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까치꽃이 예쁜 마당

[전원생활] 다음에 다시 만나요 시골집 # 그리울거야 # 메리골드 # 동네 한바퀴 20181010


시골집을 나서는 순간이 다가오고 있다.

어쩌면 내가 가장 싫어하는 시간인지도 모르겠다.



시골집은 참 신기하다.

갈 때는 사실 살짝 망설여지는데...

나올 때는 왜 그렇게 나오기가 싫은지...



게다가 서울이든 시골이든 터미널에서 버스를 타기만하면 완전히 딴 세상으로 가는 듯한 느낌이 든다.

타임머신을 탄 기분이랄까???

게다가 풍경까지 찰떡궁합 :D









항상 그랬어...

내가 떠나는 날엔 꽃이 더 많이 피고 화사하더라...


채송화도 나흘 중에서 가장 많이 폈네~!!!


























이렇게나 사랑스러운 메리골드는 어떻게 두고 갈지... ㅠ,.ㅠ


박각시는 작별인사...하러 왔니???

어!!?? 오늘은 친구도 데리고 왔네??












결국... 국화는 다음 방문 때를 기약해야겠다.


그럼 다음엔 국화축제인가??






튜리 : 라동이 형아... 우리 가야 할 시간이야???


라동이 : 그런가봐... 엄마 표정이 안 좋아 ㅡㅡ;;;








친구의 선물... 항상 고마워 :D


아쉬운 라담이는 엉엉엉~


도라지꽃...

입을 콱~ 다물고 있더니. 작별인사 하게???








다음에 왔을 때는 예쁜 모습 보여죠...국화야~






하부지... 안녕히 계세요!!!

다음에 다시 만나요!!


가을의 중턱에서 다시 만나요... 시골집 :D


그리곤 동네한바퀴...

마을회관 앞에서 재활용 분리수거도 하고...


가을 코스모스 하늘하늘...






이웃 할머니께서 심으신 해바라기...

씨앗을 먹기 위함이라시는데....끄악~!!!


키가 2미터도 넘는 것 같다.

종자가 좋은 것인가 보다.


내년에 우리 시골집 마당에 심기 위해 씨앗을 얻어야겠다.








어릴 적 물 놀이 하던 곳인데...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전원생활] 다음에 다시 만나요 시골집 # 그리울거야 # 메리골드  2018.10.10 (넷째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