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궁,,, 그 곳을 거닐다

[종묘] 묘현례 - 조선의 세자빈 혼례를 고하다 2013

 

 

조선의 세자빈 혼례를 고하다...

 

 

  

 

 

"묘현례"는 세자빈이 가례를 마친 후 왕비와 함께 조선왕조 역대 왕과 왕비의 신주가 모셔진 종묘를 참배하는 의례로,

 

조선시대 종묘에서 행해지는 국가의례 중에 왕실여성이 참여하는 유일한 행사 다.

 

 


행사는 왕비와 세자빈의 '거둥 행렬'이 종묘 입구에서부터 재궁까지 펼쳐지며

 

이후 왕비와 세자빈의 '정전 입장'과 묘현례 개최를 알리는 '고유제'(告由祭)와

 

제1실부터 신실을 차례로 살피는 '신실봉심'(神室奉審)의 순으로 진행된다.

 

 

 

세자는 동쪽(해)에

 

세자빈은 서쪽(달)에 에서 각각 3번의 절을 하며

 

조상들께 혼례를 고하게 된다.


 

 

 

 

 

 

 

 

 

 

 

 

 

 

 

 

 

 

 

 

 

 

 

 

 

 

 

 

 

 

 

 

 

세자빈,,,

 

 

 

 

왕비,,,

 

 

 

 

거둥행렬을 "외대문"에서부터 시작하여

 

"정전"까지 행사가 이어진다.

 

 

 

 

 

 

 

 

 

 

 

 

 

 

 

 

 

 

 

 

 

 

 

 

 

 

 

 

 

 

 

 

 

 

 

 

 

 

 

 

 

 

 

 

 

 

 

 

 

 

 

 

 

 

 

 

 

 

 

 

 

 

 

 

 

 

 

 

 

 

 

 

 

 

 

 

 

 

 

 

 

 

 

 

 

 

 

 

 

 

 

 

 

 

 

 

 

 

 

 

 

 

 

 

행사가 끝나고 간단히 설문지를 작성하면,,,

 

기념품도 받을 수 있다.

 

 

앞으로 10월 5일, 10월 19일 오후 2시 행사가 또 있다고 하니~

 

관심있는 분들은 종묘를 찾아보는 것도 좋을 듯 싶다.

 

 

 

정전에 벤취가 마련되어 있는데,

 

그 곳에서 기다리지 말고,

 

1시 45분 즈음에 외대문 앞에서 행렬이 시작되니 참고하세요~!!

 

 

 

 

이런 것이 1000원 행복일까??

 

 

 

종묘제례악 보러 왔다가 묘현례도 보고~

 

종묘에 대한 자세한 설명도 듣고~

 

 

 

이래저래 우리나라의 역사에 대해 좀 더 가까이 다가설 수 있는 뜻깊은 날이었다. ^ㅡ^;;

 

 

 

 

 

 

[종묘] 묘현례 - 조선의 세자빈 혼례를 고하다  2013.09.21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종묘 정전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