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술관,전시회,영화

[코엑스 / 서울카페쇼] 서울카페쇼 # Cafe Show # 최대규모 카페쇼 - 카페의 모든 것 2016

 

 1년 동안 다양한 박람회를 만날 수 있는 코엑스,,,

"서울 카페쇼"는 그 중에서 가장 기다려지고 기대되는 박람회다.

 

아마도 내가 커피랑 카페에 관심이 많아서 일 듯 :)

 

 

카페쇼는 거의 해마다 오고 있는데

나름 볼거리가 있는 박람회다.

  

카페쇼는 다른 박람회에 비해 규모가 무척이나 크다.

코엑스 A B C D 모든 전시홀에서 열린다.

그래서 편안한 신발은 필수.

 

 

코엑스 서울카페쇼는 지난 11월 10일부터 나흘간 진행됐다.

 

입장료는 15000원인데,

사전등록을 했기에 무료로 입장했다.

 

입장료도 비싸고, 굳이 입장료를 내면서까지 관람회를 볼 필요는 없다고 난 생각한다.

왠지 아까운 생각이 든다.

 

미리 사전등록하고,

그 돈으로 물건을 구입하는 것이 더 현명한 선택일 듯 싶다.

 

 

나흘 중, 앞쪽 이틀은 사업하는 사람들을 위한 비즈니스데이이고,

뒷쪽 이틀은 일반관람객이 관람 할 수 있는 날이다.

 

난,,, 비즈니스데이인 둘째 날 방문 했는데,

뭐~ 나름 룰이 있겠지만, 사업자가 아니더라도 비즈니스데이의 방문은 아무 문제가 없는 듯~

  

올해는 다른 해와 다르게 비즈니스와 일반을 구분하여 사전등록을 했는데,

난~ 비즈니스데이에 등록 :)

 

 

맨 처음 코엑스 카페쇼를 알고 찾았을 때만 토요일에 왔을 뿐,

그 다음부터는 대부분 첫째 날 찾은 것으로 기억한다.

 

그래야 한가롭고 여유롭게 관람을 할 수 있어서 좋다.

 

 

서두른 덕분에 일찍 도착하여~

관람객도 많지 않고, 여유로워서 좋았다.

 

사전등록 할 때, 왜 방문하기를 원하는지에 쓴 것이,,,

이렇게 이름표에 프린트 되어 나올 줄이야;;;

왠지 부끄러운 생각이 들어~ 이름표를 뒤집어 목에 걸고 다녔다.

 

 

커피에 관심이 많다보니,

항상 나만의 카페를 갖고 싶은 로망은 있지만,

이게 쉬운 일은 아니니,,,

 

몇 년 전까지 피아노 학원 했던 경험도 있어서~

더 조심스러운 일인지도 모른다.

 

게다가 카페가 왕왕왕 포화 상태라,,, ㅡㅡ;;;

 

 

그져~ 먼먼먼 나만의 꿈으로 남겨두리,,, :)

 

카페쇼에 들어서자마자 내 눈에 띈 "크림치즈 베이글"

내가 배가 많이 고팠던 모양이다.

  

카페쇼에서는 커피를 비롯해, 차(Tea), 베이커리, 초콜릿 등등을 시식 할 수 있어서 좋다.

 

그런데, 예전에 비해서는 시식이 많지 않은 것 같아

조금 아쉽다;;;

 

재밌는 커피 보관팩,,,

 

눈 돌아가는 다양한 커피용품들을 판매하는데,,,

이 부분이 참 괴롭다. 하하하

 

모두 다 갖고 싶다.

  

 

위 사진에 여과지는 갖고 싶어서 사온다는게 깜빡했다.

 

 

 

요즈음엔 전구가 유행 :)

편의점 음료도 있던데,,,

 

 

 

 

 

귀여운 로스터기,,,

 

이번 기회에 폴란드 그릇 몇 몇가지를 더 사고 싶었는데,,,

 

이번엔 참가하지 않은 모양~

아쉽다.

 

다음을 기약하자!!

 

 

다른 그릇들도 예쁘긴한데,,, 구경만 :)

 

 

 

귀엽고, 예쁜 다양한 로스터기가 내 마음을 흔든다.

