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궁,,, 그 곳을 거닐다

[창덕궁] 창덕궁 홍매화는 언제 필까??? # 창덕궁의 봄 2018


오늘 (2018. 03.24), 

본격적으로 봄꽃을 만나기 전 고궁을 찾은 궁극적인 목적은,,,


바로 "창덕궁 홍매화"다.




인터넷에서 "서울"에서 홍매화 볼 만한 곳을 찾으면,

딱 두 곳이 뜬다.


서울에 홍매화가 그것뿐은 아닐텐데,,, ㅡㅡ;;;




봉은사와 지금 내가 서 있는 이 곳 "창덕궁"이다.



분홍색 팝콘이 팡팡~ 튀겨진 듯한 풍경이 참 사람스러운,,, 

홍매화 :)



몇 년전부터 다른 건 몰라도 "창덕궁 홍매화"는 봄이 오면 꼭 찾게 된다.

비록 한그루지만,,, (반대편 한그루 더 있지만, 빈약 ㅡㅡ;;;)



봄이 오면 꼭 만나야만 하는~ 

1년에 한번 만나는 소중한 애인 같은 느낌의 홍매화 :)



2017년, 작년엔 3월 30일 즈음에 절정을 이루어 

그 후 4~5일 동안 너무나도 사랑스러운 자태를 뽐냈다.


난~ 3월 30일에 찾았던,,,

그 날은 하늘까지 파란색이라 기억에 더더더 남는 날이다.




그런데, 올해는 좀 늦어 4월은 되어야 꽃이 피기 시작할 것 같다.

4월초에 홍매화 보기 위해 약속도 잡아 놓았는데,,,

글쎄~ 예쁘게 피어야 하는데, 잘 모르겠다.




................


포스팅하는 현재,,, 2018.04.01. 만우절


언제 필지 모르겠던 "홍매화"는 소식에 따르면, 거짓말처럼 만개했단다. 하하하~

지난 금요일에도 몽우리만 지고 시원찮다고 했었는데,,,


4월 초, 예쁜 홍매화를 창덕궁에서 만날 수 있다.

부릉부릉~ 본격적인 봄꽃 구경, 시동을 걸자!!!









항상 그랬던 것 같다.


경복궁에 관람객이 가장 많고.

그 다음은 창덕궁, 그 다음이 창경궁... 

덕수궁은 모르겠네???


창덕궁에도 마찮가지로 봄이 왔다 :)


그렇다. 봄날은 온다.


떠나가지 않을 것만 갔았던 겨울이 지나갔다.

올 겨울 참 추웠지,,,


추운 건 싫지만, 겨울이 떠나간다고 하니. 금세 그리워질 것도 같다.










고궁을 자주 찾는 편인데,,,

올 때마다 FEEL 받는 대상이 있다.


어느 날은 창호문, 어느 날은 문고리,,,

오늘은 단청과 처마였다.




셔터를 누르는 순간,,,, @ㅡ@;;;




창덕궁 낙선재,,,


작년부터 "낙선재 특별관람"이라 하여 행사를 하는데~

그 인기가 하늘을 찌른다.


인터넷으로만 예매가 가능한데~

작년에도 단 몇 초 만에 매진되었다던데,,,

올해도 마찮가지였단다. ㅡㅡ;;


매진은 됐지만 참고로, 3월 29일부터 4월 28일까지 한달간

매주 목금토일 하루 한번 낙선재 특별관람이 있다.



작년엔 가보고 싶었는데 예매를 하지 못해 가지 못했고,

올해는 역시나 몇 초 만에 매진 될 것은 예상하여 일찌감치 포기(?) 를 하고 있었는데,,,

마음이 편안했다 ㅡㅡ;;


이루어지기 어려운 일은 일찌감치 포기(?)하는 것도 정신 건강에 좋을 것 같다.


4월 첫째주면 모든 봄꽃들이 만개할 듯,,,






홍매화,,, 곧 만나요 :)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집으로 돌아오는 길,,, 

따뜻한 라떼 한 잔의 여유를 즐겼다.


다양한 봄꽃이 피는 4월이 유난히 기다려지는 하루였다.


하트를 찾아보세요 :)



[창덕궁] 창덕궁 홍매화는 언제 필까??? # 창덕궁의 봄  2018.03.24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와룡동 2-71 | 창덕궁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