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8시 직전.

제대로 늦잠.

 

 

새벽 5시에 기상했지만, 창밖을 보니, 어제보다 그제보다 구름이 더 많다.

하늘에 구름 한가득 ㅡㅡ;;

 

 

일출은 꽝,,,이다 생각하고 느지막히 일어나~

외출 준비를 한다.

 

발리에서의 마지막날.

비행기는 다음날 새벽 2시~3시 사이지만,

여행을 할 수 있는 날로는 마지막날이다.

 

발리까지 오는 비행시간, 7시간 빼면 앞에 하루, 뒤 하루는 없는 것이나 마찮가지다.

 

 

그래서 보통은 3박 5일 발리 상품이 많지만,

난 4박 6일로 선택했다.

그랬더니, 실질적인 발리를 돌아볼 수 있는 여행 날짜는 4일이다.

 

 

아직도 삼일 남았네,,, 아직도 이틀 남았네,,, 하더니!!

어느덧 마지막날. 아침부터 아쉬움이 몰려온다.

 

 

오늘 일정은 여유롭다.

수디씨도 오후에 만나기로 했다.

 

 

나중에 후회했지만, 이런 일정이라면~

수디씨 만나는 시간을 오후 2시나 3시로 해도 됐을 것 같다;;; 아쉽네~

 

 

서울로 돌아가는 비행시간만 7시간이고,

공항에서 기다리는 시간 등~

 

젖은 빨래는 찝찝하여 밤새 말리는 중이다.

분명 여긴 건기라했는데,,,

생각했던 것 보다는 잘 마르지 않는다;;;

 

 

 

조금은 늦게 시작한 발리의 아침 :)

제비를 닮은 새들이 이리저리 짹짹~ 거리며 날아다닌다.

 

날씨는 흐리지만,,,

 

마지막 발리에서의 아침 풍경은 봐야겠지??

 

결국 수영장은 한번도 쓰지 못하는구나,,,

 

마지막날 아침엔 구름이 많아~ 날씨가 쌀쌀,,,

그래서 여유가 있어도 수영을 할 수 없었고 ㅡㅡ;;

 

구름이 조금씩 거치는 것 같기는 한데,,,

 

 

 

 

 

아침 먹고 스미냑 해변에 걸어가볼까???

약 3~4Km정도면 걸어갈만 한데,,,

 

 

 

마지막 조식이라 그런지,,,

접시에 담다보니, 푸짐해졌다.

 

다른 날도 여유롭게 일어나 조식을 즐겼지만,

오늘 아침은 더욱 더 여유롭다.

 

그리고, 가장 맛있었던 달걀 요리 :D

요걸 미리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을,,,

 

 

원래 마지막날은 무엇이든 아쉬움 투성이 인가 보다 :)

 

 

 

[인도네시아 / 발리 / 스미냑]

발리 - 발리 스미냑의 아침 # 호텔 조식  2017.08.12 (다섯째날)

Posted by 초록구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