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까치꽃이 예쁜 마당

[전원생활] 김장 담그기 # 시골집 대봉감 첫 수확 # 대봉감 수확 20191109

 

 

 

 

추위와 서리로 색깔을 잃은 백일홍...

 

 

 

쩝... 아쉽다.

 

 

 

 

 

 

 

 

 

 

 

 

 

 

 

은행은 겉 껍질을 제거하고 물로 여러번 씻어 말린다.

 

과정이 길어서 힘든...

 

 

 

그래도 오후의 햇살은 따뜻하지만,

짧다는...

 

 

 

 

 

 

 

꽃이 피지 않는 국화가 있다.

작년 가을에도 올 가을에도 피지 않았다.

없애버리자...

 

넓게 자리만 차지하고 있고, 꽃은 안 피고,

관리는 해야하고...

 

그 대신 엄마께선 그 자리에 꽃양귀비 씨앗을 뿌리셨다.

 

 

씨앗은 모두 봄, 4월초에만 뿌리는 건 줄 알았는데...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마다 심는 씨앗이 정해져 있더군!!!

 

 

 

 

 

 

 

 

 

 

 

절여진 배추...

 

 

 

 

 

 

 

 

 

 

 

김장 김치가 크게 두 통~

내가 보내드린 고춧가루가 모자라... 김치가 희멀건하다.

 

그래도 맛은 일품!!!

 

 

 

 

 

 

 

 

 

 

 

리본 커트식이라도 해야했나???

축하 파티라도 해야했나???

 

시골집 마당에서의 첫 과일 수확이다.

 

 

지난 봄 옥천장에서 구입해 심은 대봉감나무...

처음에 감꽃이 3개 폈고.

하나...하나... 떨어질 때마다 머리가 쭈삣쭈삣 섰는데.

다행히 하나 남아 태풍도 이겨내고, 바람도 이겨내고, 비도 이겨내어~

대봉감 하나가 열렸다.

 

 

 

떨리는 순간...

 

 

 

대봉감이 대부분 크지만,

우리집 감은 유난히 더 크고 세모난 것 같다.

 

 

 

 

 

 

 

온 식구들이 함께 먹어야 한다며,

대봉감 하나를 서울집으로 가져 오셨다.

 

엄마 몫은 60%...

나머지 40%는 가족들 N분의 1

 

 

 

[전원생활] 김장 담그기 # 시골집 대봉감 첫 수확  2019.11.09 (부모님 7박 8일 / 일곱째날)

 

 

 

 

 

그 다음날...

 

날씨도 춥고...

이래저래 부모님께서는 일찍 출발 하신 모양이다.

 

 

 

 

 

 

 

 

 

 

 

식구들이 없는 동안 비가 올 수도 있으니...

윌슨은 봉다리 속으로!!!

 

윌슨 곧 만나~!!!

 

[전원생활] 김장 담그기 # 시골집 대봉감 첫 수확  2019.11.10 (부모님 7박 8일 / 여덟째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