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눈을 뜨면, 세상이 새하얄 줄 알았다;;;

3월 중순에 만나는 하얀 세상을 기대했건만,,,

어쨋든 봄은 봄인가보다.



다음주부터는 봄꽃 만나러 떠나가야지,,, :)

벌써부터 기대된다.




그나저나,,, 시골집에 마당의 "수선화"는 지난주 찾았을 때 꽃망울이 모두 맺혀 있었는데,,,

그 동안 봄비도 내리고~

마당에 따사로운 햇살이 드리우면,

곧 꽃을 피울 기세였다.


아!!! 가려고 계획한 날짜는 아직 멀었건만;;;

그 사이에 모두 시들어 버리는 건 아닌지 ㅡㅡ;;


제발 조금만 더 버텨주렴. 부탁이얌.



엄마께서 아침에 그러셨다.

"내 몸은 서울에 있지만, 정신과 마음은 시골집에 가 있어. 수선화 피었을지도 모르는데, 아까워서 어쩌지;;;"



이른 아침~

빵을 굽는다.


요즈음엔 시판용 베이커리 제품이 많아 참 편리하다.

계란과 물만 따로 준비하면 된다.


쫄깃한 "깨찰빵"이다.



동영상을 찍었는데,,,

오븐에 빵 굽는거라 이야기하지 않으면, 노래방인 줄 알겠다 ㅡㅡ;;; (인스타)



거의 8배는 부푼 것 같다.

공룡알이 됐다 :)




식구들 먹으라고 구워 놓고는,,,

내가 다 먹은 듯 ㅡㅡ;;



지난 주 시골 다녀와서는 식욕이 늘었다. 헐~

이제 곧 봄이오고, 다이어트 해야 하는데;;;


사람은 평생 다이어트를 하고 살아야 하는 존재라던데,,,

무인도로 이사가고 싶다.






빵을 구웠으니, 모닝 커피를 내린다.

뭐,,, 빵을 굽지 않았어도. 커피는 내렸겠지만 :)


오늘의 커피는 "콜롬비아 가르손"



로스팅 된 지 2주가 조금 안 되었다.


다행히 밀폐가 잘 되었는지~ 

커피빵도 잘 생기고 나름 신선하다.


향긋한 커피향에 기분이 좋아진다.


뜸을 들이고,,,




기다림의 시간,,,


똑똑똑,,, 커피가 추출되어 떨어지는 소리.

이 소리마져도 잔잔한 음악으로 들린다.



음악을 전공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난 세상에서 들려오는 모든 소리가 음악으로 들릴 때가 많다.

이것도 축복인가???


남대문에서 봄맞이로 구입한 대형 쿠션,,,

보면 볼 수록 사랑스럽고, 마음에 쏙~ 든다.


이른 아침, 빵이 구워지는 동안~

엄마와 창고 정리를 했다.

시골로 가져갈 (집에서 쓰지 않는) 주방용품들을 살펴보기 위함이었다.



그러던 중 추억의 컵도 나왔다.

내가 초등학생 시절에서 보았던 생일 머그컵~


그 당시만해도 초대형으로 보였는 컵인데,,,

(그래서 이상함에 사용하지 못했던;;;)


요즈음 모든 용품들이 커져서일까??

오히려 작아보인다.




생일 머그컵 이외에도 요즘 트렌드에 맞을 법한 머그잔들이 몇몇가지 나왔다.


시골은 자주 드나들지 못한다는 특성상~

아까운 생각이 들거나 하는 물품은 빼놓고, 집에서 사용하기로 했다.


설탕이 들어간 것은 엄마를 위한 커피,,,



설탕이 살짝쿵 들어가면 커피 맛이 상승하는 건 맞지만,

난 조금이나마 칼로리를 줄이기 위해~ 설탕을 거의 넣지 않는다.


그러면서 카페에 가면, 생크림 듬뿍 먹게 되는 아이러니;;;


아침에 구운 깨찰빵과 함께,,,


엄마께서 커피맛이 참 좋다,,, 하셨다.

