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름다운 도시, 서울

[응봉산] 노오란 개나리 활짝 핀 응봉산 2015

 

2015년 4월 3일(금) 부터 4월 5일(일)까지

 

서울 "응봉산"에서는 "개나리 축제"가 열린다.

 

 

 

작년,,,

 

한 10년 이상은 가봐야지를 외치다~ 드디어 가보게 된 응봉산 ㅡ,.ㅡ^

 

작년을 사진을 찾아보니, 3월 28일에 방문했더군.

 

 

 

대중매체의 소식에 의하면, 따뜻한 날씨로 꽃이 작년보다는 조금 더 빨리 필거라 했지만,

 

실제로 나가보면, 조금 늦은 듯 싶기도 하다.

 

 

 

꽃이야 말로 복불복인 듯....

 

매일매일 가보지 않은 다음엔

 

날짜 맞추기가 참 어렵다.

 

 

 

 

이번주는 비 소식도 많고, 흐린 날도 많다.

 

그래서 날짜 정하기가 어려웠다.

 

 

 

그나마 날씨가 갤 것이라는 4월 1일.

 

친구와 "응봉산"에 올랐다.

 

산 높이는 81M,,, 그냥 가볍게 산책하기 좋은 곳이다.

 

 

 

꽃 축제를 다녀보면, 축제 때 보단 3~4일 전에 찾으면

 

분위기가 더 좋더라는 나름의 노하우.

 

 

꽃도 더 예쁘고, 사람도 많지 않아 Good!!

 

 

 

 

응봉역에서 내려~ 오르막 길을 걸어걸어~

 

응봉산으로!!

 

 

 

작년엔 뾰족한 힐구두를 신고 올랐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어떻게 올라갔는지

 

제 정신이 아닌 것 같다...ㅡ,.ㅡ^

 

 

 

 

 

 

 

 

 

 

 

그 동안 많이 매말라 있었는데,

 

지난 밤에 봄비로 조금은 촉촉해진 서울~

 

 

 

구름도 조금씩 물러가고 날씨가 좋아지기 시작.

 

오전 11시 즈음 도착해서 산에 사람도 많지 않아 여유로웠다.

 

 

 

 

산을 천천히 둘러 보는덴 1시간 남짓 걸렸다.

 

모두 둘러보고, 쉬고, 사진찍고, 산을 거의 내려왔는데~

 

해가 쨍쨍.....ㅡ,.ㅡ 게다가 하늘도 파란색...ㅡ,.ㅡ^

 

오. 마. 이. 갓~!!

 

 

 

다시 올라 갈까 하다가 되돌아가지는 않았다.

 

다음 목적지 "서울 숲"으로 Go~ Go~

 

그 곳에는 환상적인 풍경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테니깐~

 

 

 

 

전날 심한 황사 + 미세먼지로 참 괴로웠던 하루.

 

다행히 밤 늦게 시원하게(?) 봄비가 내려주었고~

 

공기가 맑아져 상쾌한 하루였다.

 

다만, 바람이 아주 심했던 하루.

 

 

 

 

 

 

 

 

 

 

 

 

 

 

 

 

 

 

 

"응봉산"은 산 전체가 개나리~

 

그래서 "개나리 산"이라고도 불린다고 한다.

 

 

 

 

밤에는 야경이 참 예쁘다는데~

 

올해 시간을 내서 도전해 볼 생각.

 

 

 

 

예상데로 축제보단 일찍 오는게 맞는 것 같다.

 

개나리에 꽤 잎이 났다.

 

 

 

 

높은 곳, 볕이 잘 드는 곳의 벚꽃은 만개했다.

 

심한 바람에 꽃잎이 우수수 떨어진다.

 

 

 

 

여의도 벚꽃축제도 다음주부터라는데~

 

역시나 작년 사진을 보니, 4월4일에 찾았더군...

 

 

다음주면 어느정도 꽃이 필 것 같다.

 

벌써부터 기대가 크다. >ㅡ<;;

 

 

 

 

날씨가 점점 청명해지고,,,

 

 

 

 

 

 

 

 

 

 

 

 

 

 

남산 서울N타워도 잘 보인다.

 

 

 

 

 

 

 

 

 

 

 

 

 

 

벚꽃과 개나리, 게다가 한강의 풍경이 어우러져~

 

멋진 그림이 됐다.

 

 

 

 

지난 겨울엔 눈도 거의 내리지 않고,

 

심하게 추웠던 날이 거의 없어~

 

 

마치 봄이 안 올 것 같은 생각이 들었는데,

 

봄날이 오긴 했구나!

 

 

 

 

 

4월은 괸히 마음이 바쁘다.

 

해마다 그랬던 것 같다.

 

 

꽃은 펴 있는 시간이 그리 길지 않아~

 

절정의 순간을 놓치기 쉽기 때문.

 

 

 

 

지인 분에게 이런말을 했다.

 

"현재 자연의 섭리와 다르게 꽃과 잎이 피거나 나 있는시간이 반대였으면 좋겠다

 

잎은 한달만 나 있고, 나머지 시간엔 꽃이 피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그 분의 말,,,

 

"그럼 사람들이 나뭇잎 보러 다니고, 축제하고, 사진찍고 그러지 않을까??"

 

 

 

 

무엇이든 길지 않은 것에 아쉬움이 남는 것 인가보다.

 

 

 

 

벚꽃과 개나리가 어우러진 이 곳,,,

 

 

 

친구와 가장 많이 머물며 바라보았던 곳.

 

오늘의 베스트 존~!!

 

 

 

 

 

 

 

 

 

 

 

 

 

 

 

[응봉산] 노오란 개나리 활짝 핀 응봉산  2015.04.01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성동구 응봉동 | 응봉산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