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민국 구석구석

[전주] 한옥마을 - 전주한옥마을을 거닐다 2013

 

혼자 떠난 여행의 즐거움은,,,

 

자유로움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내가 가고 싶은 곳으로, 내가 가고자 하는 길로,,

 

마음껏 누빌 수 있는 자유로움.

 

 

 

게다가 양념(?)으로 사진도 많이 많이 담을 수 있다는 것.

 

그리고,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다는 것.

 

 

 

 

 

경기전 돌담길,,,

 

햇살도 좋고, 단풍과 돌담이 어우러져 가장 아름다웠던 곳으로 기억됐다.

 

 

 

 

경기전을 나와~

 

"오목대"로 향하는 길.

 

 

 

 

이 때부터 난 크게 믿고 있던 작은 지도를 가방 속에 넣었고,

 

그 후로 다시 꺼내보지 않았다.

 

 

 

 

전주한옥마을에서는 지도가 큰 의미는 없다고 느껴졌기 때문이다.

 

길을 잃어도 기분 좋을 것 같은 이 곳.

 

그냥~ 보이는 풍경이 정겨워서 발길 닿은데로 걷기로 했다.

 

 

 

 

그리고, 곳곳에 지도며, 안내판이 잘 설치되어 있어~

 

무엇을 찾을 때 큰 어려움은 없었다.

 

게다가 전주한옥마을은 "뚜벅이 여행"하기에 참 좋은 곳이란 생각도 했다.

 

 

 

같은 곳을 몇 번이나 지나갔지만(다섯번 이상 지난 곳도 있다...ㅡㅡ;;) 기분만은 좋다.

 

 

 

 

한옥으로 된 음식점이며, 카페, 그리고 선물가게등도 또 하나의 볼거리였다.

 

 

 

허수아비가 예뻐서 다가갔는데,

 

그 뒤의 지붕 처마에 메달린 곶감이 더 예뻐 보인다.

 

 

 

 

 

 

 

 

 

 

 

 

 

 

 

600년 된 은행나무.

 

 

전주의 시목은 "은행나무"란다.

 

어쩐지 "은행나무"가 많더라,,, 했다.

 

 

 

 

소박한 시골풍경도 만나고,,,

 

 

 

 

길을 거닐다 만나게 되는 작은 행복...

 

 

 

 

 

 

 

 

 

이번 여행에서 가장 아쉬운 점은,,,

 

너무 들떠서 이 곳 저 곳 짧은 시간내에 많이는 돌아다녔지만,

 

정작 벤취에 앉아서 쉬어가거나,

 

카페에서 여유를 부리지 못한 점이 가장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

 

 

전주는 슬로우시티인데 말이다...ㅡㅡ;;

 

 

 

 

 

 

 

 

 

 

 

 

 

 

주중이라 사람이 많지 않아 여유로워서 좋았다.

 

 

 

지난 여름휴가 때, 이리 밀리고, 저리 밀리고 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한데,,,

 

이 곳, 전주에 사시는 이웃블로그님도 주말에는 많은 인파로 추천하지 않는다고 하셨다.

 

 

 

나 또한 전주를 여행하려면 주말보다는 주중을 추천하고 싶다.

 

 

 

 

예쁜 가게들도 많이 만날 수 있었다.

 

요즈음에는 구경만해도 뭐라하지 않아~ 물건을 구입하지 않았을 때는 좀 미안하기는 하지만,

 

마음만은 편안해서 좋다.

 

 

예쁜 것이 있으면 구입하려는 마음으로 다양한 가게에 들어가보기도 했다.

 

 

 

 

 

 

 

 

 

 

 

 

 

 

 

 

 

 

 

파란 가을하늘이 사랑스럽다.

 

 

 

 

 

 

 

 

 

걷고,,, 또 걷고,,,

 

 

 

 

걷다가 만나게 되는 작은 즐거움.

 

 

 

 

한옥마을답게 전통 찻집도 많다.

 

 

 

 

어?? 벽화도 있네~

 

잠시 후, 오목대를 건너 벽화마을을 찾을 예정.

 

 

 

 

 

 

 

 

 

 

 

 

 

 

예전엔 한국의 전통적인 것은 촌스럽고, 고리타분한 것이라 생각했다.

 

왜 그런 생각을 했는지,, 부끄럽다.

 

 

 

 

엄마는 검은데,,, 아가들은 하얗다.

 

아빠가 하얄까?

 

 

 

 

 

 

 

 

 

 

 

 

 

 

 

 

 

 

 

 

 

 

 

 

 

 

 

 

 

전주의 가을은 깊어만 간다.

 

 

 

 

 

전주, 한옥마을 - 전주한옥마을을 거닐다  2013.11.07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풍남동 | 전주한옥마을
도움말 Daum 지도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1.27 14:52

    밀린거 숙제하시고 계시는가 보네요 ㅎㅎㅎ
    제눈에 많이 익은곳들이 보이기도 하고 첨보는 곳도 보이고....
    지금 생각해봐도 참 다행이고 좋았던것은 날씨가 화창했다라는것~~~

    비라도 오고 날이라도 추웠어봐요...
    고생길이라니까요 ㅎㅎㅎ

    개인적으로 경기전 돌담길 참 좋아합니다....

    • 초록구슬 2013.11.27 21:16 신고

      이런걸 밀린숙제라 해야할까요??
      그렇게되면 밀린게 한두개가 아닌지라....ㅡㅡ;;;
      불량 학생입니다....푸하하~

      그러게요.... 오히려 더웠습니다.
      열심히 걸어다니느라,,, 더 더웠나봐요~
      그날 바람이 심할것이라는 일기예보에 코트며, 패딩바지까지...
      많이 오버했건만,,,, 휴~ 덥더라구요....ㅡㅡ;;;

      그날 바람은 심하긴 했죠??
      올해 전주여행은 최고였어요.
      제가 댕겨가고 모두 우수수수수수수~ 했다지요??
      역시나 맘먹고 계획한 날짜라서 더 뿌듯합니다.

  • A_Rin 2013.11.27 15:17 신고

    제대로 둘러본적이없어서, 가고싶어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1.27 17:29

    너무 예쁜 사진들이네요~
    전주한옥마을 좋다고 들었지만 가본못했는데 언제 한번 가봐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