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양귀비

(3)
[남양주 / 물의정원] 잔잔한 꽃양귀비가 피어있는 풍경 # 남양주, 운길산역 물의정원 2018 보통 꽃양귀비는 붉은색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곤 한다.하지만, 이번에 만난 물의정원 꽃양귀비는 잔잔했다. 온통 빨갛던 작년과는 또 다른 느낌의 물의정원~신선했다. 아마도 난~ "초록"을 좋아하기 때문이리라. 흔들그네에 앉아 2시간은 보낸 것 같다.꾸벅꾸벅 졸기까지;;; 더이상은 안되겠다.햇살이 따갑다 ㅡㅡ;; 햇살에 쫓기 듯, 흔들그네에서 일어났다. 또 꽃양귀비 꽃밭을 걸어보자... 꽃 사이사이로 샛길(?)이 많아 조금 이상하다고는 생각했다.게다가 눈에 거슬릴 정도로 많다 ㅡㅡ;;사람들 사진찍으라고 일부러 만들어 놓은건가??? 이유는 물의정원에서 나설 때 즈음 그 곳에서 일하시는 분에게 들을 수 있었다. 관람객들을 어느 정도 자유롭게 내버려 두었더니,,,저렇게 곳곳에 길을 만들어뒀단다. 아마도 싹이 트기..
[남양주 / 물의정원] 남양주, 운길산역 물의정원 # 꽃양귀비 흐드러지는 물의정원 2018 다시 일주일.북한강변 이 곳에 나는 또 왔다 :) 이번엔 전철로 북한강을 건너지 않았다.남양주, 운길산역에서 하차. 원래 계획데로라면 첫 전철을 타고 아침 일찍 8시도 되기 전에 이 곳, 물의 정원에 도착해 있을 예정이었다. 그런데, 늦장을 부렸다. 하하하,,,결국 오후 12시가 다 되어서야 도착. 괜찮다.뭐,,, 많이 덥기 밖에 더하겠나 ㅡㅡ;;;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이번 꽃양귀비는 피어 있는 시기가 정말 짧았던 모양이다.지난 주 14일 다녀갔을 때 65%정도 피고, 아마도 주말 (16일 / 17일)에 절정을 이루고 하나 둘~ 지기 시작한 모양이다. 그래서, 내가 찾았던 21일의 꽃양귀비는 시원찮았다. 그러나 역시 괜찮다.물론, 꽃양귀비가 목적이라 온통 빨간 풍경이었으면 더 좋았겠지만,북한강변 이 곳..
[올림픽공원 / 들꽃마루] 98%부족한 들꽃마루 꽃양귀비 # 수레국화언덕 # 카페잇 Cafe eat 2018 6월초 정도면 생각나는 올림픽공원 "들꽃마루" 그런데, 올해는 꽃들이 한달 정도 빨리 지나가다보니,일찌기 신경이 쓰인다. 그런데, 이 곳은 다른가보다 :) 내가 들꽃마루를 찾았던,,, 2018년 5월 25일.꽃양귀비는 2%부족한 것이 아닌~ 98%부족한 상태였다. 이제사 꽃양귀비가 하나~ 둘~ 펴기 시작했다. * 아마도 내가 포스팅하고 있는지금. 6월 중순. 만개 / 절정을 이루었을 것 같다.이번주 주말 (06월 16일 / 17일) 절정일 듯,,,반대편 수레국화와 안개꽃도 절정일 것 같다. 참고로 남양주 물의 정원 꽃양귀비도 이번 주말 (06월 16일 / 17일)부터 절정에 이룰 것 같다.(다음주중엔 남양주 가즈아~!!!) 꽃양귀비가 펴지 않은 풍경도 싱그럽고 예뻤을 것 같다. 사진이 조금 이상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