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 도래미마을을 출발해 다음 목적지는 "김포 대명항"...




엄마와 나는 버스 안에서

"강화도 전등사나 가면 얼마나 좋을까???"

"지금이 가을의 끝자락이라 단풍도 좋을텐데..."


전등사의 단풍은 참 예뻤을텐데...ㅠ,.ㅠ 아쉽다.


아마도 이런 행사에선 종교색을 띄면 안되기 때문일 것 같다.



김포함상공원...

몇 번 와 본 곳이라 큰 감흥이 없다 ㅡㅡ;;


그래도 여행은 즐거운 것~!!!

정복하라...!!!

오늘은 라준이랑 동행 :D (나는 언제나 라이언과 함께다)


그러고보니, 요즈음 여행이 뜸해졌다. 조금은...;;;






정확히 입장료가 생기면서 들어가지 않았던 것 같다.


한 두번은 가 볼 만 하지만,

세번 이상은 아닌 것 같다. 내 생각에는...


나는 바깥 풍경이 더 좋은데...




단체 활동이라 이탈하기엔 좀...




간단히 둘러본다.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여성 이름이 붙여진 군함의 이름은 유관순함.


김유신장군 이름은 군함 이름으로 쓸 수 없다고 한다.

이유는 다른 나라와의 전쟁에서의 승리가 아닌 삼국 통일, 즉 우리나라 내에서 승리한 장군이기 때문이란다.


그리고 한없이 슬퍼지는 천안함 사건...


또 이순신 장군이 두 분이라는 것 등~ (충무공 /무의공)


,,,,의 설명을 들었다.






합정 근처 한강공원의 함상공원을 가봐야 하는데...

매번 궁금하긴 한데~ 시간이 허락되질 않는구나 ㅠ,.ㅠ


포토존...

음 북한군 같아서,,, 북한말로 해야 할 것 같다.

"동무... 그 쪽은 별 일 없기래???"


"와우~ 동무는 눈썹이 일품이기래"

하하하~;;;


역시... 나는 바깥이 더 좋다.

작품들을 비롯해 나름 볼거리도 있다.






정복하라,,,!!!


김포함상공원을 정복하라!!!




평화누리길도 간단히 걸어봤다.


자유시간에 대명항 수산 시장 및 주변을 돌아보라셔서...

엄마와 나의 선택은 "평화누리길"


군사시설로 사진찍기 참 어렵다.

(촬영이 불가 된 곳이 많다)


그냥 걷기 괜찮은 듯 하면서도 사실 삭막한 건 어쩔 수 없다 ㅡㅡ;;;


가을도 정복하라~!!!


평화누리길 곳곳에도 예술작품이 설치되어 있다.


참고로 철조망 아니고,,, 예술작품이다.

(군시설은 사진에 담기면 안된다)










길은 끝이 없구나~!!!!


인근에 사시는 동네 아주머니와 엄마는 많은 이야기를 나누셨다.

엄마는 시골집 때문에 조언이라도 들을 수 있을까,,, 싶으셨던 것 같다.


게!!! 그 쪽으로 가면 안돼!!!

바다 (갯벌)로 돌아가~!!!




집으로 돌아갈 시간...

기러기들도 날개짓을 채촉한다.


겨울은 해가 짧아,,,

여러가지로 마음에 안 든다 ㅡㅡ;;;


농촌체험도 하고, 김치도 만들고, 맛나는 식사도 하고,,,

함상공원 구경도 하고,,,

엄마와 데이트도 즐기고,,,


행복한 하루였다.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김포 / 대명항 / 김포함상공원] 김포 함상공원 # 평화누리길 # 정복하라  2018.11.07

Posted by 초록구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