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9

(3)
[코엑스 / 핸드메이드페어 / 홈테이블데코페어 2022] 핸드메이드페어 # 레드케이크 # 손뜨개 소품 # 홈테이블데코페어 # 홈인테리어 2022 오랜만의 코엑스 나들이... 핸드메이드페어와 홈테이블데코페어 초청장이 생겼다. 몇 년 동안 가지 않았던 박람회, 정말 오랜만인 데다 두 가지가 날짜도 똑같고, "별마당도서관"도 궁금하고... 겸사겸사 코엑스를 찾았다. 무료 초대권을 입장권으로 교환 후, 입장...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난 별로였다. 핸드메이드도, 홈테이블데코도... 난 이미 예쁜 것을 너무 많은 것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박람회 두 가지 모두 그 넓은 곳을 두 바퀴나 돌았는데, 다리랑 어깨랑 허리만 아프다 ㅡㅡ;; 카메라도 가져갔지만 찍을 것도 별로 없고, 예전에 사진찍다가 제제도 받고 그랬지만, 이쯤 되니 눈치란게 있어서 사진 찍어도 된다고 먼저 말씀하시는 곳만 기록용 쓰려고 핸드폰으로 몇 장 담아왔다. 그래도 요즈음 트렌드를 알 ..
[일상 / 우장산역 손수제비] 깔끔한 국물과 쫄깃함이 일품인 손수제비 # 5000원의 맛집 2021 우리 동네 맛집 맞는 것 같다. 오늘은 동네에 볼 일이 있어서 엄마와 외출을 했다가 돌아오는 길에... 늦은 점심을 먹었다. 가격도 부담스럽지 않아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가게가 생겨서 좋다. 칼국수, 수제비... 유행을 타는 음식도 아니라. 오래오래 장사했으면 좋겠다. 이번엔 간판에 쓰여있는 완전 메인 음식이 "손수제비"를 주문했다. 엄마는 역시나 손칼국수... 면의 모양만 다른 것이라 손칼국수랑 완전히 같은 맛이지만, 난 수제비가 더 마음에 든다. 집에서든 음식점에서든 이렇게나 하나의 크기가 이렇게나 큰 수제비는 처음 봤다. 그리고 굉장히 쫄깃하고, 양도 많다. 맛있는 수제비가 먹고 싶으면, 엄마께서 만드신 수제비 다음으로 생각날 것 같은 맛집이다. 그리고, 오늘 역시 김치도 참 맛났다. 아침마다 버..
[일상 / 우장산역 손수제비] 손으로 직접 반죽하여 빚어낸 맛! 손칼국수 # 5000원의 행복 2021 요즈음처럼 물가 비싼 시기에 5000원으로 한 끼 식사를 할 수 있는 곳. 우장산역 근처의 "손수제비" 양도 푸짐하고, 맛도 좋아... 특히 점심 시간엔 자리가 없을 정도... 건강한 식사를 한 듯한 깔끔하고 쫄깃한 맛. 팥 음식을 좋아해서 처음 방문 땐 팥옹심이를 먹었는데,,, 메인 메뉴가 "손칼국수와 손수제비"라서 이번엔 손칼국수를 주문해봤다. 바로, 이거네!!! 역시 어느 음식점이나 메인 음식이 젤 맛있구나!!! 김치 맛있어야 국수도 맛있는 법인데, 이 가게 김치도 참 맛있다. 사장님께서 아침마다 만드신단다. 집에서 만든 것처럼 손으로 직접 빚은 비주얼이 참 마음에 든다. 면발도 굵고, 쫄깃쫄깃해서 내 입맛에는 딱이다. 다음번엔 간판의 이름처럼 "손수제비"를 먹어봐야겠다" 물론 손칼국수랑 맛은 똑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