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늘

(76)
[뭉게구름] 태풍 쁘라삐룬 (PRAPIROON)이 지나간 후,,, # 뭉게구름 2018 태국어로 "비의 신"이란 뜻을 가진 태풍 "쁘라삐룬"으로 지난 주말엔 장맛비와 겹쳐 많은 비가 내렸다. 음,,, "비의 신" 다운 비가 내린거였군;;; 서울, 태풍 "쁘라삐룬"이 지나간 후,,, 오늘 날씨와 하늘은 실화다,,, :D 다행히 태풍의 경로가 약간 바뀌었다.덕분에 이번주 내내 예보되어 있던 비는 잠시 멈췄다.하지만, 수요일부터는 다시 장맛비가 내린다지,,, 단, 부산 및 제주도등은 아직도 태풍의 영향으로 초비상이라던데,,,;;;큰 피해 없기를 바란다. 뭉게구름과 파란하늘,,, 그렇지 않아도 할 일이 태산인데~자꾸만 창밖의 하늘을 올려다 보고 있던 오전. 그래서 금방 끝낼 일도 오후 3시가 다 되어서야 일부가 끝~!!! 폭신폭신 뛰어 놀면 재밌을 것 같다. 난 말이지,,,웃긴 이야기지만,,,초등..
[남양주 / 물의정원] 북한강이 보이는 풍경 # 남양주 물의정원 # 밝은광장카페 2018 그림 같은 하루. 유럽을 가 본 적이 없다.하지만, 세상에 떠도는 그림과 사진들이 얼마나 많은가???딱 트인 스위스나 또 어느 곳이 있으려나,,, 남양주 물의 정원에서 가장 많이 생각,,,"해외여행 안 가도 되겠네,,,"(기회가 오면 가야지,,, 왜 안가 ㅡ,.ㅡ 킁~;;;) 우리나라 만큼 아름다운 곳도 없는 것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 요즈음이다. 숲에서 나와야 숲이 보인다는 말이 있듯이,,,물의 정원도 그 곳을 벗어나 바라보는 풍경이 난 가장 좋더라. 이제 곧~ 연꽃 시즌. 몇몇 연꽃들은 이미 꽃망울을 터뜨렸다. 난 기관차 한대만 지나가면 꼭 생각나는게 있다."기관사 아저씨 퇴근,,, ㅡㅡ;;;" 이 기차, 저 기차,,,다양한 기차를 구경 할 수 있는 이 자리도 참 좋다.통나무 의자도 그럭저럭 편하다..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 35년만의 우주쇼,,, 슈퍼문 + 블루문 + 블러드문 2018 2018년 1월의 마지막 밤의 선물인가?? 35년만의 환상적인 우주쇼가 펼쳐졌다."슈퍼 블루문 개기월식" 한달에 두 번째 뜨는 보름달인 "블루문 (blue moon)" 평소보다 달이 크게 보이는 "슈퍼문 (Super Moon)"지구와 달 사이 거리는 35만9307㎞로, 평균 거리인 38만4400㎞보다 2만여㎞ 가까웠다. 개기월식 상태에서 달이 붉은 빛을 띠는 "블러드문 (blood moon)" 블루문, 슈퍼문, 블러드문의 3가지 현상을 한꺼번에 만날 수 있었다.1982년 12월 이후 35년만이란다. " 사전에 알고 있던 이야기는,,, 오후 08시 48분부터 달의 일부분이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부분월식이 시작됐고,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월식은 오후 09시 51분에 시작되어 10시 29분에..
[저녁노을] 서쪽하늘 붉게 물든 저녁노을 2017 낮동안 뭉게구름이 참 사랑스러웠던 하루 :) 이런 날은 내심 저녁노을도 기대가 된다. 낮동안 구름이 좋았거나, 날씨가 좋았다고 꼭 저녁노을까지 볼만하다,,, ,,,라는 법칙이 꼭 성립하는 건 아니지만, 혹시나 싶어 해질녁 옥상에 올라보니, 너무나 예쁜 저녁노을이 기다리고 있었다. 우리집 옥상에서는 김포공항에서 떠오른 비행기를 멀리나마 볼 수 있어~ 가끔 비행기 구경하러 옥상에 오르기도 한다. 사진에 보면 검은색 점이 비행기인데, 한장의 사진에 최대 4~5대의 비행기가 함께 찍히기도 했다. 바라보고 있으니,,, 인천국제공항도 있는데 이렇게나 비행기가 자주 떴었나?? 하는 생각도 든다. 무지개가 뜰 날씨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구름의 어느 부분만 쳐다보고 있으면, 마치 무지개인 듯 착각이 들기도 한다..
