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궁,,, 그 곳을 거닐다

[창덕궁 / 후원] 사대부 살림집을 본뜬 조선 후기 접견실,,, 연경당 # 농수정 # 선향재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설날 2017

 

연경당은

효명세자가 아버지 순조에게 존호(尊號)를 올리는 의례를 행하기 위해 1828년(순조 28)경에 창건했다.

 

 

이처럼,,, 창덕궁 후원에는 효명세자를 기억할 수 있는 공간이 많다.

의두합을 비롯해 연경당 등등~

 

 

‘연경(演慶)’은 경사가 널리 퍼진다는 뜻이다.

 

『궁궐지』에는 순조 28년에 총 120칸으로 건립하였다고 기록이 있고,

『동국여지비고』,『한경지략』에는 순조 27년 건립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연경당은 효명세자가 순조와 순원왕후를 위한 잔치를 베풀고자 1827~8년(순조 27~8)경 지은 효심이 담긴 집이다.

 

 

창건 직후 연경당에서는 효명세자가 신하를 접견하거나 진작례를 거행하였다.

헌종 대 이후에는 익종(효명세자)의 어진과 모훈을 보관하는 곳으로 사용되다가

1857년(철종 8)에 터가 서늘하고 습하다는 이유로 익종의 초상화를 다른 곳으로 옮겨 한 동안 빈 집으로 남아 있었다.

그 후 고종 대에 이르러 외국 공사를 접견하고 연회를 베푸는 등 중요한 정치 공간으로 이용하였다.

 



사랑채 건물은 장대석기단 위로 사다리꼴의 초석에 네모기둥을 세우고 평주 위에는 장여가 도리를 받고 있는 굴도리집이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안채는 납도리로 되어 있으나

사랑채는 굴도리로 되어있다는 점과 안채, 사랑채 모두 각기둥을 사용했다는 점으로 조선시대의 남녀유별과 가옥규제에 대한 법령을 충실히 따랐음을 볼 수 있다.

사랑채 평면은 정면6칸, 측면2칸으로서 맨 우측에 누마루가 있고 가운데 4칸은 툇간을 개방하였는데,

4칸 중 우측2칸이 대청이고 좌측2칸이 방이다.

그리고 안채에서 뻗어 나온 온돌방 2칸은 이 마루 뒤로해서 사랑방에 1칸이 연결되어 있다.

안방의 서쪽과 뒤편으로는 사랑채까지 쪽마루가 연결되어 있어 사랑채에서 안채로 갈 수 있게 되어 있고,

이 경계부분에는 판문을 달아서 개폐할 수 있게 하였다. 평면구성에 있어서는 왼쪽 끝에 누 1칸이 있으며 전면에 반 칸의 툇마루가 대청에 나 있다.

 

 

 

녹색지붕 건물은,,, 선향재

 

 

선향재는 서재 겸 응접실 역할을 한 건물로 벽돌로 쌓은 것이 특징이다.

선향재는 한 가운데에 넓은 대청을 두고 양쪽에 온돌방을 앉혔으며, 지붕 위로 햇볕을 막는 차양을 설치하였다.

선향재가 서향이어서, 오후에 햇볕이 내부로 깊숙이 들어와 책을 상하게 하는 것을 막기 위한 지혜가 엿보인다.

 

 

 

선향재 뒤로 높이 보이는 것이,,, 농수정

 

 

 

 

 

 

 

 

 

 

 

 

 

 

 

 

 

 

 

[창덕궁 / 후원] 사대부 살림집을 본뜬 조선 후기 접견실,,, 연경당 # 농수정 # 선향재 # 설날  2017.01.28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와룡동 2-71 | 창덕궁 연경당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