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름다운 도시, 서울

[정동전망대] 13층에서 내려다 본 덕수궁 # 정동전망대 # 카푸치노 # 서울산책 # 나에게 주고 싶었던 선물 2016

 

그냥~ 나에게 무언가 선물해 주고 싶었던 그 날.

 

 

선물이야~ 타인에게 받던, 내가 나에게 스스로 주던 모든 것이 소중하고 좋지만,,,

난~ 내가 나에게 스스로 주는 선물이 가장 좋더라.

 

내가 나의 마음을 가장 잘~ 아니깐 :)

 

 

그 날 내가 나에게 주고 싶었던 선물은,,,

정동전망대 / 13층에서 내려다 본 덕수궁의 모습이었다.

 

 

지인분께 덕수궁을 내려다보며, 카톡을 하나 했다.

내가 보낸 사진을 보고 지인분의 말씀이,,,

"덕수궁이 너희 집이면 좋겠니??"

"아니요. 전 덕수궁이 내려다 보이는 정동전망대가 우리집이면 좋겠어요"

 

 

그냥~ 왠지 이 곳에 앉아 덕수궁이며, 종로 일대를 내려다 보는 이 맛이 참 좋다.

가슴이 시원하면서 따뜻하다고 해야 할까??

 

 

 

거기에 따뜻한 카푸치노도 함께 한다면,,,

이런 소소함이 행복이지 :)

 

가끔의 멍때리기는 정신 건강에도 좋다고 하지 않던가???

요즘 세상~ 가끔의 멍때리기는 필수 인 듯 싶다.

 

나도 혼란스럽고, 세상도 혼란스럽고, 세상도 혼란스럽다 ㅡㅡ;;

 

덕수궁에 사람이 없다;;;

(간간히 한 두명 지날 뿐,,,)

 

 

지난 20일 낮기온 14도, 21일 낮기온 12도,

바로 전날인 22일은 온종일 비가 내렸음에도 낮기온 9도 정도.

 

그러더니, 지금까지의 날씨는 잊어달라는 둥~

한겨울 날씨가 되어 버린 오늘.

 

바람도 세고, 기온도 영하권으로 뚝~ 떨어졌다.

이젠 정말 겨울인가보다. 정말로,,, 정말로,,,;;; ㅠ,.ㅠ

 

 

 

어느새 덕수궁도 겨울풍경이 됐다.

 

얼마전,

노랗고, 빨간~ 가을풍경이 아직도 기억 속에 생생한데 말이다.

 

참,,, 명곡이다.

 

 

 

 

 

 

덕수궁 돌담길,,,

 

가을에 보았을 땐,,,

좀~ 더워(?) 보인다 싶었는데, 이젠 따뜻해 보인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짚으로 나무 옷을 만들더니만,,,

요즈음엔 요런 것도 알록달록,,, 겨울철 볼거리 중 하나가 됐다.

 

 

 

 

 

 

덕수궁쪽에서 청계천으로 가기 위해~

길을 건너 서울광장을 지난다.

 

서울 산책 중인 내 눈에 딱~ 띈 귀여운 "서울로"

 

안녕?? 스노우맨~ :)

 

2017년이 아니고?? 7017년???

 

그 때까지 지구가 무사하려나???

ㅡㅡ;; 무사하기를,,,

 

 

 

 

[정동전망대] 13층에서 내려다 본 덕수궁 # 정동전망대 # 카푸치노 # 서울산책 # 나에게 주고 싶었던 선물  2016.12.23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서소문동 37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1동 13층 | 정동전망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