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집을 만났기에 이대로 하늘공원을 내려간다해도 아쉽진 않을 것 같다.


하지만,

바람이 너무나도 시원하다.


아직, 본격적인 여름은 아닌 듯 :)



양산을 쓰고, 구름에 햇볕이 살짝 숨기만해도 굉장히 시원했다.

하늘공원에 올라~ 시원하다고 느껴 본 적이 별로 없어 조금 신기하기는 했다.



우리나라의 여름도 습도만 없다면, 나들이 하게 참 좋을텐데,,,


기온 높은 것도 괜찮고, 햇살 뜨거운 것도 괜찮으니,

제발 습도만 낮아다오,,, :D



하늘공원 밥그릇으로 가는 길~


원래 작품이름이 "하늘을 담는 그릇"이라고 했던가???


멀리 보이는가!!!

내 마음이다!!!

:D






여름날의 하늘공원도 참 괜찮구나,,,


참, 푸르다.




바로 아래 벤취가 있지만,

햇살은 너무 뜨거워 쉬어갈 수가 없다!!




지금도 빛나고 있겠지??


말 가족은 언제부터 저 곳에??


라동아,,, 사랑해 :)


어느 길로 가야 할지,,,

요즈음 나의 고민이기도 하다.


두 길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데~

나는 두 곳 모두를 가고 싶다 ㅡㅡ;;


맑은 공기,,, 니가 참 좋다 :D


하늘공원 모두를 조사한 건 아니지만,

딱 한 곳의 흔들의자만 그늘인 것 같았다. 흐흐흐~


내 차지!!!


삐그덕 삐그덕,,, 흔들흔들,,,






라동이의 허세,,,라고 SNS 이웃분이 말씀 하셨다.

하하하~



인스타에 올렸더니~

많은 분들의 부러움을 샀던,,, 라동군 :)



라동이,,, 너,,, 참,,, 부럽다 :)






난 정말 잘 생겼어~ 

(자신감 충만)




하늘공원을 내려갈 때도 "희망의 숲길"을 이용했다.


산길 곳곳에 유실된(?) 곳이 많아~ 무척 힘들게 내려갔다.

땀이 어찌나 나던지;;;




버찌가 오동통하게 익었다.


몇 개 따서 비티민 보충 :)

정말 달콤했다.


오늘도 참 많이 걸었다.

13000보 이상 걸은 것 같다.



난 일이 없을 땐, 밖으로 나와야 운동이 된다;;;

집에 있으면 자꾸만 군것질 생각만 나서,,,


라동이,,, 오늘도 행복했지??


얼릉 집에 가서 쉬고 싶어요...



Canon G1X Mark2로 촬영~!!!





[하늘공원] 싱그러운 여름날, 하늘공원을 산책하다  2018.06.07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상암동 481-72 | 하늘공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초록구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