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름

(37)
[전원생활] 은행까기 작업 # 구름 좋은날 # 시골집 풍경 20191126 오늘은 작정하고 늦게 일어났다. 엄마도 함께... 도대체 일찍 일어난 날이 있기는 한건지...ㅡㅡ;;; 엄청 추웠던 어제. 밖에서 그 고생은 했는데~ 이 정도 보상은 있어야지. 아침 공기 참 좋다. 오늘은 다시 가을 날씨다. 낮기온도 꽤 올랐다. 그냥 이대로 겨울이 오지 말았으면 좋겠다. 양떼 구름이 예쁜 날... 엄마께서 맨날 일만 할 수 없지 않냐며~ 오늘은 여유를 갖자고 했다. 하지만,,, 어마어마한 양의 은행이 우리 모녀를 기다리고 있다. 으아악...!!! 오늘의 미션은 은행 겉 껍질 까기다. 오늘은 내가 서울집으로 돌아가는 날이라 서둘러야 한다. 구름 참 좋다. 9시 30분, 아침식사... 토스트 사이에 어묵도 구워서 넣어봤다. 정말 맛나네??? 중간에 은행 작업이 한창이었다. 비닐 장갑을 한번..
[전원생활] 시골집. 마당 정리 # 푸르른 가을하늘 # 행복은 그리 먼 곳에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 # 국화, 아직 끝나지 않았다 20191123 행복이란 건 그리 먼 곳에 있는 건 아닌 것 같다. 몇 일 전, TV 다큐먼터리 프로그램을 봤는다. 원시림의 한 부족이었다. 중요 부분만 가린 채 고산 지대에서 사는... 그들의 삶은 모든 것이 축제였다. 돼지를 잡아도, 옹벽을 쌓아도, 치마를 만들어도,,, 모든 사람들이 웃고 있다. 행복지수가 400%는 되어 보인다. 한편으로는 부러웠다. 뒤돌아보면 행복이란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가보다. 시골집에 있으면, 이게 사람 사는 건가???...라는 생각이 들 때가 많다. ...... 나무에 메달린 것도 많지만, 땅에는 어마어마하다. 왠지 까지집 속에 은행이 4바가지는 들어 있을 것 같단 말이지... 그냥 막 주워 담아도 큰 다라가 금방 찬다. 내일이나 모레 주우러 다시 오자!!! 50mm단렌즈의 아쉬움이 ..
[전원생활] 구름 구경하기 # 둥지 흔들그네 # 목화솜 20181009 늦잠은 잤지만...나름 알차게 보낸 하루였다. 간단하지만 식사도 만들어 먹고...여러가지 일들이 있었다. 정말 오랜만에 둥지 그네에 앉았다. 사실. 둥지그네는 잘 앉지 않게 되더라...꽃이 상할 수도 있고, 그냥 왠지 커다란 장식품 같은 느낌이다. 둥지 그네에서 바라보는 시골집 마당도 참 예쁘다... 4시... 간단하게 조금은 이른 저녁을 먹었다. 시골집으로 들어가기 전, 시내에서 구입했던 약간의 빵들은 신의 한수였다.다음엔 조금 더 다양하게 사가야겠다. 라이언을 좋아하다보니, 편의점에 들어가 "라이언 우유"를 보면 가끔은 구입하게 되더라... 맛은 달콤한 두유...그럭저럭 먹을 만한데~ 호불호가 심하다고 한다. 오후의 구름은 정말 멋졌다.어제는 오전에 구름이 그렇게 멋지더니만... 일기예보상으론 다음날..
[저녁노을] 서쪽하늘 붉게 물든 저녁노을 2017 낮동안 뭉게구름이 참 사랑스러웠던 하루 :) 이런 날은 내심 저녁노을도 기대가 된다. 낮동안 구름이 좋았거나, 날씨가 좋았다고 꼭 저녁노을까지 볼만하다,,, ,,,라는 법칙이 꼭 성립하는 건 아니지만, 혹시나 싶어 해질녁 옥상에 올라보니, 너무나 예쁜 저녁노을이 기다리고 있었다. 우리집 옥상에서는 김포공항에서 떠오른 비행기를 멀리나마 볼 수 있어~ 가끔 비행기 구경하러 옥상에 오르기도 한다. 사진에 보면 검은색 점이 비행기인데, 한장의 사진에 최대 4~5대의 비행기가 함께 찍히기도 했다. 바라보고 있으니,,, 인천국제공항도 있는데 이렇게나 비행기가 자주 떴었나?? 하는 생각도 든다. 무지개가 뜰 날씨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구름의 어느 부분만 쳐다보고 있으면, 마치 무지개인 듯 착각이 들기도 한다..
