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른한 오후...



멍...


머엉...


나는 아무 생각이 없다...


엄마가(라동이에게 나의 호칭을 엄마라 하기로 했다. 나이 차이가 너무 많아;;;;) 

...고등학교 때 만들었다가는 한국자수...

그대로 살려 쿠션 완성~!!!


너무 멋져요...엄마!!!



[라동이와 형제들] 나른한 오후의 라동이  2016.12.05

Posted by 초록구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