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까치꽃이 예쁜 마당

[전원생활] 시골집 아침 풍경 # 별채 잠금장치 설치 20190528

 

일찍 시작되는 시골의 아침은 참 길다...

 

 

한참 시간이 흐른 것 같지만,

아직 오전 9시도 되지 않았다.

 

 

한낮엔 햇살이 너무 뜨겁고,

오후엔 모기가 극성이고,

그렇게 오후엔 모기랑 씨름하다보면 해가 지고...

 

밤에 특별히 할 일이 없는 시골에선 아침을 길게 써야만 한다.

 

 

 

 

 

 

 

별채에 소형 오디오도 하나 장만...

 

 

예전에 북촌 한옥마을에 나들이 갔을 때,

클래식 흘러 나오는 집이 그렇게 부럽더니만!!

 

시골집에 머무는 동안엔 음악이 떠나질 않게 됐다.

기분에 따라 라디오도 들었다가, CD도 들었다가...

 

 

 

 

 

 

 

너무나 사랑스러운 장미...

어제보다 더 많이 핀 장미를 바라보며 너무 좋아서 팔짝팔짝 뛰었다.

 

 

 

 

 

 

 

라동이도 반해버린 장미~

 

 

 

 

 

 

 

 

 

 

 

돌틈 사이로 나온 식물들은 유난히 더 예뻐 보인다.

하지만, 길을 금새 덮어 버릴 수 있으니 왠만하면 뽑아내야 한다.

 

 

 

그래도 아까운 마음에 어느 정도는 그냥 둔다.

 

 

 

 

 

 

 

금계국...

 

 

 

오전의 커피 타임 :D

 

꽃이 가득한 정원을 바라보며 마시는 커피 맛은...

어떻게 표현이 안된다.

 

 

 

 

 

 

 

딸기꽃...

 

 

 

 

 

 

 

잉크꽃...

 

 

 

하얀 민들레...

 

하얀 민들레가 귀한가보다.

노랑색보다는 많지 않기 때문인 것 같다.

 

 

 

 

 

 

 

 

 

 

 

더덕...

 

더덕은 언제 쯤 먹을 수 있는거지???

 

 

 

 

 

 

 

별채에 잠금장치를 설치했다.

 

역시나 맥가이버 아빠께서 뚝딱뚝딱...

 

 

 

 

 

 

 

위치 맞추느라 시간이 좀 걸렸다.

 

 

 

 

 

 

 

편하게 손잡이도 설치!!!

 

 

 

 

 

 

 

 

 

 

 

아욱...

 

 

 

지난 봄, 이웃 할머니께 작년에 받아 놓은 해바라기 씨앗을 엄마께서 봄에 머무시며

돌담 앞에 쪼로록 심으셨다.

 

그런데 너무 일찍 심은데다,

봄의 날씨가 따뜻해 지는 듯하다가 한파가 한 두차례 왔었다.

 

그 때 씨앗이 얼어 죽었는지

해바라기는 1/4 정도만 싹을 틔웠다.

 

 

 

그리고 배추도 이웃 할머니께서 씨앗을 주셔서 심어 보셨다고...

그런데 벌레가 벌써부터 많이 먹은 것 같다.

 

 

어느 농작물이나 식물(꽃, 나무)은 농약 없이는 되지 않는 것 같다.

농사의 배테랑, 이웃 할머니도 그렇게 말씀 하셨다.

"농약 안 뿌리면 파 한뿌랭이도 못 먹어~!!!"

 

시골집에서 지내보니, 그 말이 진리다.

그런데 가끔 마트나 시장에 가보면, 무농약, 유기농 등 이런 농산품들이 있던데...

어떻게 된 건지 이해가 되질 않는다.

 

 

 

 

 

 

 

오전, 엄마는  정원에서 열 일 중이시다.

 

우리 엄마는 도시에서나 시골에서나 굉장히 바쁘신 분...

맨날 말씀 하시기를...

"나는 일복 터진 사람인가봐. 눈에 보이는데 어떻게 해"

 

 

 

원래 일 안 하는 사람의 복장이 가장 훌륭한 법이다.

하하하~

 

 

 

지난 겨울 살아남은 다육이는 안녕하다.

대부분은 얼어죽었다.

 

 

 

방아잎...

허브의 일종이다.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전원생활] 시골집 아침 풍경 # 별채 잠금장치 설치  2019.05.28 (2박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