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까치꽃이 예쁜 마당

[전원생활] 열무 꽃 비빔밥 # 돌과의 전쟁 # 시골집 텃밭 # 리틀포레스트 # 나혼자 시골집 나들이 20180617


채송화 구경을 하다보니,,, 

시간이 후다닥!!!


벌써 점심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전날 한끼 밖에 먹지 못했다는 생각에

(인간은 다~ 먹자고 하는 짓이니깐...크크크;;;)

오늘은 잘 챙겨 먹어야지 생각한 것이 너무 잘 먹고 있다.



대문 앞에 작은 밭이 있다.

그 곳은 이웃 할머니의 밭인데, 배추와 열무가 심어져 있다.


필요하면 한 두~ 뿌리 뽑아 먹어도 된다고 하셨다.




점심엔 열무, 배추, 파, 스팸, 된장, 고추장,,,을 넣고 찌게를 끓일 생각이다.

냄비 밥도 하고,,,



쌀을 불리는 동안~


다시 마당 구경.


마당의 꽃과 식물들은 시시각각으로 달라지기 때문에

(계속 바라보다보면 시시각각으로 달라진 모습이 보일 때가 온다)

바라보는 재미가 솔솔~ 하다.








점심을 준비하는 중간에 마당에 물도 줬는데,,,

어디선가 달팽이가 놀러왔다.


오늘, 버즈 얼굴,,, 

꿀광 피부 되는거야???




시골집도 편안한 문명 속 도구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장작에 불 떼서 불을 쓸 생각이었으나,,,

조금씩 조금씩 진화 중이더니, 인덕션까지 왔다. 하하하;;;




진화의 과정은 이러하다.


1) 장작에 불 떼서 

2) 휴대용 가스레인지 (부탄가스)

3) 전기 조리기

4) 인덕션



시골집에 전기가 들어온다는 것을 아는 순간부터,,,

점점 편안함에 젖고 가고 있는 모양새다.



다음날엔 작은 냉장고도 들어올 예정이다.


냉장고까지는 생각이 없었지만,

곧 여름도 올테고,,, 겸사겸사~


인덕션 덕분에 편하게 냄비밥이 완성됐다.


맛나는 찌게도 완성~




별로 차린 건 없지만,,,

풍경이 반찬이요~!!!


채소들이 넉넉히 남아~

열무꽃 비빔밥도 했다.


상추 + 깻잎 + 열무 + 쪽파 + 김 + 방울토마토 + 밥 + 장다리꽃



시골집엔 쉽게 먹을 수 있는 먹거리들을 약간씩 챙겨둔다.

3분 카페, 김, 스팸 정도???


눈으로 먹는 꽃열무 비빔밥??


잘 먹겠습니다 :)




오후엔 천막과 씨름 좀 했다.


마당엔 나무가 없어 그늘도 없다.



둥지 그네 주변에 그늘이 생기게 하고 싶은데,,,


마당엔 꽃이 한가득이라 햇빛을 가릴 수도 없고.

그렇다고 그늘을 포기 할 수도 없고.

진퇴양난이다 ㅡㅡ;;;



결국 철수했다.

역시나 파라솔이 답이다!!!

파라솔을 준비해야겠다.


그래도 엉뚱하고 힘들게 설치했으니,,,

점심까진 먹어보도록 하자!!!


아!!! 그리고 오후엔 돌도 깔았다.

돌과의 전쟁은 이번에도!!!


혼자서 정말 많이도 했다.

허리가 아프다.


엄마께 사진을 보내드렸더니.

거기까지면 충분하겠다신다.


돌을 너무 많이 깔면 꽃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

역시나 우리 시골집 상전은 "꽃"이다.

꽃!!!



완성된 돌길을 보니, 뿌듯하다.

이젠 비가 와도 질퍽이지 않겠구나.


금새 저녁시간이 됐다.

지쳤다.


저녁은 초간단으로 점심에 남은 찌게에 야채 조금 더 넣고,

라면을 끓였다.


옥수수 꽃인가???






농약 안 하면 상추 한장도 못 먹는다던데,,,

그래도 농약을 뿌릴 생각은 없다.



시골집 마당의 상전은 "꽃"이니깐 :)


서울집 화분의 하루초도 시골집 마당으로 옮겼다.

자기 세상 만난냥~ 아주 싱싱하다.


몇 송이 더 피면 꽃반지 만들어야지,,,




뭔,,, 꽃이 저렇게 핀다냐,,,


지난 봄 감자를 심고 남은 것을 버린다는 의미로 대문 옆 장미옆에 묻었었다 ㅡㅡ;;;

그런데 싹이 났다.


하하하,,, 씨앗을 땅에 묻느냐~ 심느냐~

무슨 차이가 있으리오. 

웃음이 난다.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전원생활] 열무 꽃 비빔밥 # 시골집 텃밭 # 리틀포레스트 # 나혼자 시골집 나들이  2018.06.17 (둘째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