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까치꽃이 예쁜 마당

[전원생활] 시골집 텃밭에 물주기 # 꽃밭 구경 20180910


아침밥도 든든히 먹었으니...

출동이다.


장화 장착하고, 호수 들고~!!!


꽃밭이나 채소밭에 물은 아침 저녁에 주는 것이 좋단다.

담너머 텃밭 할머니의 말씀이다.


한 낮에 햇살이 뜨거울 때는 물을 주는게 아니라신다.


모든 것을 놀이라 생각하면 즐거워지는 시골집~!!!


물줄기가 시원해보인다.


어저귀...


언뜻 찾아보니 여자에게 좋은 약초더라...

근데~ 너무 예쁘질 않아 ㅡㅡ;;


씨앗 떨어지기 전에 베어서 치워버렸다.

내년엔 만나지 말자... ㅡㅡ;;


1시간 째 물주기!!


충분하게 주어야 하기 때문에...

또 언제 올지도 모르고...




이제 몇 번 해봤다고 요령이 생겼다.

꽤가 생겼는지도 모르지...헤헤헤~






덕분에 덕이도 목욕~!!!




촉촉해졌다...






색감이 참 좋다.














텃밭을 정리했더니...

그냥 버리기 아까운 식물과 꽃들만 모아~ 꽃꼿이를 했다.




땅콩은 다음 방문 때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하루초는 집 안 발코니에 있을 땐 그져 그랬는데...

점점 고목이 되어간다.




햇살 좋고,,,


워터코인도 많이 자랐다...




이상하게...

서울집으로 돌아가려면 꽃이 더 많이 핀단 말야..... 우이띠~!!!!


느낌적인 느낌인가~!!!










이것도 열무인 듯...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전원생활] 시골집 텃밭에 물주기 # 꽃밭 구경  2018.09.10 (셋째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