 

스팀피쳐,,, 제일 작은 것으로 하나 구입했다.

 

모양이 예쁜 것으로 사고 싶었으나,,,

피쳐가 피쳐지~ 생각하며 가장 단순한 것으로 구입 :)

 

이름도 모양도 실험실에 와 있는 듯한 착각~

"사이폰"

 

탐나는 가정용(?) 머신기,,,

 

머신기도 올 때마다 업그레이드,,,

모양도 독특하고, 기능도 참 좋다 :)

 

 

 

 꿈꾸면 이루어진다고 했으니,,,

꿈은 꾸어보도록 하자!!!

 

사이폰 커피 시식도 하고,,,

 

더 맛있는지는 모르겠으나,

커피 추출되는 모습을 바라보는 것 만으로도 맛있다.

 

예전에 엄마께서 대형마트에서 구입해다 주신,,, 원두 :)

종류가 이렇게나 많은지 몰랐다.

 

나름~ 맛은 괜찮았던,,,

 

Mcnulty Coffee,,,

내가 가장 많이 관심을 가졌던 부스다.

 

특히 "생두"에 눈길이 갔다.

 

로스팅되지 않은 생두라~ 키로당 가격이 저렴한데~

카페쇼 기간이라 행사 할인까지!!!

 

마음같아선~

다양한 생두를 구입하고 싶었지만,

일단은 들고 다닐 엄두가 나질 않는다.

 

다른 박람회를 찾으면 대부분 맨손으로 돌아오지만~

카페쇼 만큼은 무언가 사고 싶은게 많다보니,

항상 어깨와 다리가 아픈 채로 집으로 돌아오곤 한다;;;

 

왜 다른 분들이 바퀴 달린 여행 가방을 가지고 다니는지 알 것 같다.

 

이 날 여러가지 구입한 것만도 5Kg이상 될 것 같은데~

들고 다니느라 진땀 뺐다 ㅠ,,ㅠ

 

 어떤 생두를 사볼까,,, 고민이 된다.

직원분의 도움으로 조금이마 시간을 단축할 순 있었다.

 

사고 싶은 원두의 기준을~

평소엔 자주 볼 수 없었던(흔하지 않은?), 맛 볼 수 없었던, 처음보는??

,,,이렇게 잡았는데.

 

 

집에 돌아와서 로스팅을하고, 커피를 내리면서 느낀 점은,,,

가장 일반적이고, 대중적인 것이 좋은 것이구나,,,란 것이다 ㅡㅡ;;

(앞으로의 포스팅에서 쓸 예정)

 

 브라질 산타 로사 옐로우 카투아이 생두와,,,

 

 

 직원분의 추천이었다.

 

원래는 에티오피아 시다모를 추천해주셨는데,

시다모 생두는 아직 집에 남은 것도 있고~

브라질 산타 로사는 블렌딩하면 좋다고 하셔서 선택했다.

 

 르완다 인조브 생두를 구입했다.

 

 

르완다 커피는 처음이라 선택했는데~

맛이 독특하기는 하지만,

남성적인 커피에 가까운 묵직한 맛에 조금은 난해한 커피다. ㅡㅡ;;

 

 그리고, 지난번 베이커리페어에서도 만났던,,,

라떼아트 프린팅기기~

 

내가 보기엔 낭만도 없고, 재미도 없고, 인간미도 없건만,,,

가장 인기 많은 부스였던 건 사실이다.

 

 

이런 기계는 좀;;;

라떼아트가 조금 삐뚤삐뚤하더라도

사람 손을 거친 라떼아트가 더 인간미가 넘치는데 말야~

 

 백조모양 드리퍼,,,

 

 모양이 독특해서 인테리어 효과도 있을 듯 싶다.

 그런데~ 잘 깨지지 않은까,,, 걱정이;;;

 

한방울의 기다림,,, 더치커피

 

 볼거리가 많아~ 다음 페이지에서 계속~!!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코엑스 / 서울카페쇼] 서울카페쇼 # Cafe Show # 최대규모 카페쇼  2016.11.11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삼성동 159 | 코엑스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