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까치꽃이 예쁜 마당

[전원생활] 가지와 방울토마토가 주렁주렁 # 작은텃밭 # 꽃이 가득한 정원 20180714


가볍게 짐을 풀고,,,

마당을 둘러본다.


가지도 많이 열였고, 방울토마토도 많이 열렸다.



감자는 지난주에 모두 수확해서 끝~!!!

감자는 정말 대박이었다 :D





우와아아아아,,,, 정말 크다!!!


라동아,,, 내일 서울로 돌아갈 때 따 가자!!!






어서 자라렴,,, 

다음에 오면 맛나게 먹을 수 있도록~!!!




마당엔 꽃도 한창이다.


시골집 상전은 꽃이다.

꽃을 위한 정원이요, 꽃을 위한 마당이다.




깻잎,,,

지난 번 나 혼자 왔을 땐 잎이 많지 않아,

이렇게 작은 것까지도 따 먹어야하나?? 싶었는데,,,

몇 주 사이에 쑥~ 자랐다.


식물들의 생명력이란!!!

대단해요!!!


올해는 봉숭아물 들이고 싶은데,,,


옮겨 심은 분꽃도 땅에 잘 착상했다.






골드메리도 피고,,,






우리 덕이 어디갔나 했는데,,,,


7월 중순,,,

골드메리가 갑자기 많아졌다.


하지만, 이때까지만해도 골드메리가 그렇게나 정글을 이룰 줄이야,,, 상상도 못했다.


계절별로 다양한 꽃들이 절정을 이루고 있다.


이런 맛에 많은 사람들이 마당있는 집을 꿈꾸는가보다.






땅콩도 잘 자라고 있겠지!!!

땅콩은 아주 추워질 때까지 두었다가 수확하는 거랬다.


금잔화도 한창이다.


금잔화가 좋은 이유는 눈이 와도 그 속에서 어느 정도 피어 있다는 것.

생멱력 강한 꽃이다.


방울토마토도 많이 열렸어요!!!


내일 싹~ 익어주면 좋겠지만,

그럴리가 없지,,,




즉석에서 따 먹는 채소의 맛.

경험해 본 사람만 알지어다~!!!


커다란 토마토도 열렸다...

심봤다... 아니~ 토봤다~!!!


배롱나무꽃도 한창이다.

지난주에 한두 송이 피었었는데,,,


올해는 확실히 모든 꽃들의 피는 시기가 빠른 것 같다.




밤 8시...

여름엔 해가 길어서 좋다.

내가 여름을 좋아하는 이유다.


시골집 주변엔 집이 별로 없다.

게다가 대부분 서울에 사시는 분들이라~

밤에 불이 없어 별이 쏟아진다.


마음 같아선 마당에 돗자리 펴고 누워서 별구경 하고 싶지만,

현실은 모기 세상 ㅡㅡ;;;



그래도 포기할 수 없어 옷으로 몸을 꼭꼭 싸매고 

밤 공기도 마시고, 별구경도 하고,,,


밤 11시...

시골집에선 딱히 할 일이 없다.



누군가 텔리비젼과 컴퓨터를 가져다 놓자고 했는데,,, 팔짝 뛰었다.

그럼 시골집에 올 의미가 사라지는 거다.


물론 핸드폰이 있지만, 이 곳에서는 최대한 멀리 멀리,,,

굳이 의식하지 않아도 이 곳에 았다보면 그렇게 된다. 신기하게도.

마당에 볼거리가 가득해서 인지도 모른다.


시골집 방 안에 텐트가 설치되어 있다.


맨 처음 전기가 없는 줄 알고 드나들 때 추워서 설치 해 둔 것이 지금껏 사용 중이다.

모기도 피하고, 아늑하기도 하고,,,

여러모로 쓸모있다.



잘자요~!!!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전원생활] 가지와 방울토마토가 주렁주렁 # 작은텃밭 # 꽃이 가득한 정원  2018.07.14 (첫째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