[뭉게구름] 뭉게구름 좋은 날 2017 비록, 낮 최고기온은 37도였지만, 뭉게 구름은 끝내주게 아름다웠던 하루 :) [뭉게구름] 뭉게구름 좋은 날 2017.08.05
[가을노을] 구름 날리던 날,,, 2016 온종일 하늘이 쨍~ 하더니,,, 해질녁, 멋진 하늘을 만날 수 있었다 :) 라이언과 함께 멋진 하늘 바라보기 :) 구름과 바람과 태양의 작품,,,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가을노을] 구름 날리던 날,,, 2016.11.09
[노을 품은 구름] 해질녁,,, 노을 품은 구름 2016 원래 노을을 져야 할 반대쪽 하늘에~ 붉은 노을이 졌다. 무슨 일이지?? 옥상에 올라보니, 정작 해 지는 서쪽하늘엔 별 다른 현상이 없건만,,, 반대편 하늘의 뭉게 구름에 노을이 졌다. 노을이 반사된 모양이다. 그 모습이 신기해~ 카메라에 담아봤다 :) [노을 품은 구름] 해질녁,,, 노을 품은 구름 2016.08.22
[태풍전야] 16호 태풍 산바가 오기 전,,, 2012 보통은 붉은 노을이 생기면 내가 후다닥 옥상으로 오르곤 한다. 이번엔 다르다. 엄마와 함께 저녁 준비로 분주한 와중인지라~ 아빠께서 급히 옥상으로 향하셨다. 16호 태풍 산바가 오기 전야~ 조용히 지나가면 좋으련만,,, 그 다음날, 태풍 산바는 남해안 지역에 많은 피해를 입힌 모양이다. 서울에선 잘 모르겠던데,,, 올 여름 장마철에 비가 거의 내리지 않더니만, 가을이 되니 태풍이 자주 지나가며 피해를 주고 있다. 뭐,,, 연 강수량은 자연이 알아서 맞춘다지만, 적당히 나누어서 와주면 좋으련만,,, 어쨋든 태풍전야 붉은 노을은 참~ 아름다웠다. 16호 태풍 산바가 오기 전,,, 2012.09.16
[붉은노을] 아름다운 붉은 노을을 보라 2012 비가 온 후,,, 해가 지기 전, 날씨가 좋으면 붉은 노을이 어김없이 등장했던 여름이었나보다. 7월 22일에도 강한 소나기가 지나가고~ 해질 무렵,,, 붉은 노을이 생겼는데 이번 노을은 시간이 길지 않아, 하늘을 확인하고 옥상에 올랐을 땐 이미 끝자락이었던,,, 아름다운 붉은 노을을 보라 2012.07.22
[금빛하늘] 하늘이 불 타 오른다 2012 사진이 밀리다보니, 인터넷으로 지나간 날씨도 찾아야하고,,, 문제가 많다...ㅡ,.ㅡ^ 2012년 7월 6일 낮엔 비가 참~ 많이도 내렸다. 아침부터 계속 되던 비가 그치고~ 밤에는 날씨가 개어,,, 불타는 하늘이 연출되 장관을 이뤘다. 식구들이 하늘 좀 봐,,, 하는 사이 난~ 이미 옥상으로 오르고 있었다. ^ㅡ^;; 하늘이 불 타 오른다 2012.07.06
[저녁노을] 양평에서 만난 노을 2012 붉은 노을은,,, 언제나 나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양평에서 만난 노을 2012.08.11
[뭉게구름] 뭉게구름 좋은 날,,, 2012 그 좋던 뭉게구름을 잊을 수가 없어!! 뭉게구름 좋은 날,,, + 에버랜드 캐리비안베이 2012.07.29
[금성일식] 비너스쇼, 금성일식 - 금성일면통과 2012.06.06 CANON400D/BORG76ED/f500mm/F6.6/ 1/500초/ISO100/수동/AWB모드/ 바더태양필터(AS50)/직촛점촬영/크롭/20120606.09:47 금성일면통과 현상 - 금성일식 2012년 06월06일 아침7시 09분을 시작으로 13시 49분까지 계속되었다. 전세계에서도 우리나라는 전 과정을 모두 볼 수 있는 행운적인 장소였단다. 8년 전, 2004년 6월 8일 금성일식이 있었고~ 이번 2012년 06월06일 이후엔 105년 후인 2117년 12월 11일, 또 후엔 113년 후인 2125년 2월 8일이란다. 105년과 8년 주기를 반복하며 볼 수 있는 금성일식. 앞으로 105년 후에 다시 볼 수 있는 현상이라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더 관심을 갖지 않았나 생각한다. 가장 부지런하신 아빠는..
부분일식 2012.05.21 몇 달 전부터 기다리던 "개기일식"이 있는 날. 이번 개기일식은 6시 23분을 시작으로 8시 48분까지 진행되며, 7시 32분이 절정이다. 몇 달 전부터 아빠께선 태양필터를 만드셨고, 몇 일 전엔 카메라 "CMOS 청소"와 "렌즈 청소"를 마쳤고, 아침 잠 많은 나~ 아침 6시 10분, 눈을 뻔쩍 떴다. 아빤 이미 5시 30분즈음 기상하셔서 벌써 카메라 둘러메고 옥상에 올라가셔서 설치도 끝내셨을 시간. 주섬주섬 옷만 걸치고 옥상으로 직행~!! 우리나라에서 보였던 "일식"과 "월식"의대부분은 챙겨 봤다. 그 때마다 감탄사는 필수 ^ㅡ^;; 전날 이글이글 타오르는 커다란 태양이 서산으로 넘어갈 때 "내일은 날씨 참 좋겠구나!!",,, 싶었는데 "부분일식" 보기엔 맑은 날씨다. 부분일식 최대,,, 7시 32분..
