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민국 구석구석

[지리산] 지리산 벽소령대피소 # 백무동 - 한신계곡 - 세석 - 영신봉 - 칠선봉 - 선비샘 - 덕평봉 - 벽소령 - 음정 2016

 

 

영신봉 ~ 칠선봉 ~ 덕평봉,,,을 지나

 

"벽소령"으로 간다.

 

 

 

 

벽소령까지만 가고 점심을 간단히 먹고~

 

음정으로 내려가기로 한다.

 

 

 

 

뒤로 갈 수록 사진은 점점 줄어든다. ㅡㅡ;;;

 

무거운 6D를 안 가져온 것이 천만 다행이란 생각 뿐이다. ㅡㅡ;;;

 

 

 

 

 

 

 

 

 

 

 

 

 

 

 

계절의 여왕이라는 5월,,,

 

산에서의 계절은 살짝 늦기 때문에~

 

연 녹색의 여린 잎들이 참 사랑스러웠다 :)

 

 

 

딱~ 요 때만 볼 수 있는 엽록소 색깔이라,,,

 

사진보다는 마음 속과 기억 속으로 더 많이 담아간다.

 

 

 

 

 

 

 

 

 

선비샘의 유래,,,

 

 

 

물 맛은 시원하고 갈끔했다.

 

비워진 물통을 가득 채워 다시 출발!!

 

 

 

이번 산행의 문제점은 중간중간 물을 너무 많이 마셨다는 것이다.

 

목은 타는데, 물을 마시지 않을 수는 없고,,,

 

등산이 쉬운 일은 아니구나;;

 

 

 

 

 

 

 

 

 

초록초록,,, 연두연두 한 것이 시원하다.

 

 

 

 

 

 

 

 

 

철쭉 이외에도 다양한 봄꽃이 눈길을 끌었다.

 

 

 

 

때론 멋드러진 고사목도 만났는데,,,

 

사진에 담기진 않은 모양이다.

 

 

 

 

이렇게 큰 대피소는 처음이다.

 

멀리서도 눈에 띈다.

 

 

 

"벽소령 대피소"에 도착!!!

 

 

 

 

벽소령에서 바라본 지리산,,,

 

 

 

 

벽소령으로 가는 능선길엔 절벽이 유난히 많았다.

 

"낙석주의"

 

 

 

 

 

 

 

 

 

그렇게 벽소령 대피소에서 점심을 간단히 먹고,,,,

 

잠시 눈을 붙였다가~

 

다시 출발이다.

 

 

 

 

피곤했는지, 엉덩이가 땅에 닿기만하면 잠이 솔솔 온다;;;

 

 

 

 

 

 

 

 

 

 

 

 

 

 

벽소령에서 음정으로 내려가는 길은 대부분 임도였다.

 

그래서 나름 편안하게 내려올 수 있었다.

 

 

 

 

지리산에 머물면서 반달곰 만나면 어쩌지??

 

,,,하며 걱정을 했는데 음정으로 내려가는길에 바로 발 아래로 (청소년??)뱀이 슈우우우우~ 지나갔다.

 

 

역시나~ 자연을 품은 지리산 답다!!!!

 

 

 

 

벽소령에서 음정까지는 약 7Km,,,

 

빠른 걸음으로 예상시간보다 절반정도 걸렸다.

 

 

 

 

일단은 빨리 산을 내려가고 싶은 마음 뿐이었다.

 

올랐으니, 내려가야 하기에,,, ㅠ,.ㅠ

 

 

 

 

 

 

음정(삼정리)마을로 내려가 1시간 정도를 버스 정류장에서 꾸벅구벅 졸며 버스를 기다려

 

인월터미널로 갔다.

 

 

 

근처 숙소에서 1박을 하고,

 

다음날 오후, 동서울터미널(강변역) 도착으로 이번 지리산 여행은 막을 내렸다.

 

 

 

 

 

지리산,,, 다음에 다시 만날 때까지 그리울 거야~!!!

 

 

 

 

 

 

 

[지리산] 철쭉꽃 활짝 핀 지리산 등반 # 백무동 - 한신계곡 - 세석 - 영신봉 - 칠선봉 - 선비샘 - 덕평봉 - 벽소령 - 음정  2016.05.22 (1박 3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함양군 마천면 삼정리 산161 | 지리산 벽소령
도움말 Daum 지도
  • 영도나그네 2016.06.03 18:44 신고

    오랜만에 들렸습니다...
    녹색으로 믈든 지리산의 벽소령길 풍경들이 정말 눈과
    가슴을 시원하게 만들어 주는것 같습니다..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편안하고 즐거운 주말 되시기 바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