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까치꽃이 예쁜 마당

[전원생활] 아침이슬 촉촉한 시골집 # 목화솜 # 팥꽃 20180909


6시도 되기 전... 기상이다.


기상 시간이 조금은 늦어졌다.

하지가 지나니 해 뜨는 시간이 조금은 늦어졌다.



그래도 시골에서의 아침은 항상 빨라야 한다.



부지런하신 엄마는 이미 마당 텃밭으로....


고무장갑을 장착하고... :D




계절마다 다양한 꽃이 피고 지는 시골집 마당...






메리골드...




땅콩...




덕아... 잘 잤니???




봉숭아...


나팔꽃...


해가 조금씩 오르자~

기온차로 인해 아침 이슬이 맺히기 시작했다.


확실히 시골의 날씨는 도시보단 춥다.

9월초. 아침 저녁엔 티셔츠 위에 한겹 더 겹쳐 입어야 한다.




이제 깻잎들은 거의 다 꽃을 피우기 시작...


시골집에 오지 않은 사이에 가장 많이 자란 건...

깻잎이다.


나무인 줄;;;


개복숭아, 살구, 매실은 여전히 화분에서 키우는 중이다.

어느 정도 자라면 흙으로 옮겨줄 생각인데...


매실은 일반 매실이 아니고. 설중매라는 말이 있다.


고구마...




목화솜이 활짝 피었다.




솜이 달려 있는 모습이 신비롭다.


팥...


백일홍...






팥꽃...


아마 처음 보는 사람들이 많을 것 같다.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전원생활] 아침이슬 촉촉한 시골집 # 목화솜 # 팥꽃 2018.09.09 (둘째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