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속 이야기

가을 밤, 여의도를 산책하다 + 미스터피자 2012

 주말, 늦은 오후~

 

오랜만에 미스터 피자를 찾았다.

 

 

 

피자가 먹고 싶어 찾았건만,

 

피자엔 관심이 없고,

 

셀러드바가 더 맛있긴 처음이었다...^ㅡ^;

 

 

 

 

 

 

 

 

 

 

 

 

 

 

10월 중순,

 

해가 참~ 짧아졌다.

 

여름엔 9시까지 훤해서 좋았는데,,,

 

2시간은 손해 본 느낌이다.

 

 

 

봄에는 벚꽃 좋은 여의도인지라

 

가을 단풍도 이쁠 것이라 생각하고 찾았건만,

 

벚꽃잎은 모두 초록색이었다.

 

 

11월 초 즈음엔 예쁜 벚꽃 단풍을 볼 수 있지 않을까??

 

 

 

 

걷다보니 "서울색 공원"이란 곳이 나온다.

 

강 바람이 약간 썰렁 했지만,

 

잠시 쉬어갔다.

 

 

 

가을 밤, 여의도를 산책하다 + 미스터피자  2012.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