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까치꽃이 예쁜 마당

[전원생활] 이슬 맺힌 시골집 정원 20180709


꽤나 오랜 시간 비가 내렸다.

서울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약간은 소강 상태일 때를 기다려 본다.



시골집에 계속 머문다면 낭만적인 풍경이 맞지만,

길을 나서려니 찝찝하다.






이번 시골집 방문의 마지막 만찬???


텃밭의 여린 배추와 민들레 잎을 듬뿍 넣고 라면을 끓였다.

꽤나 많이 넣었다고 생각했는데,,,

더 많이 넣었어야 했다는 아쉬움이 남는다.


비오는 날의 라면은 베리 굿~!!!




땅콩도 무럭무럭,,,

땅 속에 주렁주렁 메달려 있을 땅콩을 생각하니, 마음이 뿌듯하다.








그 사이 금잔화도 많이 자랐다.

금잔화는 한 번 심어 놓으면 그 다음해 다시 나오는 것 같더라,,, (씨앗)














거미줄에도 이슬이 가득히 맺혔다.
















구름이 이리로 저리로,,,

비를 몰고 다닌다.














다행히 저녁으로 갈 수록 비는 소강 상태가 되었고,,,


나만 서울 집으로 돌아왔고,

엄마는 3일 정도 더 머물다 오셨다.






버즈는 여전히 스파이더맨???


화장실 옆 창고에 말벌집 등장~

띠용,,, ㅡㅡ!!!


다음 방문 때 쳐치하기로~!!!

(,,,했는데 엄마께서 다음날 밤에 쳐치해 버리셨단다)


하부지,,, 안녕히 계세요.

라동이 다음에 또 올께요!!!


그리운 시골집. 다음에 다시 만나요~!!!


시골집을 떠나는 발걸음은 항상 무겁기만 하다 ㅠ,.ㅠ

그리울거야~!!!



Canon G1X Mark2로 촬영~!!!



[전원생활] 이슬 맺힌 시골집 정원  2018.07.09 (셋째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