새벽 2시 30분, 달을 보다 2011 모두가 잠든(?) 새벽 2시 30분,,, 옥상에 오른 난 하늘을 보고 현기증이 난다. 구름이 "빨리보기 버튼"을 누른 듯 빠른 속도로 흘러간다. 시간을 잘못 판단한 이유로 "개기월식"중, "달의 부분만 가려진 사진 (부분월식)"은 커메라에 담아내지 못했지만, 상쾌한 새벽공기. 조금은 음침해 보이는 가로등. 모두가 잠든 듯 불꺼진 건물. 빠른 속도로 흘러가는 구름. 그 사이로 간간히 보이는 둥근 보름달. 그렇게~ 난 나만의 새벽을 즐겼다. 가끔 새벽에 옥상을 찾아볼까하는 생각마져 든다. 그 날, 난 5시까지 잠을 이루지 못했다. 400D / Nikkor80~200mm / F5.6 / 1/5초 / ISO100 / 수동 / AWB / 크롭 / 2011.12.11 / 2:42:34 400D / Nikkor80~..
우주쇼, 개기월식 PART2 2011 개기월식 PART1에서 계속,,, 개기월식을 카메라에 담는 동안 동생군이 올라와서 계속 감탄을 하더니, 그 후 개기월식 최대 시점이 다가오자 아빠께서 오신다. 운 좋게 구름은 "달" 아래쪽으로만 옅게 흘러간다. 달이 지구그림자에 숨었기 때문일까,,,?? 유난히 별이 많고 밝다. 다른 집 옥상에서도 달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들렸다. 날씨 또한 춥지 않아 늦은 시간까지도 머물기 좋았다. 개기월식 (최대시점)/ 400D / Nikkor80~200mm / F5.6 / 1초 / ISO100 / 수동 / AWB / 크롭 / 2011.12.10 / 23:31:54 달이 지구 그림자로 붉게 물들었다,,, 개기월식 / 400D / Nikkor80~200mm / F5.6 / 1초 / ISO100 / 수동 / AWB..
우주쇼, 개기월식 PART1 2011 부분월식 / 400D / Nikkor80~200mm / F5.6 / 0.8초 / ISO100 / 수동 / AWB / 크롭 / 2011.12.10 / 22:53:00 월식은 태양, 지구, 달이 일직선으로 늘어설 때 발생하는 현상으로, 지구의 그림자 속으로 달이 들어가는 현상을 말한다. 이 때, 지구의 그림자는 태양빛이 전혀 보이지 않는 본그림자(본영)와 태양빛이 일부 보이는 반그림자(방영)로 나누어진다. 개기월식은 태양, 지구, 달이 정확히 일직선으로 늘어서서 달이 지구의 본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경우를 말한다. 월식 현상은 매년 1~2회 가량 일어나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지만, 이번처럼 우리나라에서 개기월식의 전 과정을 볼수 있는 것은 2000년 7월 16일 이후 11년 만이며. 앞으로 2018년 1월..
개기월식, 그리고 나의 첫도전 2011 몇 주전부터 벼르고 있던 "우주쇼" "개기월식"이 있는 밤이다. 방 한켠에 튼튼한 삼각대와 망원렌즈로 교체한 카메라를 준비하고 시간이 다가오기만을 기다렸다. 이번 사진촬영은 내가 해보기로 하고, 아빠께 간단히 설명을 들었다. 내 주관에 따른 별사진 촬영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두 설치된 상태에서 카메라 셔터를 눌러보긴 했지만,,,^ㅡ^;; 도전하는 사람은 아름답다 하지 않았는가,,,?? 이번을 계기로 "별사진" 찍을 기회를 자주 만들어보고 싶다. 아빠께도 많이 여쭤봐야겠고!! 20시 31분 즈음 달에 지구 그림자가 비치기 시작하는 반영식 이후, 21시 45분부터 부분월식이 시작된다는 예고에 따라 21시 35분 즈음 아파트 옥상으로 올랐다. 또렷하게 달의 7 - 8시 방향 부터 지구 그림자가생기기 시작했다...
노을을 머금은 하늘,,, 2011 이렇게 아름답고 황홀한 노을은,,, 낮 동안의 맑은 가을 하늘로 그 후 몇 일 동안 만날 수 있었다. 매번 옥상에 올라 카메라에 담고 싶었는데, 하늘이 노을을 머금고 있는 시간이 짧아 타이밍을 조금이라도 맞추지 못하면 그냥 지나버리고 만다. 노을을 머금은 하늘,,, 2011.09.19
하늘을 보자,,, 2011 매일 매일,,, 언제나,,,^ㅡ^;; 하늘을 보자,,, 2011.0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