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름다운 도시, 서울

[길상사] 화창한 가을날의 길상사 # 우리집 앞 마지막 잎새 2016

 

 

11월 중순,

 

3일 전부터 카운트 다운에 들어갔다.

 

 

 

벚나무 잎이 3장 남아 있었고,,,

 

하루에 1장씩 바람에 날아간다.

 

 

 

벚꽃 잎새가 한장씩 날아갈 대마다

 

겨울이 다가오고 있음에 마음이 울쩍하다.

 

 

 

 

 

그리하여 마지막 1장 남았을 때~

 

겨울 안녕 :)

 

 

 

 

감나무는 항상 단풍이 가장 느리지,,, (2016.11.17)

 

 

 

 

 

 

 

 

나의 오랜 친구가 경상북도로 이사를 갔다.

 

서울을 떠났다.

 

 

 

너무 멀리 이사를 가서~

 

앞으로 자주 만나지는 못하겠지만,

 

같은 하늘 아래 살고 있다면,

 

언젠간 만나겠지 ㅠ,.ㅠ

 

 

 

헤어짐이 슬픈 하루였다.

 

 

 

친구와 길상사의 가을을 만나러 왔다.

 

 

 

 

 

이틀 전 즈음~

 

부모님께서 다녀가셨다.

 

 

 

조용한 여행을 좋아하시는 엄마께서는

 

정신없는 지하철이나 버스를 이용해 시내에 나가시는 걸 별로 탐탁해 하시지 않는다.

 

 

 

 

내가 그렇게 "길상사" 좋다고 가자고 이야기를 할 땐 가시지 않다가.

 

그 날, 아버지와 함께 동행 하셨는데,

 

서울에도 이렇게나 좋은 곳이 있구나,,, 라며 카톡을 보내셨다.

 

 

내 생각엔 엄마께서는 시내의 여행지까지 가는 여정이 싫으신 모양 :)

 

(버스나 지하철 등,,,)

 

 

 

그리고, 아빠께서 담아오신 사진을 보니,

 

올해 지나치려했던 "길상사"의 가을은 보고 지나가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그리하여~

 

친구와 함께 길상사로,,,

 

 

 

 

11월 중순이었지만,

 

길상사의 가을은 그런데로 한창이었다.

 

 

 

지나고나면 짧았다고 생각하겠지만,

 

올해의 가을은 감사하게도, 유난히 길게 느껴진다.

 

 

 

 

가을과 겨울 사이라 해야 할까??

 

 

 

 

그래도 가을풍경에 가까워서 다행이다.

 

 

 

 

 

 

 

 

 

 

 

 

 

 

 

 

 

 

 

또 다시 기온이 많이 내려간 날씨 덕분에 하늘은 맑고 푸르다.

 

더불어 무척 추웠다.

 

 

 

 

올해는 감기가 걸릴 듯~ 걸릴 듯~

 

그냥 넘어가는 날이 많아 다행 :)

 

 

 

 

11월말로 날짜가 지나갈 수록

 

가을이 끝났나봐,,, 아쉬워 하다가도

 

밖으로 나와보면 신기하게도 가을이 한창이다.

 

 

 

 

가을날,,, 참 화려하다.

 

 

 

 

 

 

 

 

 

낙엽이 우수수수수,,,

 

 

 

내가 좋아하는 낙엽 풍경 :)

 

난 단풍도 좋지만 낙엽을 더 좋아해 :)

 

 

 

 

 

 

 

 

 

 

 

 

 

 

 

 

 

 

 

 

 

 

 

 

 

 

 

 

 

 

 

 

 

 

 

가장 예뻤던 단풍나무 세그루,,,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 짱~ 이었던 곳.

 

단풍 색깔도 화려하고,

 

늦게 단풍이 들었는지~ 절정을 이루고 있던.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길상사] 화창한 가을날의 길상사 # 우리집 앞 마지막 잎새  2016.11.17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성북동 323 | 길상사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