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녁노을

(9)
[전원생활] 텃밭에서 옥수수 수확 # 노을 좋은 저녁 20180729 나팔꽃은 참 부지런하다.새벽같이 일어나지 않으면 금방 시들어 버려 볼 수가 없다. 떠오르는 아침 햇살,,, 부모님께서 마당 텃밭의 옥수수를 모두 수확하셨단다.일주일 정도 빨리 수확했으면 좋았을 껄,,, 하는 아쉬움은 있지만,어쩔 수 없다 ㅡㅡ;;; 아침 7시... 부모님의 시골밥상 :D오리지널 웰빙이다. 일곱가지 빛깔이라 불리는 란타나!!!꽃은 참 예쁜데,,, 독을 품고 있다고 하니... 다시 봐 진다. 저녁 노을이 예쁜 하루였구나... 도쿄에서도 유난히 노을이 예뻤던 날이 있었는데...혹시 같은 날인가?? Canon G1X Mark2로 촬영~!!! [전원생활] 텃밭에서 옥수수 수확 # 노을 좋은 저녁 2018.07.29 (둘째날 / 부모님)
[전원생활] 시골집 마당에서 만난 청개구리 # 붉은노을 # 리틀포레스트 # 나혼자 시골집 나들이 20180618 저녁 7시,,,완젼히 깜깜해지기 전까지 약 2시간 정도 마당에서 놀 수 있다 :) 이틀 전, 만났던 다 큰 (?) 청개구리는 깜깜한 밤에 밖으로 나가면 내 다리에 붙어 깜짝 놀라 도망가기 바쁘더라 ㅡㅡ;;; 항상 같은 자리에 초지일관으로 있던 작은 청개구리는,역시나!!! 같은 자리, 같은 식물에 머물고 있다. 저녁 시간은 이 녀석과 놀았다.정확히 이야기 하자면, 청개구리가 나의 사진 모델이 되어 주었다 :) 안녕???너 여자구나??? 머리에 노랑꽃핀 예쁘다. 폴짝~ 청개구리를 어디서 이렇게 자세히 바라보겠는가~!!! 청개구리를 바라보니, 요즈음 내 모습이 떠올랐다.내가 요즈음 좀 청개구리 같은 짓을 ㅡㅡ;;; 나도 모르겠다.난 요즈음 싱숭생숭하다. 이 녀석과 친구해야 할 것 같다.청개구리 친구 :D 아욱..
[북촌한옥마을 / 능소화] 능소화 찾아 떠나는 골목여행 # 북촌한옥마을 2018 어제 서촌에서 능소화 찾기에 실패했다.어쩌면 너무 시기가 일렀는지도 모른다. 딱 일주일전, 양평에서 만난 능소화."벌써 능소화가???",,, 라며 깜짝 놀랐었다. 이젠 능소화의 계절인가보다. 그래서 , 서촌으로 능소화를 찾아나섰다.서울은 아직인가???서촌에서는 한송이도 못 만났다. 그리고 다음날, 이번엔 북촌이다 :D 다행이다.북촌에선 아주 많은 양은 아니지만, "능소화"를 만날 수 있었다.서울의 능소화는 6월 마지막주에 절정일 것 같다. 능소화를 만나기 위해 북촌한옥마을과 그 일대(감고당길, 윤보선길, 삼청동, 그리고,,,)의 골목길 누볐다. 난 능소화를 유난히 좋아한다.수레국화 다음으로 좋아하는 꽃이다. 수레국화는 신비로운 색깔과 모양새 때문에 좋아하는 것이고.능소화는 내가 주황색을 무척이나 좋아한다..
[전원생활] 구름 예쁜날 # 꽃이 있는 마당 # 애플화로 # 바베큐파티 # 시골집 밤풍경 20180421 거름 더미에 방치 되어 있던 "돌수반"을 깨끗이 닦아 집 앞에 놓았더니 분위기가 한 몫 한다. 집 밖을 나가니 담벼락에 지천으로 피어 있는 애기똥풀 꽃을 잘라서 띄웠다. 이 곳으로 이사할 것이 아니고, 다니러 오는 곳이라 생각하여지붕을 했는데 너무 약식으로 했는가 벌써 보수 할 곳이 여러곳이다. 아빠의 고생이 만만치 않다. 준비한 화로를 오늘 개시할 것이다.나름 준비 한 재료를 꼬치에 꽂아 구워 볼 요량이다. 서울과 별반 다를 것 없는 하늘인데,,,,, 아닌가???뭔가 더 분위기가 있는건가??? 담벼락에 심은 장미가 잘 뿌리를 내린 모양이다. 이번 유월에 한송이라도 피어주면 좋으련만,,, 작약이란 생각이 든다.꽃망울이 상당히 크다. 터뜨리기만 하면 그야말로 접시만하겠다.기대된다. 금낭화의 자태가 곱다. ..
