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까치꽃이 예쁜 마당

[전원생활] 예쁜 꽃 활짝 핀 시골집 마당 # 아침이슬 20180909


다양한 꽃이 활짝 핀 시골집 마당...


결명자 꽃...


결명자...


내심 새가 들어와 살까... 기대도 했지만~

주변에 있는 새들도 너무 많아 들어오지 않은게 다행이다 싶다.


온종일 어찌나 지저귀는지...

특히 아침엔 무슨 할말들이 그리 많은지... ㅡㅡ;;












민들레 잎은 연한 것으로 데쳐 먹으면 별미다...


코스모스...


꽃향유...


맨드라미...








메리골드...






일주일 전 엄마께서 심으셨다는 배추...

푸하하하하... 우습다.


도라지...




분꽃...

9월 즈음으론 "분꽃"이 제철인 것 같다.

마당에 가장 많은 꽃이다.






아침햇살이 조금 오르니... 아침이슬이 촉촉하다.




고추... 올해는 모든 고추가 모두 다 매운 것 같다 ㅡㅡ;;;




아욱...


열무??






이슬 맺혀 더 사랑스러운 분꽃...


이젠 일부러 물을 주지 않아도 되서~

조금은 한가하다.






가지꽃은 여전히 피는 중...




가지가 주렁주렁...








시골집 마당에서 이슬이 가장 매력적으로 맺히는 식물은,,, 

딸기다!!!


한참을 바라 볼 정도로 아름답고 신비롭다.


란타나...


란타나는 독을 품고 있단다.

그냥 맨손으로도 많이 만졌었는데... 그 사실을 알고 나니, 조심하게 된다.




이미 꽃을 일찍 피운 깻잎도 있다.


이런 깻잎엔 온종일 참새와 다양한 새들이 날아든다.

몇 그루 없는데... ㅡㅡ;;














마당에 살아 남은 식물들은 모두 기특한 녀석들이다.

지난 여름. 40도를 웃도는 기온에 비 한방울 내리지 않는 땅에서 살아 남은 아이들이기 때문이다.


박수를 보낸다. 짝짝짝...



이웃집 할머니 말씀으론 

윗부분은 죽었지만, 뿌리가 살아 있어 다시 나온 식물도 있을거라하셨다.




집 뒷편으로 가는 길이 우산대를 닮은 이끼들은 모두 말라 죽었더라... ㅠ,.ㅠ

흔적도 없이 녹아서 사라졌다.


다행히 마당 한켠에 또 다른 이끼들이 자라나고 있다.


애들아....7시 넘었다!!!

일어나야지!!!

시골에서는 새나라의 어린이가 되어야 하는데!!!

ㅡㅡ;;;


싫어요... 잠꾸러기 할래요!!!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전원생활] 예쁜 꽃 활짝 핀 시골집 마당 # 아침이슬 2018.09.09 (둘째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