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궁,,, 그 곳을 거닐다

[경복궁] 2016년 가을, 열흘만에 다시 찾은 경복궁의 가을 2016

 

지난 11월 2일에 다녀간 경복궁.

 

 

가을이 떠나기 전에 다시 한 번 찾고 싶은 마음에~

그 날도 코엑스 베이커리페어 보러 가기 전에 들었는데,

이번에도 코엑스 카페쇼 가기 전,

오전에 일찍 경복궁에 들렀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11월초가 더 예쁘다.

은행나무 잎은 거의 다 떨어졌고,

전체적인 분위기로는 11월초가 더 좋다.

 

11월초의 가을이 아쉬웠다면 그 날과 이번의 중간 즈음에 한번 더 찾았어야 했나보다.

 

 

나의 욕심일 뿐~

 

그래도 가을풍경 느끼기에 충분했기에

오길 잘했다는 생각도 든다. (2016.11.11)

 

그 중엔 단풍이 더 예쁘게 든 것도 있었으니깐 :)

 

 

영제교와 근정문,,,

 

영제교,,,

 

흥례문,,,

 

열흘 전보다 더 쌀쌀해진 날씨로~

단풍 색깔이 더 진해지긴 했다.

 

근정전,,,

 

 

경복궁의 단풍을 보기 위해~

소풍 나온 학교도 많고, 외국인 관람객도 많아,

이른 아침인데도 경복궁이 활기차다.

 

 

 

전날엔 가을비가 내렸고,,,

 

 

살짝 고인 빗물을 이용해 "근정전"을 더 멋지게 촬영하고 싶었는데~

빗물이 조금 더 넓었더라면 좋았을 것을,,, 쉽지는 않다.

 

 

 

 

 

11월초, 그래도 경복궁의 가을은 한창이었다.

 

 

 

가을 풍경 만나기 위해 어디로 가야할지 고민이라면,,,

"고궁으로 가라!!!"란 말이 있던데~

 

난~ 그 말에 적극적으로 공감이다.

 

 

 

 

 

 

 

 

 

 

 

경회루,,,

 

경복궁은 자주오는 곳이라~

올 때마다 사진을 찍으면 분위기가 비슷해지기 마련.

 

그래서 올 때마다 다른 분위기의 사진을 담으려 노력 중;;;

 

나무의 단풍도,,,

 

떨어진 낙엽도,,,

 

모든 가을 풍경이 그림이다.

 

북악산 위쪽으로 꼬마고래 한마리가 두둥실,,,

 

 

요즈음 파란지붕의 집 때문에

머리가 무척 아프다;;;

 

내가 이럴라고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것인지,,,

 

뉴스를 보면,

코미디보다 더 코미디요.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구나.

 

어쩌다 대한민국이 이렇게 됐는지,,,

슬픈 역사가 또 쓰여지는구나 싶다.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경복궁] 열흘만에 다시 찾은 경복궁의 가을  2016.11.11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세종로 1-1 | 경복궁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