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페,,, 그리고 커피

[카페 / 브라운스푼] 연꽃 군락지가 내려다보이는 카페 # 양수리 브라운스푼 # 진저라떼 # 제리치즈케이크 2019

원래는 이 곳에 오면 엄마와 마음에 들어했던 플라워 카페에 갈 생각이었다.

그 카페는 규모가 작아 테이블이 많지 않다.

밖에서 보니, 아직 음료도 나오지 않았고, 마냥 기다릴 순 없기에...

브라운스푼으로 갔다.

 

 

사실. 브라운스푼은 조금 비싸다.

(산모퉁이 카페보다 비싼 것 같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1층 입구의 가격이 적힌 메뉴판를 보고 무척 놀라는데...

신기한 건 다들 입장은 한다.

 

 

 

카페 이층은 전원으로 꾸며져 있다.

 

원래도 이런 것을 좋아하지만,

이젠 시골집이 있기 때문에...

더 관심을 가지게 된다.

 

 

 

 

 

 

 

 

 

 

 

새장은 탐나네...

 

 

 

 

 

 

 

 

 

 

 

 

 

 

 

 

 

 

 

 

 

 

 

 

 

 

 

더위에 지쳐 두물머리는 포기하고 카페로 들어왔다.

 

 

예전에 너무 무식하게 걸어다닌 것 같다.

지금도 물론 잘 걷고, 뚜벅이 여행을 좋아하지만,

예전엔 너무 많이 걸어 다닌 날엔 무릎이 너무 아파서 펑펑 울다가 잔 적도 있다.

무릎이 삐그덕 삐그덕 소리를 냈던 걸 보면 연골이 나갔었나보다.

병원에 가지... 왜 울고 있노... ㅡㅡ;;;

 

이젠 저 정도로 걸었던 옛 행동을 고쳐야 할 것 같다.

 

 

 

2층에서 주문을 하고 3층으로 올라갔다.

 

지금이 연꽃 시즌은 아니지만,

분위기 좋은 창가는 만석이다.

 

 

 

 

 

 

 

 

 

 

 

 

 

 

 

 

 

 

 

 

 

 

 

내가 주문한건 진저라떼와 제리치즈케이크...

배가 많이 고팠나보다 :D

 

 

 

"진저라떼"는 처음보는 메뉴라 주문한건데~

너무 간단한 메뉴라 웃음이 났고.

집에서도 만들어 봐야지...

 

SNS에서 보고 항상 신기해하며 어느 카페든 만나면 꼭 먹어봐야지 했던 "제리치즈케이크"는~

하....ㅡㅡ;;; 통버터를 한입 크게 베어 먹는 맛...

 

무슨 맛인지는 상상에 맞기겠다.

느끼해서 혼났다.

 

 

 

 

 

 

 

제리치즈케이크~ 비쥬얼은 합격...

 

 

 

빨대가 하트모양이다.

 

 

 

잘 먹겠습니다.

 

 

 

라동아... 케이크 귀엽지???

 

 

 

음...음...음...ㅡㅡ;;

 

 

 

느끼해서 반 밖에 못 먹었다.

보통은 카페의 조각케이크들이 작아서 더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데.

남긴 건 처음이다.

 

사람마다 입맛이 다르니...

다른 분은 맛있다고 할지도...

 

 

시원한 곳에서 좋은 사람과 행복한 시간이었다.

그렇게 시간을 보내고 6시 즈음 집에 도착.

엄마 말씀... "생각보다 빨리 왔네??? 늦게 올 줄 알았는데???"

 

으잉??? 더 놀고 올 걸 그랬나???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카페 / 브라운스푼] 연꽃 군락지가 내려다보이는 카페 # 양수리 브라운스푼 # 진저라떼 # 제리치즈케이크  2019.09.26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양평군 양서면 용담리 511-19 | 브라운스푼 양수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