[저녁노을] 서쪽하늘 붉게 물든 저녁노을 2017 낮동안 뭉게구름이 참 사랑스러웠던 하루 :) 이런 날은 내심 저녁노을도 기대가 된다. 낮동안 구름이 좋았거나, 날씨가 좋았다고 꼭 저녁노을까지 볼만하다,,, ,,,라는 법칙이 꼭 성립하는 건 아니지만, 혹시나 싶어 해질녁 옥상에 올라보니, 너무나 예쁜 저녁노을이 기다리고 있었다. 우리집 옥상에서는 김포공항에서 떠오른 비행기를 멀리나마 볼 수 있어~ 가끔 비행기 구경하러 옥상에 오르기도 한다. 사진에 보면 검은색 점이 비행기인데, 한장의 사진에 최대 4~5대의 비행기가 함께 찍히기도 했다. 바라보고 있으니,,, 인천국제공항도 있는데 이렇게나 비행기가 자주 떴었나?? 하는 생각도 든다. 무지개가 뜰 날씨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구름의 어느 부분만 쳐다보고 있으면, 마치 무지개인 듯 착각이 들기도 한다..
[일상 / 줄장미 꽃꽂이] 집안에 줄장미 # 라동이가 있는 풍경 # 커피 한잔 # 저녁노을 2017 일상,,, 일상 속엔 항상 행복이 있다 :) 거실 테이블 위~ 줄장미 꽃꽂이 :) 확실히 작은 꽃이 예쁜데,,, 장미마져도 작은 싸이즈가 예쁘다. 줄장미가 이렇게나 예쁜 줄 몰랐네?? 분명히 다른 이름을 가지고 있을텐데,,, 모르겠다;;; 앞으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장미가 될 것 같다. 음,,, 향기로운 장미향기 :) 장미보다 라동이 :) 라동이,,, 이 녀석도 참 행복한 아이다 :) 모닝 커피 한잔,,, 전 날, 핸드드립으로 내려 둔 커피를 냉장고에 차갑게 넣어두었다. 커피향기도 좋고,,, 장미향기도 좋고... 어쩜 이렇게 예쁠 수가,,, 사실, 장미꽃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다. 너무 규칙적인 모양에 뭐랄까,,, ;;; 그 많은 장미들 중에서 마음에 쏙~ 드는 장미가 생겼다 :) 라동이의 여유로운 아침..
[노을 품은 구름] 해질녁,,, 노을 품은 구름 2016 원래 노을을 져야 할 반대쪽 하늘에~ 붉은 노을이 졌다. 무슨 일이지?? 옥상에 올라보니, 정작 해 지는 서쪽하늘엔 별 다른 현상이 없건만,,, 반대편 하늘의 뭉게 구름에 노을이 졌다. 노을이 반사된 모양이다. 그 모습이 신기해~ 카메라에 담아봤다 :) [노을 품은 구름] 해질녁,,, 노을 품은 구름 2016.08.22
[붉은노을] 붉게 노을지는 저녁 하늘 2016 해질무렵,,, 저녁 7시 55분 즈음이 되면 습관처럼 창 밖을 내다보게 된다. 서쪽 하늘을~ "오늘은 저녁 노을이 어쩌려나" 기대감을 갖고~ 매번 만날 수 있는 저녁 노을은 아니지만,,, 가끔 만날 수 있는 아름다운 저녁 노을이 있기에,,, 항상 기대감은 갖고 있다 :) 붉게 물든 서울의 하늘 :) 이문세의 붉은 노을이 생각나는 7월의 두 번째날 저녁 :) 내일은 날씨가 맑으려나? 자주 만날 수 없는 저녁 노을이라,,, 기대감은 더 큰 것이겠지?? 세상의 숨쉬고 있는 모든 생명체는 굿밤 되기를,,, :) [저녁노을] 붉게 노을지는 저녁 하늘 2016.07.02
[붉은노을] 태풍전야, 붉게 노을지다 2012 태풍 볼라벤이 오기 전날이다. 해가 질 때면 꼭 하늘을 올려다보는데~ 7시 20분 즈음 해는 지는데 하늘에 색깔이 없어서 오늘은 노을이 없구나?? ,,, 생각했다. 그리고 몇 분이 흘렀을까?? 아빠께서 "하늘 좀,,,," 그 다음은 뭐라 하셨는지 모르겠다. 내가 이럴 땐 행동이 재빠르다...^ㅡ^;; 후다닥 옥상으로 올라 아름다운 노을을 카메라에 담아본다. 다음날, 볼라벤은 생각보단 얌전히 지나갔다. 단지 수도권내에서만 그런가보다. 아래 지방은 난리가 났다는데~ 빠른 시일내에 복구가 되기를 기원해본다. 태풍전야, 붉게 노을지다 2012.0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