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보타닉파크

(4)
[서울식물원 호수공원] 서울식물원의 겨울풍경 # 가볍게 산책 # 영하 17도 2023 이틀 연속 최저기온 영하 17도. 한파경보!! 새벽에 잠깐 잠에서 깨 일기예보를 보니 체감 기온이 영하 24도... 설 연휴가 지나자마자 초강력 한파가 찾아왔다. 설 연휴 동안 집에서만 있었기에 산책을 나가봐야 하는데 엄두가 나질 않는다. 그렇지만 춥다고 가만히 있으면 다리가 고장 날 것 같아 가볍게 서울식물원으로 산책을 나가본다. 어라?? 안 춥네? 역시 바람이 관건이구나. 기온이 아무리 낮아도 바람이 없으니 추위를 못 느끼겠다. 발코니에 가래떡을 불려놓고 잤는데... 꽁꽁 얼었다. 서울식물원 야외 공원엔 작년쯤 어린이 정원이란 공간이 생겼는데, 미니어처 정원이라 키가 15센치인 라동이와 형제들 사진 찍어주기 참 좋다. 마치 실사인 것 처럼... 날씨가 추워야 만날 수 있는 파란 하늘... 조금이라도 ..
[서울식물원 호수공원] 마곡동, 서울식물원 # 대설주의보 # 눈이 펑펑 내리는 날 # Canon 6D 2021 서울식물원에 머물면서도 한동안 눈은 펑펑 내렸다. 조금만 더... 조금만 더... 초겨울이 지나고. (이때까진 가을의 정취가 남아 있으니까) 새싹이 돘고, 나뭇잎이 생기기 정도까지는 (꽃이 피는 시기까진 바라지 않아도) 크게 볼거리가 없지만, 눈이라도 펑펑 와준다면 큰 볼거리가 생기는 셈이다. 그래서 겨울은 싫어해도 눈 내린 풍경은 싫어하지 않는 이유다. 강아지풀 위에 내려앉은 눈 모양은 너무 귀여웠고, 하일라이트였다. 서울식물원 내 친구 왜가리는 잘 지내고 있는지... 지난 늦가을 이후로 본 적이 없다. 왜가리는 텃새라는데. 이 녀석 따뜻하게 잘 지내고 있기를 바라본다. 텃새라 하여 서울식물원에 가면 365일 만날 줄 알았는데, 한국에서는 흔한 여름새이며 번식이 끝난 일부 무리는 중남부 지방에서 겨울을..
[서울 마곡 / 서울식물원] 서울보타닉가든 # 서울식물원 주제원 # 주제정원 가을파티 # 댑싸리 빗자루 패션쇼 2019 서울식물원은 크게 "실내공간 : 온실"과 "실외공간 : 주제원"으로 구분 된다. 오픈 한지 얼마 되지 않아 온실은 그럭저럭 괜찮은데, 바깥 주제원은 식물들이 작고 빈약하다. 최소 5년은 흘러야 볼만해지지 않을까??? 게다가 10월말, 아직까지 나에겐 너무 덥다. 물론 나만 더운 것은 아니겠지만, 주변을 돌아보면 가을 옷부터 초겨울 옷까지 다양하다. 난 여전히 여름 옷이었다. 그래서 결론은,,, 바깥 주제원은 간단히 둘러봤다. 요즈음 맑은 하늘의 연속이라 기분이 상쾌하다... 접시꽃 같은데... 이런 모양은 처음 본 것 같다. 주제정원 가을파티... 정원 곳곳에서 주황색 호박을 만날 수 있다. 역시나... 가을엔 국화인가보다!!! 난, 이렇게 자잘자잘한 들꽃이 좋더라... 라동이도 좋지??? 댑싸리 빗자루..
[서울 마곡 / 서울식물원] 서울보타닉가든 # 서울식물원 온실 # 보라보라식물극장 # 서울식물원 X 할로윈 2019 지난 5월, 마곡 서울식물원이 오픈을 했다. 그 이전부터 무료로 가오픈은 되어 있었다.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초대형 식물원이 생겼다. 생긴다고 할 때부터 초대형이라 큰 관심사였다. 집에서 걸어서 35~40분 정도 걸린다. 걸어가기 딱 좋은 옆동네에 위치. 그래서 무료로 가오픈 했을 때부터 나름 많이 찾은 곳이기도 하다. 5번 이상 가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10월이니까... 거의 한달에 한번 방문한 꼴이다. 그런데, 어쩌다보니 첫 포스팅 ㅡㅡ;;; 식물원이 오픈한지 얼마되지 않아~ 바깥의 나무들은 작은 감이 있긴 하지만, 온실은 지금도 좋은 것 같다. 계절마다 테마도 있고, 볼거리도 계속 바뀐다. 온실은 한여름보단 지금이 온도가 딱 좋은 것 같다. 아무래도 온실이다보니, 한여름엔 바깥보다 더 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