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지

(7)
[일상 / 우장산역 손수제비] 진한 팥죽이 맛있는 팥옹심이(팥칼국수) 맛집 2021 엄마와 오랜만의 외출이다. 동네에 손수제비 가게가 새로 생겼다. 늦은 점심. 들어가 보기로 한다. 원래는 손칼국수를 먹을 생각이었는데... 메뉴판을 보니, 팥칼국수와 팥옹심이도 있다. 우리 동네엔 팥옹심이 음식점이 없는 걸로 알고 있었는데 반갑다. 그래서 고민할 것도 없이... 엄마도, 나도, 팥옹심이를 주문했다. 너무 달지도 않고, 양도 만족스러운 배부름이다. 옹심이 씨알은 쫄깃쫄깃!! 김치도 아침마다 담근다는데, 내 입맛엔 딱!!! 가격도 만족스럽고. 1층에 위치한데다 가게 분위기도 깔끔하다. 외식을 자주 하진 않지만, 동네에서 가볍게 한 끼 하려면 여기 가게가 생각날 것 같다. 그리고, 곧 "동지"가 다가오는데... 팥옹심이 생각에 다시 찾을 것 같다. 사장님도 젊고, 상냥하고, 친절하다. 꾸준하게..
[홈메이드 팥죽] 긴긴밤~ 동지팥죽 2016 동지,,, 24절후의 스물두 번째 절기.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 매년~ 우리집에서는 동짓날 "팥죽"을 끓여 먹는데~ 올해는 엄마와 아빠의 합작으로 완성 :) 내가 한 일이라곤,,, 가스레인지 불에서 죽이 눌러 붙지 않도록 큰 나무 주걱으로 저어주기 :) 그리고 숟가락 얹어 맛나게 먹기 :) 동짓날이면 포스팅에 요 이야기가 빠지지 않고 등장 할테지만, 다시 한번 옛 추억을 떠 올려 보자면~ 중 고등학교 땐 친한 친구를 집에 불러, 식구들과 팥죽도 함께 먹고 파자마 파티도 했던,,, 아름다운 나의 유년시절의 추억 :) 생각난 김에~ 그 친구에게 "동짓날 팥죽은 잘 먹었니,,,??" ,,,라며 카톡이라도 보내봐야겠다. 재밌으라고,,, 다양한 그릇에 담아본다 :) 식구들~ 마음에 드는 그릇을 골라보..
[홈메이드 동지팥죽 + 설기떡] 긴긴밤,,, 동지 팥죽 + 그리고 설기떡 2012 1년 365일 중, 밤이 가장 길다는 "동지" 절기를 모두 챙기진 못하지만, 동지, 정월대보름, 단오 정도는 맛있는 음식으로 기억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엄마는 아침 일찌기부터 팥을 불리셔서~ 식구들이 모두 퇴근하는 저녁 시간까지~ "팥죽"을 끓이셨다. 내가 한 일은 "씨알 만들기" 정도?? 그래도 해마다 씨알은 만들며 작게나마 동참하고 있다. 하하하~ 옛날방식으로 끓여야 맛있다는 엄마의 정성이 가득한 "동지 팥죽" 저녁식사를 하기 위해 식탁에 앉았는데~ 엄마께서 "에림이 생각난다." ,,, 하신다. 고등학교 시절, "동지" 때면 우리집에 와서 팥죽먹고 놀다가~ 함께 잠자리에 들어 다음날까지 놀았던 나의 친구!! 나도 옛 추억에 잠겨~ 친구에게 카카오톡 날려본다. "친구야!!! 사진으로나마 즐겨..
[홈메이드 팥죽] 긴긴밤, 동지팥죽 2011 작은 설이라 불리우는 "동지" 긴긴밤, 동지팥죽 2011.12.22
엄마의 팥죽, 그리고 추억 2011 올해는 유난히 바쁜 한 해를 시작하다보니 동지에 팥죽을 깜빡 잊었다. 항상 동지 때면 팥죽을 먹어서 였을까...?? 엄마께서는 동지가 지났더라도 팥죽을 끓이셔야겠다고 하셨다. 나는 엄마를 도와 찹쌀 씨알을 만들었다. 동지팥죽에 관한 특별한 추억~!! 학창시절 동짓날 동네 단짝 친구를 꼭 초대했다. 팥죽 먹고,수다 떨고,,, 긴긴 동지날 밤 따뜻한 기억이다. 그러다 보면 친구의 집이 동네라는 명분으로 돌아가지 않고 자고 가는 일도 있었다. 그런 동짓날 기억이 몇 년간 계속 되었었다. 영등포에 살고 있는 그 친구! 가끔 만나면 추억이 많아서인지 기쁨도 두배가 된다. 엄마의 팥죽 2011.01.24
동지 팥죽 2009 오늘만 지나면 낮이 조금씩 길어지겠군...^ㅡ^ 동지 팥죽 2009.12.22
긴긴밤을 동지팥죽과 함께!! 2008 동지는 24절기 가운데 하나로, 대설(大雪)과 소한(小寒) 사이입니다. 일년 중 밤의 길이가 가장 길고, 낮의 길이가 가장 짧은 날입니다. 붉은 색이 잡귀를 물리치는 데 효과가 있고, 건강해 진다고 생각했던 우리 선조들의 마음을 생각하며... 긴긴밤을 동지팥죽과 함께~!! 동지팥죽 2008.1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