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까치꽃이 예쁜 마당

[전원생활] 시골집 텃밭 # 시골집 정원 # 양귀비꽃 싹이 났어요 # 강낭콩 솎아내기 20180520


이른 아침,,,



그렇지 않아도 부지런하신 우리 엄마.

시골에 오시면 더 부지런하시다.


아침에 잠결에 시끌시끌 해서 시계를 보면,

새벽 4시일 때가 많다 ㅡㅡ;;;


전요. 9시가 넘은 줄 알았어요;;;





엄마는 아침부터 잡초와의 전쟁,,,



처음 생각은 일부러 씨앗을 뿌리고 꽃도 심는데~

잡초 그냥 두기로 했었다.


그런데,,, 이건 아니다 싶다.

뽑아내자!!! 잡초!!!



그냥 두는 것도 있지만, 뽑거나 솎아 내야 하는 것도 있다.

다른 것은 몰라도 강낭콩은 중간 중간 뽑아내고, 아욱은 솎아 낼(?) 생각이신갑다.


영양 부추꽃도 피고,,,


붓꽃은 대부분 국화 아래 숨어 있는 것 같은데,,,

하나하나 밖으로 얼굴을 내민다.


옮겨주어야 하나?? 했지만,,, 그냥 두기로!!!


워터코인도 쑥쑥~ 잘 자란다.




꽃 펴기 몇 일 전,,,


작약은 볼 때마다 아쉽다.

내년엔 꼭 절정을 만날 수 있기를~






방금 전 솎아낸 강낭콩 묘목을 대문 밖에 옮겨 심었다.




글쎄다... 잘 살아날지 의문이다.


죽음 죽는거고, 살면 사는거고!!!

복불복이다.




한달 사이에 머위대가 쑥~ 올라왔다.


머위도 이번주로 끝일 것 같다.


담쟁이도 사랑스럽게,,,






반대편엔 강낭콩은 이웃 할머니께서 지난 봄에 주신 것을 심었었는데,,,

잘 자라고 있는 중~

꽃도 폈다.




서울집에선 비실비실 하더니,

시골 마당에 가져다두니~ 완젼히 자기 세상인냥 꽃을 많이 피웠다.






열무,,,


꽃을 피워 씨앗을 받을 생각이다.


넝쿨콩인 줄 알았다면~

담쪽에 심었어야 했는데.


잠시 후 아빠께서 지줏대를 세워주신다고 했다.


금계국,,,?? 도 곧 꽃을 피울 모양이다.


양귀비꽃은 3주 전, 엄마께서 씨앗을 뿌리고 가셨더랬다.

이제 막~ 싹이 오른다.




엉컹귀,,,


국 끓이면 맛있는 "근대",,,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전원생활] 시골집 텃밭 # 시골집 정원 # 양귀비꽃 싹이 났다  2018.05.20 (둘째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