[뭉게구름] 하트구름이 두둥실 # 뭉게구름 좋은 날 2017 핸드드립으로 커피를 내리고 있었다. 시원한 바람이 스미는 창가 앉아 있었는데, 오늘도 어제처럼 구름이 좋구나,,, 생각하고 있었다. 하늘에선 바람의 이동이 빠른지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구름이 신기했다. 빨리 커피 내리고 옥상에 올라야지,,, 생각하며 창밖을 향해 고개를 들었는데,,,, 어머나?? 하트 모양 구름이 두둥실~ :D 파아란 하늘이 나에게 프로포즈했다. >ㅡ
[뭉게구름] 뭉게구름 좋은 날 2017 비록, 낮 최고기온은 37도였지만, 뭉게 구름은 끝내주게 아름다웠던 하루 :) [뭉게구름] 뭉게구름 좋은 날 2017.08.05
[가을노을] 구름 날리던 날,,, 2016 온종일 하늘이 쨍~ 하더니,,, 해질녁, 멋진 하늘을 만날 수 있었다 :) 라이언과 함께 멋진 하늘 바라보기 :) 구름과 바람과 태양의 작품,,, "Canon 6D + Canon EF 50mm f / 1.8 STM 렌즈"로 촬영~!!! [가을노을] 구름 날리던 날,,, 2016.11.09
[가을하늘] 파란 하늘에 구름 흘러가듯이,,, 2016 가을이라,,, 하늘이 참 높고 푸르르다. 구름이 너무 예쁜 날이라~ 카메라를 들고 옥상으로 올랐다. 햇살이 너무 강렬해서 사진 몇 장만 찍고 내려올라고 했는데,,, 셔터를 누르는 동안에도 가을바람에 의해 구름 모양이 수시로 바뀐다. 초단위로 예쁜 모양이 만들어 지는 구름 덕분에~ 옥상에서 모양 구름 찾기에 빠져 버린 엉뚱한 나,,, ㅡㅡ;; 너무나도 파란 하늘에 하얀 구름이 두둥실 :) 우장산 방향~ 와우~ 좋아요 :) 구름이 두둥실!! 가을하늘 참 좋아요~ 하는 듯 하다. 장닭을 닮은 구름,,, 수명산 방향~ 아기 고래와 악어의 키스 ㅡㅡ;;; (실제로 만날 수는 있는 상황은 아닌 듯;;;) 흠,,, 6학년까지 구름이 움직이면 손오공이 타고 있다고 믿었던 나,,, 산타 할아버지는 부모님께서 선물 관리(..
[올림픽공원 / 장미정원] 올림픽공원 장미정원 # 가을에 만나는 장미 2016 추석 연휴 마지막날. 올림픽공원을 찾았다. 이 곳에 온 목적은,,, "들꽃마루" 지하철을 이용해 들꽃마루로 가다보니, 바로 옆에 위치한 장미정원을 지나게 된다. 올림픽공원 장미정원은 장미 시즌인 여름 이외에 늦가을까지 장미꽃이 피어 있어~ 여름이 아니더라도 장미꽃을 만나고 싶다면 찾기 좋은 곳이다. 그리고, 예전에 블로그 지인분께서 추석이 지나면 올림픽공원은 분위기 너무 좋다고 말씀을 해 주셨다. 그러시면서, 올림픽공원은 추석이 지난 후에 찾아야~ 제멋이라고,,, 올림픽공원 들꽃마루를 만나기 전~ 가을에 만나는 장미정원을 잠시 거닐어 본다 :) 올림픽공원 간다고 하니,,, 토솔이가 먼져 나선다 :) "Canon 6D 와 두 개의 렌즈,,, Canon EF 50mm f / 1.8 STM 단렌즈, 그리고 C..
