들기 :) 고추는 잘 씻어~ 포크나 칼로 꾹꾹 찔러 준비. 재료는 물, 식초, 설탕, 간장, 월계수잎,,, 실온에 하루 두었다가 냉장고로~ 2~3일 후부터 먹을 수 있다. 맛나게 익어라~!!! 얍!! 여기저기에서 모아 온 들꽃으로~ 예쁜 수반을 꾸몄다. 행복한 일상 :) 그리고, 지난 주말!! 부모님께서 춘천 조교리에 단풍 여행을 가셨다가 만난 동네 할머니 분과 이야기도 나누시고, 커피도 얻어 마시고, 밭에서 따 주신 고추와 고춧잎도 가져 오셨는데~ 엄마께..
[홈메이드 소시지빵] 빵집에서 사 먹던 소시지빵 만들기 # 식빵 만들기 재도전 2016 식빵 만들기에 다시 도전이다. 식빵 반죽이 대부분 빵의 기본이 되기 때문에~ 두 가지를 한꺼번에 만들 생각. 한가지는 소시지빵이고, 또 한가지는 식빵이다. 기본 재료는 소시지빵과 식빵이 같다. 강력분, 우유, 이스트, 달걀, 소금, 설탕, 버터,,, 버터와 우유, 달걀은 1시간 전에 미리 실온에 꺼내두었다가 사용. 소시지빵 만들기에는,,, 소시지(프랭크소시지), 케찹, 마요네즈를 추가로 준비. 기본 반죽이 같기에~ 소시지빵이랑 식빵 반죽을 함께 했다. 그러다보니, 반죽의 양이 많다. 강력분은 언제나 그랬듯~ 채에 치고,,, 강력분, 소금, 설탕, 이스트를 볼에 넣고 주걱으로 한 번 섞어주고~ 미지근한 우유와 달걀을 넣고 가루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만 섞어~ 마지막으로 버터를 넣고 치댄다. 글루텐이 생기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