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까치꽃이 예쁜 마당

[전원생활] 가을날, 시골집 마당 # 아침이슬 20181008


제법 가을 향기가 나는 시골집 마당...



파꽃은 언제 보아도 신비로움. 그 자체~!!!








꽈리...


국화가 여기저기...
















촛점은 어디에???

가을 느낌 나는 것 같아... 올려본다.




부추는 씨앗 맺히는 중...


오전 내내 여러가지 마당 텃밭과 꽃밭 일로 무척이나 분주했다.

손가락이 퉁퉁 부었다 ㅡㅡ;;;

주먹이 쥐어지지 않는다.

에고야~ 오늘 일은 여기까지!!!


놀자~!!!


10월 쯤 되니... 

마당에 물 주지 않아도 되고~

그럭저럭 여유롭다.


이젠 씨앗도 맺어야 하고... 수확도 하는 시기라.

비가 안 오면 더 좋고...






태풍에 날아갔던 눈사람은 누데기가 됐다.

시골집 마스코트를 다시 정해야 할 듯 ㅠ,.ㅠ






올 때마다 보고 있지만.

언제나 신기한 딸기묘목 아침이슬...












취꽃인가???


확실히 가을엔 국화과 꽃들이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백일홍은 아직도 만개 중...


내년에 신경 써서 심어야 할 꽃 1순위다~!!!






황화코스모스는 올해 2모작이다.


지난 번 피었던 꽃들이 다 지고~

나보다 훨씬 시골집에 많이 다녀가신 엄마의 말씀에 의하면 

다시 그 만큼 피었다고 한다.


마당에 햇볕이 잘 들어 2모작인 식물들과 꽃들이 많은 편이다.






세웠다가는 꺽일 것 같은 꽃들은 그냥 그대로 놔두었다.








시골집 대문 앞에는 아주까리가 있다.

그나마 이 녀석이라도 있으니...




파란 하늘이 참 매력적인 아침이다.


내가 시골집에서 가장 좋아하는 오래된 돌담...


나중에 세월이 흘러 집을 부수고 다시 짖는다해도 돌담은 영구 보존하거다.


대문 앞에 심었던 강낭콩들은 이미 수확을 해서 밥도 지어 먹은 지 오래인데...

콩나무 하나가 떡~ 하니 서 있다.


자세히 들여다보니...

세상에나~ 콩깎지가 왜 이렇게 많아 @ㅡ@;;;


서리태다...

메주 담그는 콩~


조금 더 익을 때까지 두기로 한다.


돌담 담쟁이덩쿨에도 가을이 찾아왔다.

완연한 가을이다.


시골집 돌담 넘어의 널직한 깨밭...

이번 태풍에 모두 쓰러졌다.


참새들아... 여기 깨 많네???!!!

ㅡㅡ;;;


시골집에서 만나는 참새는 참새가 아니다...

별명도 지어줬다.

뚱새라고...

무엇을 얼마나 잘 먹고 다니는지... 살이 통통 쪘다.

뚱새... 날 수는 있니???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전원생활] 가을날, 시골집 마당 # 아침이슬 2018.10.08 (둘째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