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눈 내린 경복궁

(10)
[경복궁] 눈 내린 경복궁 # 광화문광장 # 근정전 2017 내가 잠든 사이,,, 서울엔 생각했던 것보단 많은 양의 눈이 내렸고, 쌓였다. 절기로 일년 중 가장 춥다는 "대한" 전국에 눈이 오겠다는 예보가 있었다. 눈이 얼마 오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아침에 눈을 떠 창밖을 보니, 온 세상이 하얗다. 기대 이상으로 많이 내린 눈 덕분에, 난 "고궁"으로 출발~!! 아빠도 눈 내린 서울이 오랜만이라 반가우셨는지, 고궁 오픈 시간에 맞추어 일찍 외출 하셨고, 난~ 지인 분을 만나기로 약속이 되어 있어 오전 11시가 다 되어서집을 나섰다. 사실, 눈이 그렇게나 많이 내린 것은 아니지만, 서울에 눈이 쌓일 정도로 많이 온게 거의 3년 만이다. 그래서, 또 언제 눈이 내리고 쌓일지 알 수 없으니, 조금은 부족하고 아쉽더라도 일단은 카메라에 담기 위해 고궁으로 간다. 아..
[경복궁] 눈 내린 경복궁,,, 교태전 + 자경전 - 궁궐 속 여인의 공간 2013 교태전으로 들어가기 전,,, "함원전 뒷뜰의 눈 내린 풍경" 이틀 동안 내린 눈의 양이 꽤 많다. 궁궐 속 여인의 공간,,, "교태전" 태조가 조선을 건국한 지 3년 후인 1394년에 경복궁을 창건할 당시에는 교태전이 없었으며 그 이후에 지어졌다. 건립시기는 확실하지 않지만 세종 때에 교태전이 지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교태전(交泰殿)은 왕비의 침전으로 중궁(中宮) 또는 중전(中殿)으로 불렀다. 교태전이라는 명칭은 주역(周易)의 64괘 중 태(泰)괘에서 따온 것인데 괘의 형상은 위로는 곤(坤)이고 아래는 건(乾)이 합쳐진 모양이다. 지천태(地天泰), 즉 하늘과 땅의 기운이 조화롭게 화합하여 만물이 생성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전각의 규모는 정면 9칸 측면 5칸이며 장대석 4벌대로 기단을 쌓아 장방형의 큰..
[경복궁] 눈 내린 경복궁,,, 광화문 + 흥례문 2013 경복궁에 머무는 동안 거의 대부분 함박눈이 내려 기분이 좋았다. 카메라에 습기에 노출되서 조금 걱정은 됐지만,,, 눈 내리는 것에 비해 그렇게 춥지 않아서 정말 다행이었다. 내가 너무 껴 입고 갔던가보다...ㅡㅡ;; 눈은 계속 내리고,,, 카메라가 초점을 잘 맞추질 못하는 것 같아~ 대부분의 사진은 "자동모두"로 촬영했다. 눈이 많이 내려,,, 눈 내리는 모습이 카메라에 예쁘고 선명하게 담기길 기대했는데~ 생각보다는 잘 표현이 된 것 같기도 하다. 수문장이 없는 시간에,,, 눈을 치우는 수문장들~ ^ㅡ^;; 눈을 치운다기 보다는 젊은 혈기에~ 장난치기 바빠 보였던,,, 캄캄해졌다가,,, 천둥도 치고,,, 하늘이 노래졌다가,,, 엄청 난 양의 눈이 쏟아지고,,, 바람도 불었다가,,, 겨울은 싫지만,,, 눈..
[경복궁] 겨울, 눈 내린 경복궁 - 건청궁 2012 우리의 아픈 역사가 남아 있는 곳,,, "건청궁" 고종내외가 거쳐하기 위해 지은 별궁으로 명성황후가 시해된 곳이다. 가을은 떠나고,,, 겨울이 왔다. 올해 겨울은 유난히도 일찌기 찾아와 겨울도 길고~ 한파도 자주 찾아온단다. 모두 건강 관리에 주의하자!!! 경복궁에서 민속박물관 쪽으로 넘어간다. [경복궁] 겨울, 눈 내린 경복궁 - 건청궁 2012.12.06
[경복궁] 겨울, 눈 내린 경복궁 - 집옥재 2012 2006년, 복원을 통해 45년만에 개방된 "집옥재 일원" 이제야 자세히 둘러본다. 매번 지날 때면 "멀리도 있네??" ,,,하며 그냥 멀리서만 바라보았던,,,ㅡ,.ㅡ^ 설명을 덧붙이자면,,, 조선 고종이 서재로 사용하던 곳으로, 경복궁 건청궁 안에 있다. 신무문 동쪽에 있으며, 왼쪽에 팔우정, 오른쪽에 협길당이 있다. 원래는 팔우정·협길당과 함께 창덕궁 함녕전의 별당으로 지어졌으나, 1888년 고종이 거처를 창덕궁에서 경복궁으로 옮기면서 함께 이전되었다. 정면 5칸, 측면 4칸의 다포맞배집 구조이다. 정면의 월대(月臺) 중앙에 놓인 계단에는 사악한 기운을 물리치는 서수상(瑞獸像)을 새겼다. 고종은 이곳에 선대 임금의 어진(御眞)을 봉안하고 외국 사신들을 접견하는 장소로도 이용하였다. 경복궁 내의 다른 ..
