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고구마

(7)
[전원생활] 시골집 마당에서 불멍 # 무엇이든 구워드립니다 # 시골집 겨울풍경 20211229 시골집에선 무엇을 하든 고민은 필요치 않다. 당연히 겨울이고, 마당이 있으니 불을 피워야지!!! 시골은 집 안 보다는 햇살 드는 바깥이 더 따뜻하다. 가끔 티비를 보면 시골 생활하시는 분들이 바깥에서 밥도 먹고, 차도 마시고, 가끔은 책도 읽고... 다양한 일들이 바깥에서 이루어지는덴 다 이유가 있는 사연. 불을 피웠다. 나무가 계속 들어간다. 예전엔 강원도 산속으로 여행을 가면, 나무를 집채 만하게 쟁여 놓은 집들을 보고ㅡ "와... 욕심 진짜 많네???"... 그랬었는데. 그 이유를 지금에서야 알게됐다. 엄마께서 불을 피우시는 동안 마당 구경... 겨울 마당이지만, 자세히 보면 볼게 많더라. 쥐방울넝쿨 씨앗에도 서리가 앉았다. 늦은 아침으로 따끈한 컵라면과 시루떡!!! 내 정원에서 먹는 컵라면의 맛이..
[전원생활] 당근수확 # 삽겹살 바베큐 파티 # 맛있는 텃밭 수확 채소들 20181104 오후 4시... 방전 됐다.농사는 아무나 짓는게 아닌가보다 ㅡㅡ;;; 이젠 제대로 밥 먹고, 좀 쉬어야겠다. 라동아,,, 밥 먹을 준비하자~!!! 라동이는 당근 덕후.당근 좋아하는 채식주의 사자. 하하하~ 지난 봄 이웃 할머니께 묘목을 얹어 당근을 4개 정도 심었었다.그래다 어찌어찌 두 뿌리만 살아 남았는데...모양이 저렇다. 라동이 키가 15센티니깐... 하하하 :D 그런데, 잠시 후 상상도 못할 맛일 줄은 이때까지도 몰랐다. 봄이 피는 꽃인데...당근 수확하다가 발견!!! 당근은 총 두 뿌리인데~한 뿌리만 캤다. 저녁엔 바베큐 파티를 할 예정이다. 화로 속, 숯에 불을 붙여~텃밭에서 수확한 팥이랑 고구마랑 가지랑 굽고,삽겹살도 구울 거다. 쌈 채소는 마트용... 부추랑 파는 시골집 텃밭용... 고추장..
[전원생활] 봄까치꽃이 있는 풍경 # 머위 데치기 # 시골산책 20180422 봄비가 온 종일 내릴 모양이다. 그래도 불장난은 포기 못하겠다. 물을 끓인다는 핑계로 나의 불장난은 시작됐다. 전날, 꼬치구이와 함께 군고구마.2~3알이 남았는데. 장작불에 다시 데워서 간식으로 먹었다. 역시. 군고구마는 뜨거워야 맛있는 것 같다. 살짝쿵 낮잠도 즐기고... 늦은 점심으론 대파 라면을 끓였다.비가 내리니 라면이 더 생각하더라,,, 마당의 대파,,, 매 끼니마다 유용하다 :) 봄까치꽃은 이제 끝물인 것 같다.내년에 다시 만나자,,, 시골집에 처음 대문을 열고 들어왔을 때의 인상이 너무도 행복했던,,,"봄까치꽃" 부모님의 마실이 길어진다. 아침. 점심도 안 드셨고.시골집에서의 반찬도 마땅치 않고... 문뜩 담벼락 아래의 "머위"가 생각났다. 양이 많아 여리고 싱상한 것들로만 골랐다. 머위대 ..
