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름다운 도시, 서울

[종묘] 고즈넉한 종묘의 늦가을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2016

 

악기(소금)도 구입하고,

낙원시장 맛집, 일미식당에서 맛있는 점심식사도 하며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주변을 둘러

보니,

11월말로 가는 시점이지만,

서울의 가을은 아직 완젼히 떠나지 않은 듯 싶다.

 

그 뜻은~ 아직까지는 가을여행이 유효하다는 말 :)

(2016년 11월 19일)

 

 

낙원상가에서 가깝게 갈 만한 곳 중~

"종묘"가 문득 떠 올랐다.

 

4대 고궁의 가을은 만났고~

이제 "종묘"만 다녀오면 되겠다,,, 싶었다.

 

 

낙원상가 근처엔 "송해길"이 있다.

왜 "송해길"인거지??

 

항상 궁금하다.

주변에 송해 할아버지 사무실이 있다는 건 알고 있지만~

 

은행나무 가로수길을 따라 쭉~ 걸어가면,,,

"창덕궁"이 나온다.

 

난,,, 종묘쪽으로~

어찌 된 일인지,,, 난 우리동네보다 종로 지리를 더 알고 있다;;;

 

 

 

바람이 무척이나 심하다.

 

이번 바람에 정말로 가을이 떠날 갈 듯 싶었다.

(실제로 떠나갔다;;;)

 

단풍이 남아 있으려나,,,?? 걱정을 했건만,

괜한 걱정을 했다 :)

 

4대고궁과 더불어~

올해 멋진 가을을 "종묘"에서도 만났다.

 

 

 

종묘는,,,

조선시대 역대의 왕과 왕비 및 추존()된 왕과 왕비의 신주()를 모신 왕가의 사당이다.

 

늦가을이라,,,

단풍이 조금 말라있었지만,

가을 풍경 느끼기에는 충분했다.

 

역시나,,, 올해의 단풍은 유난히 곱다.

 

종묘에서 가장 예뻤던 장소,,,

여러가지 색깔의 단풍이 어우러져~ 환상적인 풍경이 됐다.

 

 

 

 

 

다양한 단풍과 어우러진 한복이 참 곱다.

 

망묘루,,,

 

 

 

신로에 떨어진 은행잎,,,

 

 

 

종묘의 단풍은 고궁 만큼은 아닐거라 생각했는데,,,

뒤 늦게 행운이라도 잡은 기분이다.

 

 

 

다시 초가을로 돌아가는 문이면 얼마나 좋을까??

(공민왕신당에서,,,)

 

 

 

 

 

종묘재례 절차에 대해서도 알아보고,,,

 

 

몇 년 전, 종묘에서 "종묘제례악" 시연 행사에 참가한 적이 있다.

 

그 때를 생각하면 지금도 전율이 오는데,

"제사 음악"이 이렇게도 아름답고 좋을 수 있다는 것~

우리의 국악이 참 듣기 좋은 음악이라는 것을 새삼 느꼈다.

 

 

대학생 시절, 내가 가장 싫어했던 과제가

"국악 공연보고 레포트 쓰기" 였는데,,,

왜 국악만 들으면 졸음이 쏟아졌는지 ㅡㅡ;;

 

지금처럼 진작 좋아했으면 좋은 공연 많이 보러 다녔을텐데,,,

후회가 된다.

 

 

 

 

 

 

 

가을 내내의 풍경은 모두 아름답지만,

늦가을의 풍경이야말로~ 내가 가장 좋아하는 풍경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나무에도 단풍이 남아있고,

땅엔 적당히 낙엽이 있는,,, :)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종묘] 고즈넉한 종묘의 가을  2016.11.19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훈정동 1-2 | 종묘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