[경복궁] 겨울, 눈 내린 경복궁 - 향원정 2012 경복궁의 또 다른 하일라이트,,, 향원정 고종이 건청궁을 만들 때 지은 정자. 봄, 여름, 가을, 겨울,,, 언제나 아름다운 물 위의 정원이다. 이 곳에 서면 아픈 역사가 생각난다. 명성황후,,, 국사에 대해 모든 것을 알진 못하지만, 마음이 아파지는 곳이 바로 이 곳이다. 향원정 뒤로 보이는 곳이 "건청궁" 사진에는 없지만, 요 감나무 아래엔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다. 사진찍는 사람, 쳐다보며 감탄하는 사람 등등,,, 참,,, 달콤해 보인다. 가을,,, 경복궁의 명당 겨울,,, 은행나무는 가지만 앙상하다. [경복궁] 겨울, 눈 내린 경복궁 - 향원정 2012.12.06
[경복궁] 겨울, 눈 내린 경복궁 2012 경회루를 지나~ 눈길따라 발길 닿는데로,,, 사정전, 강녕전, 교태전을 둘러본다. 고궁에 오면 꼭 담아가는 프레임 속 프레임,,, 고드름도 만나고,,, 자세히보면 어처구니에도 고드름이 달렸다. 고풍스러운 소나무에 눈이 내려 앉아 멋을 더했다. 이리가나 저리가나,,, 아이들은 눈싸움을 즐긴다. [경복궁] 겨울, 눈 내린 경복궁 2012.12.06
[경복궁] 겨울, 눈 내린 경복궁 - 경회루 2012 경복궁 중에서도 가장 기대되는 곳은,,, 경회루와 향원정~ 특히 경회루의 야경은 최고다!! 향원정의 야경을 만나는 날도 곧 오기를 바래본다. ^ㅡ^;; 경회루의 눈 내린 풍경도 참 아름답다. 눈이 더 소복히 쌓여 기와가 하얗게 보이면 어떨지,,, 나의 욕심은 끝이 없구나!! 이제 겨울이 막 시작되었으니~ 기대는 해본다. ^ㅡ^;; 다른 해보다 겨울도 이르고, 10월부터 추웠던 날씨에~ 눈도 빠르게, 그것도 많이 내렸다. 외국 사신의 접대나 연회 장소로 사용된,,, "경회루" 사랑에 빠질 수 밖에 없는 풍경!!?? 고종 땐 침전과 편전의 역활을 하던 곳, 세종대왕 때 집현전이 있던 자리,,, "수정전" 묘하게도 따뜻한 느낌이다. [경복궁] 겨울, 눈 내린 경복궁 - 경회루 2012.12.06
[경복궁] 겨울, 눈 내린 경복궁 - 근정전 2012 경복궁 안으로 안으로 들어갈 수록 감동은 더해만 간다. 날씨도 맑고~ 고궁은 온통 새하얀 세상이고~ 어제랑 비교했을 때 아쉬운 점이란,,, 눈이 펑펑 내려줬으면 좋겠다는 생각. ^ㅡ^;; 그럼 추워서 안되려나?? 주말까지 영하 10~12도 정도의 강추위라니~ 눈이 쉽게 녹을 것 같지는 않다. 그리고 매일매일 눈 소식이 있던데,,, 눈 내린 날 고궁에서 산책을 즐기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국가의식을 치르고, 신하들의 하례와 사신을 맞이하던 곳,,, "근정전" 왕과 신하들이 정치를 논하던 편전,,, "사정전" 근정문,,, 아이들은 눈싸움에 신이 났다. 차갑겠다... >ㅡ
[경복궁] 겨울, 새하얀 궁궐 - 눈 내린 경복궁 2012 전날, 내 마음은 콩밭(?)에 가 있었다. 온종일 함박눈이 펑펑 내렸고~ 이런날 고궁가면 좋겠단 생각 뿐이었다. 패딩바지에, 두꺼운 티셔츠에 따뜻한 코트, 털 장갑, 큼직한 목도리, 게다가 양말 두켤레 신고~ BackBag에 카메라 넣고~ 아침, 친구와 함께 "경복궁"으로 향했다. 날씨는 온종일 "영하 10도" 정도일 것이란 예보가 있었다. 이런 날 고궁가면 이상한 사람 되는 것 아닌가!! 생각했는데~ 그 생각은 완젼히 빗나갔다. 단체여행객을 포함해, 외국인 관광객, 그 밖에 카메라 동호회, 개인 관광객, 고3 학생들 등~ 평소 때보다 더 많은 사람들로, 고궁의 겨울은 활기찼다. 그리고 다행인 것은,,, 예보처럼 날씨는 영하 10도는 아니었던 모양~ 해가 올라오고 정오가 가까워오자 기와에 쌓여 있던 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