[전원생활] 봄맞이 씨앗심기 # 시골에서도 포기 할 수 없는 핸드드립커피 # 군고구마 # 마을회관에서 시골밥상 # 봄비 20180318 해가 뜨자 불이나케 일어났다.많은 일을 해야했다. 우선은 불을 지펴 먹을 것을 해결하기로 했다. 지난 해 있었던 꽃대들을 모두 제거하고 마당을 정리하였다. 마당의 낙엽도 어느 정도 걷어냈다. 밥을 했다. 냄비밥이 맛있다. 소찬이다. 그러나, 서울집보다 많이 먹는다. 커피가 빠질 수 없지,,, 아궁이에 군고구마 해보고 싶었다.꽤 맛이 좋다. 집 안 구석에서 나온 폐물건들을 분리 수거 하기 위해 마을회관으로 가는 길에 예쁜 꽃을 만났다. 점심을 대접 받았다.마을회관 어르신이 반가워 하시며 꼭 점심을 같이 먹자신다. 집 앞 밭에서 냉이를 캤다.향이 좋다. 집을 고치는 일은 엄마와 나는 엄두도 못 내겠고, 일단은 땅부터 고른 후씨앗을 뿌리기로 했다. 옥수수, 강낭콩, 팥, 들깨, 부추, 파꽃,맨드라미, 란타나,..
가을, 충주 동량면 손동리 2011 깜깜한 밤이 찾아왔다. 해가 지니, 갑자기 추위가 몰려온다. 어쩔 수 없는 10월말의 날씬가보다. 복도 끝 공간, 드럼통 난로에 장작을 넣고 불을 뗐다. 후루룩 열기가 순식간에 올라 찜질방에 온 기분이다. 그런데, 그것도 잠시 뿐 나무가 다 타고나면 다시 추위가 찾아온다. 드럼통 난로, 그다지 실용적이진 않다는 생각이다. 이곳에 오면 버릇처럼 "군고구마와군 감자"를 굽게된다. 처음엔 맛있어서 구웠지만, 이젠 재미로~!! 양은냄비엔 구수한 밥이 지어지고 있다. 이런 곳에 오면 밥 짓는 일이 번거롭기에 이젠 꽤가 생겨서 먹는 것은 최대한 간단하게 해결한다. 낮엔 집에서 준비해간 밑반찬으로 저녁엔 3분 덮밥 요리로~ 구수한 "밥"만 있으면 캠핑에서의 식사는 문제없다. 강력한 화력으로 "군고구마"와 "군감자"가..
충주, 동량면 손동리 2011 본격적인 불놀이(불장난)를 시작했다. 깡통에 줄 메달아서 돌리는 쥐불놀이도 좋지만, 나뭇가지를 불에 오래 넣어두었다가 불이 살짝 붙었을때 돌려도 예쁘다. 모두들 불놀이에 시간 가는 줄 몰랐다. 불장난은 나이를 먹어도 재미있다.... 불놀이를 어찌나 열심히 했는지, 손에 물집이 잡히고 그 것이 터지도록 돌렸다. 어쩐지~ 쑤시더라니만,,, 그 후, 일주일동안 밴드의 힘을 빌려야했다. 여우와 늑대의 시간이란 표현이 딱~ 어울릴 법한 날씨다. 구름이 없었다면 별자리가 펼쳐졌을텐데.... 아쉽다. 구운 감자를 만들어 먹으려고 감자도 7개를 불속에 넣었다. 갯수를 정확히 세어 놓아야 한다. 나중에 불에 모두 녹아 버릴 수도 있으므로~ 충주 동량면 손동리 [한국영어영문학연구소도서관 & 이정란미술관] 2011.06.1..
추워지는 더 생각나는 군고구마 2009 지난번 개심사에서 듬뿍 담아주신 고구마를 군고구마 만들어 먹었다. 집에서 쓰지 않는 냄비만 있으면 OK~!!! 한번 군고구마를 만든 냄비는 영원토록 군고구마 찌는 냄비로....^ㅡ^ 군고구마 2009.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