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었다.

그것도 아주 많이...


시골집에 도착하면 깜깜할 것 같다.


이제 겨울이라 해도 일찍 떠나가는데.

조금은 걱정이 된다.


하지만, 엄마와 함께 가는 길이라심이다.



늦었다고 여유를 좀 많이 부린다.

어차피 늦었으니깐...


시골집은 깜깜해서 들어가면 무용지물이다.



유성 터미널 근처,

지난 여름에 알게된 맛집에서 비빔냉면을 먹었다.


쌀쌀해진 날씨에 왠 냉면???

긴긴 버스 여행으로 속이 답답하다.


시골집에 도착했더니 밤 8시가 훌쩍 넘었다.

이렇게 늦게 들어와 본 적은 처음인 것 같다.


날씨는 많이 쌀쌀해졌지만,

마당의 메리골드는 아직도 한창이다.


국화가 많이 폈을텐데...

깜깜해서 잘 보이지 않으니, 아침을 기다려야겠다.


아무리 깜깜해진 후에 시골집에 들어왔지만,

금방 잘 수는 없다.


만약에 혼자였다면 그랬을지 모르지만,

엄마도 계시니...


따뜻하게 불장난 (캠프 파이어)을 하기 한다.


불을 오래 쬐기 위해 나무를 많이 넣었더니...

꽤나 오래간다.


고구마 굽기 딱 좋은 상태....


지난 번 부모님 방문 때 일부 남겨 놓은 고구마 밭으로 갔다.


따뜻한 커피도 끓여 마시고...


깜깜해서 잘 보이지 않아~

대략 고구마 몇 뿌리만 캐다 간단하게 숯 위에 올렸다.


이게 잘못이었다. 잘 익질 않는다 ㅡㅡ;;;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전원생활] 시골집으로 # 겨울속으로  2018.11.03 (첫째날)






짹짹짹... 다음날 아침!!!


전날엔 시골집에 너무 늦게 들어오는 바람에 하루가 날아갔다.

그래서 아침 일찍 잠자리에서 일어났다.


6시 30분에 알람을 맞췄는데...

확실히 해가 짧아져서 깜깜하다.


그러다 6시 50분 기상~!!!


겨울의 문턱...

서리가 생기기 시작했다.


정말 겨울이 오고 있는가보다.

난 겨울이 참 싫은데...








이른 아침 대문 밖으로 나갔다가 할머니께 해바라기 씨앗을 얻었다.


크게 두 송이...

감사합니다 :D


볕이 좋은 곳은 봄에 피는 꽃들도 다시 피었다.


골드메리는 강한 꽃인가보다.

이렇게 서리가 내리는 날씨에도 굳건하다.


오히려 한창인 곳도 있다.


부추는 씨앗이 맺혔다.

서리 (물기)가 좀 마른 오후에 채집해 두어야겠다.

내년 봄을 위해...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전원생활] 겨울의 문턱, 서리 내려 앉은 새벽의 시골집  2018.11.04 (둘째날)


Posted by 초록구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