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까치꽃이 예쁜 마당

[전원생활] 봄비가 촉촉히 내리는 날의 즐거움 20180319


밤새 비가 내렸고, 

그 비는 그칠 줄 몰랐다.


먹는 것이 하루의 시작이다.

또 불을 지폈다.








원하던 누룽지가 나왔다.

물을 부어 끓이니 맛나다.


아침 커피도 빠지지 않고,,,


처마에서 떨어지는 물이 아름답다고 엄마는 말씀하신다.


그 물에 연장을 닦았다.


마당에 있는 파를 깨끗이 다듬었다.

서울로 가지고 왔다.


냉이를 조금 더 캤다.

어느 정도 정리하여 이것도 가지고 왔다.


나물 두 번, 된장찌게 한 번 해 먹었다.


봄에만 느낄 수 있는 향이다.


아쉽지만 서울로 가야 한다.


얼마 안 있어 저 대문을 열고 들어 올 것이다.

지금 뿌린 씨앗들이 나를 반겨주리라 생각한다.



많은 일이 기다리고 있다.

틈 나는 데로 집을 수리해야 하고,

나무도 심어야겠다.


아빠가 할 일이 많으시다.




앞으로의 생활이 기대된다.

내가 이 집을 선택했다기 보다!! 이 집이 나를 선택했다고 생각하고 싶다!!





[전원생활] 봄비가 촉촉히 내리는 날의 즐거움  2018.03.19 (셋째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