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늦잠을 자 버렸다.

시골에서의 늦잠은 있을 수 없는 일인데...;;;


7개나 맞춰 놓은 알람은 소용이 없었다.

(혼자라...)

또르르르르...



전기장판은 따뜻했고~

내 일생에 손가락 다섯개 안에 들 정도로 너무나 꿀잠을 잤다.

꿈도 안 꾸고... 11시에 딱 잠들어서 아침 7시 반까지...

ㅡㅡ;;



보통 새벽에 일어나며 해가 오르면서 한시간 정도 있다가 아침 이슬이 맺히는데...

오늘은 바로 아침이슬을 만난다 ㅡㅡ;;




오늘 아침은 꽃이 더 풍성한 것 같은 느낌...












서울집에서 옮겨간 다육이는 햇빛을 받아 더 통통해졌다.






국화는 곧 꽃망울을 터뜨릴 것 같지만...


이끼에 맺힌 이슬은 더 사랑스럽다.




오오오... 내 소망이 전해졌나??

조금만 더...












구절초...

전날보다 풍성하다.












열무를 뽑았다.


찌개를 끓이자~!!!

먹고 살아야겠다.


특별한 재료가 없을 때...

나의 비장의 찌게~


된장 + 고추장 + 고춧가루 + 마법의 스프...

그리고 두부한모 + 채소...


두부는 중간에 으깨고...

텃밭에서 수확한 열무랑 부추를 듬뿍 넣고 끓여...


맛있겠다...


으잉??? 밥은???




점심은 제대로 먹겠어~!!!

텃밭으로 출도옹~!!!


튼실한 가지를 탔다...

뭐 해 먹을까???




너무 많나???


그래... 계란이 있지??


부침가루를 살짝 묻히고...


계란물을 입혀...


후라이팬에 지글지글...


막걸리가 있어야 했는데...

아쉬운데로 호로요이...






깻잎전은 이미 늦었더군...

깻잎전도 먹고 싶었는데...


가지 부침개...






애호박 부침개...


귤을 많이 사 간 것도 아닌데...

혼자 있으니~ 잘 먹지 않게 되네??


잘 먹겠습니다 :D



















오늘은 감이 떨어지려나???




안 떨어지나??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전원생활] 늦잠으로 시작하는 하루 # 꽃모닝 # 가지부침개  2018.10.09 (셋째날)


Posted by 초록구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