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골집 겨울풍경

(4)
[전원생활] 밤사이 살짝쿵 눈 내린 시골집 마당 # 시골집 겨울풍경 20211230 밤사이. 날씨는 요란했다. 바람이 어찌나 심하게 부는지... 스산했다. 굉장히 추워질 조짐이었다. 생각 이상으로는 추워지지 않아서 다행이었다. 시골집에서의 셋째 날, 오늘은 서울로 돌아가는 날이다. 일찍 서둘러야 한다. 하루 더 머물까?? 했는데, 다음날이 2021년의 마지막 날이라 차표 등으로 인해 돌아가기 힘들 것 같아서 일찌감치 마음을 접었다. 바람 불며 날씨 요란하더니만, 밤 사이 살짝쿵 눈이 지나갔다. 기왕 오는거 폭설로 와서 볼거리 좀 제공해주지... 아쉽다. 늦은 오후 충청도엔 폭설 주의보가 내려져 있던데... 그땐 이미 난 서울에 있을 텐데... 작은 양이지만, 눈은 눈이라~ 또 다른 풍경의 시골집 마당에 신난다. 아직 시골집에 눈이 제대로 온 것을 본 적이 없다. 물론 겨울엔 사람이 있지..
[전원생활] 시골집 마당에서 불멍 # 무엇이든 구워드립니다 # 시골집 겨울풍경 20211229 시골집에선 무엇을 하든 고민은 필요치 않다. 당연히 겨울이고, 마당이 있으니 불을 피워야지!!! 시골은 집 안 보다는 햇살 드는 바깥이 더 따뜻하다. 가끔 티비를 보면 시골 생활하시는 분들이 바깥에서 밥도 먹고, 차도 마시고, 가끔은 책도 읽고... 다양한 일들이 바깥에서 이루어지는덴 다 이유가 있는 사연. 불을 피웠다. 나무가 계속 들어간다. 예전엔 강원도 산속으로 여행을 가면, 나무를 집채 만하게 쟁여 놓은 집들을 보고ㅡ "와... 욕심 진짜 많네???"... 그랬었는데. 그 이유를 지금에서야 알게됐다. 엄마께서 불을 피우시는 동안 마당 구경... 겨울 마당이지만, 자세히 보면 볼게 많더라. 쥐방울넝쿨 씨앗에도 서리가 앉았다. 늦은 아침으로 따끈한 컵라면과 시루떡!!! 내 정원에서 먹는 컵라면의 맛이..
[전원생활] 서리 내린 시골집 마당 # 시골집 겨울풍경 20211229 전날보다 더 추운 것 같다. 제대로 겨울 날씨다. 기온은 최저 영하 2도, 최고 7도인데... 비나 눈이 올 것 같다. 그러니, 이렇게나 춥지 ㅡㅡ;;; 비나 눈이 오는 날은 피하자고 했거늘... 기왕 이렇게 된 거 폭설이나 내렸으면 좋겠다. 여름이었다면 동트기 시작하는 새벽 4시 반부터 일어나 설쳤겠지만... 본채 안, 텐트 안, 이불 안... 너무 따뜻해서 나가기 싫다. 어찌어찌 아침 8시쯤. 밖으로 나가보니, 서리가 내렸다. 예쁘네... 세덤에도 서리가 내렸고... 마른 국화에도... 갓에도... 풍선넝쿨... 바람에 흔들흔들하면 정말 귀엽다. 남천에도 서리가 아주 약간~ 해가 없다. 춥다 ㅡㅡ;;; 밤새 꽁꽁 얼었다. 간간히 햇볕이 나오기는 했지만, 온종일 진눈깨비도 종종 내리고, 바람도 부는....
[전원생활] 겨울의 시골집 마당 # 시골집 겨울풍경 20211228 해가 짧은 겨울. 시골집에서는 짧은 해가 아주 원망스럽다. 해 뜨는 눈 뜨고 생활하고, 해지면 눈 감고 잔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쉬울 것 같다. 그래서 부지런을 떨어야 하는 곳. 본채 공사가 어느 정도 이루어진다면 겨울에도 머물 수 있을까??? 그래도 겨울엔 비워두는 걸로... 사서 고생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 엄마께서 감씨를 심어서 싹을 틔우고 잘 자라고 있는 감나무. 마당에 어느정도 모양을 갖춘 나무들이 많아졌다. 처음에 막대기 꽂아 놓은 모양새였던 복숭아, 라일락, 앵두 등,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생기다 만듯한 모양새의 매실나무도 어느 정도 나무다워졌다. 본채에서 대문으로 연결된 돌 길... 4년전부터 지금까지 (아직도 진행형) 엄마의 수고 80%와 나머지 식구들의 수고가 더해져 점점 모양새를 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