의정부 경전철 탑승기 [발곡역 - 탑석역 왕복] 2013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의정부 경전철" 목적지 없이 재미삼아 타보기로 하고 집을 나선다. 1호선 회룡역에서 의정부 경전철을 타려고 내렸는데, 표를 끊고 나오니 바로 "의정부 경전철" 탑승하는 곳이 보인다. 어느 쪽으로 가는 것인지 확인을 하고 탔어야했는데, 발곡역으로 가고 말았다. 아무 생각없이 탔다가 한 정거장 밖에 안 되는 줄 알고 깜짝 놀랐다...ㅡ,.ㅡ^ 겨울엔 춥고, 기찻길에 얼음이 얼면, 의정부 경전철은 고무 타이어라 문제가 많겠구나 싶다. 반면, 여름인 지금은 흔들림 없이, 부드럽게 운행되어서 좋았다. 두량으로 운행되며, 앞쪽에서 뒷쪽칸으로 이동할 수 있는 구조는 아니다. 무인운행이라 앞칸과 뒷칸에서는 시원스레 밖을 쳐다볼 수 있다. 달리는 방향으로 서서 밖을 내다보면, 스릴감이 넘..
양수리, 두물머리 + 뭉게구름 2012 나무 그늘 아래 벤취에 앉아 하늘을 바라본다. 뭉게구름의 모양이 자꾸만 변한다. 이쪽에서 저쪽으로 다리를 놓고, 하트를 만들고, 솜사탕을 만든다. 엄마는 구름이 "눈"을 만들었다 하셨다. 난,,, UFO같은데?? 해마다 생각한다. 올해는 UFO할아버지라도 좋으니, 보게 해달라고!! 구름도 좋고, 빛도 좋고, 레이져도 좋으니~ 나도 UFO 한번 보고 싶다. ㅡ,.ㅡ^ 그러고보니 어린시절 나의 엉뚱했던 행동 하나가 생각난다. 아빠의 회사 발령으로 대전에서 1년 동안 살았는데, 그 곳에서 살던 아파트 단지 내를, 동생을 자전거 뒤에 태우고 매일 누볐었다. (참고로 두발자전거다 ^ㅡ^;;) 그러던 어느날 땅거미가 질 무렵 축구공 만한 (더 컸다고 말하고 싶다.) 별통별이 떨어졌는데, 꼬리도 정확했고, 떨어지는 ..
[뭉게구름] 뭉게구름 좋은 날,,, 2012 그 좋던 뭉게구름을 잊을 수가 없어!! 뭉게구름 좋은 날,,, + 에버랜드 캐리비안베이 2012.07.29
정선 신동읍, 421도로 - 2박3일 여름휴가 2012 구름이 두둥실~ 강원도 높은 고도로 서울보단 조금 시원하긴 한데,,, 역시나 덥긴 마찮가지. ^ㅡ^;; 신동에서 자미원을 거쳐 문곡으로 가는 421도로에서,,, 차가 많지 않은 도로라 가며가며 사진도 찍어본다. 정선 신동읍, 421도로 - 2박3일 여름휴가 2012.08.02 (첫째날)
양평, 용문산 + 발산동 해넘이 2012 양평, 어머니응급실 다녀오신 후,,, 높은 산 위에는 아직도 많은 눈이~ 평소와는 다르게 7시즈음, 다소 이른 시간 집에 돌아왔다. 동네에 이르자 해넘이가 장관이다. 완벽하게 볼 수 없음이 아쉽다. 해 참 많이 길어졌구나!! 양평, 용문산 + 발산동해넘이 2012.03.24
하늘을 보자,,, 2011 매일 매일,,, 언제나,,,^ㅡ^;; 하늘을 보자,,, 2011.09.04
잠시 머물다간 뭉게구름 2011 해질 녘, 노을 질 때 즈음~ 갑자기 우장산 하늘 위로 피어오르기 시작한커다란 뭉게구름~ 옥상으로 올랐다. 잠깐 동안이었지만, 솜사탕처럼 달콤해 보이는 뭉게구름에 푹~ 빠져 있었다. 잠시 머물다간 뭉게구름 2011.08.04
환상적인 저녁노을 2011 붉었던 하늘이 금새 황금색으로 변했다. 환상적이다. 환상적인 저녁노을 2011.07.11
붉은 노을 2011 비가 그친 후, 하늘이 붉게 물들었다. 저녁, 집안이 온통 빨갛다. 왜 그런가하고 하늘을 올려봤더니, 노을이 환상적이다. 급한 마음에 카메라 둘러메고 옥상으로~!! 붉은 노을 2011.07.11
태풍이 지나간 후,,, 2011 태풍이 지나갔다... 요란한 날씨로 조용하더니만, 태풍이 지나간 후,,, 김포공항의 비행기가 쉴 새 없이 뜬다. 태풍이 지나간 후,,, 2011.06.26
구름 맑음 2010 구름 좋은날 2010.09.25