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까치꽃이 예쁜 마당

[전원생활] 시골집 텃밭에서 수확한 채소로 차려진 시골밥상 # 태풍 쁘라삐룬 20180630


굉장히 덥고, 지붕공사로 바빴던 오전시간이 후다닥 지나갔다.


아침도 거르고 오후 1시 30분이 넘어서야

점심 식사 준비를 한다.



하늘이 찌뿌둥 하기는 한데,,,

비가 금방 올 것 같지는 않다.


태풍 쁘라삐룬도 아직 식사 전이라는 것을 아는건지...



그래서 야외 파라솔 아래에서 점심을 먹기로 했다.


비름나물 무침,,,


밭에서 따 온 배추,,,


열무 배추 무침,,,


반찬은 모두 텃밭과 이웃 할머니 밭에서 수확한 것들이다.


막걸리로 짠~ 도 하고.


잘 먹겠습니다 :)

땀 흘린 후 먹는 밥이라 더 맛있다.


전,,, 비빔밥으로 :D


식사 후에도,,, 어머니는 텃밭에 계셨지;;;


숨은 라동이를 찾아라!!!




더덕은 잘 자라고 있는것이겠지???


딸기는 줄기 쭉쭉 뻣는 중~

사람 다니는 길까지 내려와서 걱정 걱정...






요 녀석들은 너무 많아서~

엄마 말씀,,, 많이 뽑아내야겠어!!!




근대,,,






목화는 발아가 안 된 줄 알았는데,,,

마당 곳곳을 찾아보면, 3~4개 정도는 싹이 나와서 다행 :D


위태로운 당근,,, ㅠ,.ㅠ


이웃 할머니께 모종을 얹은 것.

3개 얹었는데,,, 겨우 한개 살아난 듯 ㅡㅡ;;;








하늘이 꾸물꾸물.


태풍 쁘라삐룬이 다가오는 중,,,


오후 3시 즈음,,,

비가 온다. 태풍비가 온다.




이번 주말, 텃밭에 물 주는 수고는 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니,,,

신난다 ㅡㅡ;;;


뜨헉,,, 역시나 태풍으로 인한 비(+장마)가 어마어마 하다.

하늘에 구멍 났나???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전원생활] 시골집 텃밭에서 수확한 채소로 차려진 시골밥상 # 태풍 쁘라삐룬  2018.06.30 (첫째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