오늘 커피는 진짜 맛나시단다.




사실 그렇다.

매번 커피 맛이 좋게 내리지지는 않는다.

물의 온도, 나의 손맛, 원두 상태,,,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


그런데, 어떤 날은 내가 마셔도 

"윽~ 하고 진짜 맛없다 ㅡㅡ;; 내가 이렇게 커피를 못내리다니,,, 자괴감 든다",,,하는 날이 있는데도.

엄마는 "커피 맛나다",,,?? 하셨다.

이상했다.



그 의문이 풀렸다.

뭐,,,이미 알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ㅡㅡ;;



핸드드립커피는 내리는 시간이 많이 필요한 "정성"이란 양념을 넣어야 한다.

그 모습에 차마 "맛없다,,,,"라고 말씀 하시지 못하신 모양이다.


그 땐 극약 처방으로 "설탕"이나 "시럽"을 듬뿍 넣으면 되니깐,,, ㅡㅡ;;



우리도 그렇지 않은가!!!

카페에 갔는데, 커피가 맛없다~ 그러면 설탕이나 시럼을 듬뿍듬뿍 넣어 단 맛으로 먹게 되는,,,

그런 느낌 :)


맛나게 드세요 :D






이젠 나를 위한 커피를 내릴 차례,,,

물을 다시 끓였다.


역시나 뜸을 들이고,,,



물양 조절이라든가 우로 5번 좌로5번,,, 이런건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

매번 커피를 내리면서 드는 생각이다.


커피 내리는 방법도 각자의 개성이 중요한 것 같다.


그래도 변함 없이 중요한 건,,, 뜸 들이기!!!

(이것도 개인적인 생각이다.)


향긋한 커피 향기가 올라온다.

음~ :D




핸드드립 커피는 마실 때보다는 내릴 때,,, 더 즐겁고, 행복감을 느끼는 것 같다.


"때론 여러가지 생각도 해 볼 수 있고,,,

때론 추억에도 잠기고,,,

때론 엄마와 이야기 꽃이 피워진다.


프랑스 자수,,,


한번 만들어진 작품은 세월이 흘러도 그 아름다움은 사라지지 않는 것 같다.


이제 곧 본격적으로 꽃 피는 봄이 오면,,,

꽃놀이로 프랑스자수는 잠시 내려 놓을 듯;;;


잠시 쉬어가자!!!




매일매일이 생일이면 좋을 것 같은,,, 생일 머그컵 :)


그나저나~ 매일 매일이 축제면 좋을라나??

아니다!!! 매일 매일 소소하게 행복하고 싶다.

그런데, 그게 젤 어려운 일 아니던가;;;



예전에 엄마께 들은 이야기가 있다.

내 주변에 우울해 하는 사람에게 나도 몇 번 써 먹었다!!!



어느 여인이 신에게 소원을 빌었단다.

"

저는 많은 것을 바라지 않아요.

그져 남편 매달 월급 잘 받아오고, 

아이들 학교 잘 다니고, 공부 잘하고,

매일 행복하고 즐겁고, 별 일 없이 건강했으면 좋겠어요.

"


그 소원을 들은 신이 말하길,,,

"그런 자리 있으면 내가 간다!!!"


커피 진짜 맛나다. 앗싸!!!


지금껏 내가 내린 커피들 중에서 두 번째로 맛있는 듯!!! 짱짱짱!!!

모든 요소가 잘 맞았나보다.


오늘, 운수 좋은 날인갑다.



"오늘도 Have A Nice Day~ :D"




[홈메이드 카페 / 콜롬비아 가르손] 아침에 빵 굽기 # 핸드드립커피 # 콜롬비아 가르손  2018.03.22

Posted by 초록구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니피그 2018.03.22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넘넘 아기자기한 소품들과 멋진 홈메이드 카페까지 멋진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