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 시골집에서 서울로 돌아왔다.

(2018.07.07~07.09)



요즈음 아빠께서 잦은 출장으로 많이 바쁘시다.

덕분에 시골집에 갈 땐 대중교통을 이용하게 되는데,,,


대중교통이라 시간이 많이 걸린다.

대장정을 하고 온 듯... 온몸이 나른하다.


엄마는 그 후로 3~4일 정도 더 머무셨는데...

아마도 내가 시골집에서 머물다 떠나온 날까지만 딱!!! 날씨가 좋았던(?) 모양이다.

사실. 비도 오고... 너무 추워서 겨울 코트 입고 있었는데,,,

그 후로 푹푹 찌는 폭염이 지속 되었다고 ㅡ,.ㅡ

많이 힘드셨다고 하신다.

(그러면서도 바로 오시지 않은 이유는,,, 내 집 마당이 좋기 때문 :D)



더불어 전국엔 폭염이 차차 기승을 부리기 시작했고~

뉴스에선 일본 기온이 연일 40도를 넘고 있다는 소식이... ㅡ,.ㅡ

그래서, 7월말 잡혀 있는 도쿄여행이 짜증나기 시작했던 ㅠ,.ㅠ



시골집에서 서울로 돌아오기 위해선 몇번의 버스를 타야만 한다.

운 좋으면 연결이 잘 되지만,

보통은 띄엄띄엄...


집에 돌아오자마자 뻗었다...

라동이는 아직도 기운이 넘치나보다 :D




초대형 참이슬잔,,,

분명히 큰데,,, 보면 볼 수록 귀엽다.


덥고... 피곤하고... 나른하다...


원래 너무 피곤하면 잠이 더 안 온다고 하지 않던가!!!

늦은 밤, 잠이 오질 않는다.





몇 일 후, 동생군의 탕수육을 포장해 왔다.


조금은 거한 아침 밥...


밤에는 살찔 걱정에,,,

먹고 싶은 건 아침에 먹는 것도 괜찮겠다란 생각이 든다.



Canon G1X Mark2로 촬영~!!!



[일상 / 폭염의 시작] 시골집에서 돌아 온 나른한 밤  2018.07.09

Posted by 초록구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